초딩때 일때문에 혼란스럽습니다...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초딩때 일때문에 혼란스럽습니다...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2달 전
중학생인데 11살쯤에 쯤에 아빠가 한 일때문에 혼란스럽습니다. 언제부터였는지 기억은 안나는데 언젠가부턴가 아빠는 수차례 손으로 제 몸을 만지고 ㅈㅇ를 해줬습니다. 그때는 마냥 좋아서(...) 아빠한테 먼저 치대고 그랬어요. 차라리 때리지***. 제가 머리가 굵어지면서 성에 대해 교육을 받고 의식하면서부터는 그러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사실 그 당시의 일은 잘 기억이 안나요. 머리에 생생하게 떠오르는 장면은 있지만 왜곡된 건 아닌가 싶고요. 가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던 건 아닐까 싶지만 있었다는 증거가 너무 명확해서 부정할 수도 없습니다. 이것의 영향인지 어릴때부터 ***물 중독 증세도 보인 것 같습니다. 부모님이 심심할때 보라고 틀어준 애니메이션이 알고보니 하렘물 야애니 같은 거였던 경험도 한몫하겠죠... 그건 아마 실수였을 겁니다. 아무리 어렸다고 해도 그게 잘못됐다는 것쯤은 알고 있었을텐데 계속 봤던 것도 좀 한심하네요. 문제는 이런 증상이 지금까지 이어진다는거죠. 과거에 그런 경험을 하고도 계속 집착하는 제가 너무 더럽고 징그러워요. 얼마전에는 꿈에 계속 아빠가 나와서 미칠 지경이었습니다. 그때는 저도 좋아하고 부추겼으니 오히려 제가 잘못한 일인 것 같기도 하고 마음이 복잡합니다... 몇주일 전에는 이 일이 계속 생각나서 우울해 죽고싶었는데 지금은 좀 괜찮아진 것 같아요. 아, 그럼에도 아빠는 꽤나 가정적인 분입니다. 이런 것을 감안하면 그렇게 한 것에도 무언가 합당한 이유가 있을 수 있지 않을까 싶은데 이런걸 먼저 물어보기도 수치스럽고 두렵습니다. 별거 아닌 일로 불평한다는 생각도 들고요. 지금도 저에게 잘해주시는걸 보면 반성하고 계시는 것 같으니 넘어가는 것이 좋을까요? 그 일들로 심각한 신체적·정신적 피해를 받은 것도 아닌데 "용서한다"같은 표현을 쓰는건 너무 거창한 것 같네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3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happyzee
· 2달 전
헐 듣고도 믿기지 않네
커피콩_레벨_아이콘
nyaaa04
· 2달 전
님 잘못 하나도 없고 그런짓 하는데 합당한 이유 같은건 없음 일단 중학생이니까 빨리 성인되서 독립할 생각하고 아빠랑 연끊는게 나을것같음 가스라이팅 당한건지 지금 용서 할지 말지가 아니라 이건 신고하는게 당연한일임… 물론 이런것들이 다 너무 어려운일지만 ㅜㅜㅜ
커피콩_레벨_아이콘
키메바88
· 2달 전
이렇게 글 올려줘서 고마워요. 하지만 아무리 아***가 가정적이라고해도 나를 가장 안전하게 지켜줘야할 부모가 더이상 100퍼센트 믿을만한 사람이 아니라는 사실을 오랜동안 속으로만 앓고 지내면, 사람에 대한 불신, 왜곡된 성감수성, 수치심, 자기 혐오감 이런것들이 커져서 문제가 더 커질 수있어요. 어머니나 아니면 믿을만한 선생님께 얘기해보시고, 상담치료 받는것 추천 드립니다. 가족이니까 다른것들 잘해주는데 그 기억하나만 나쁜거니까 라고 생각하기엔 글쓴이 학생이 너무 소중합니다. 사실... 사람 잘 안변해요.. 자기 자식한테 그런짓도 한 사람이면, 다른 나쁜 일들을 저지르고도 아무렇지 않은척 하고 살*** 수있어요. 사랑하는 엄마가 그런사람이랑 살고있는걸 알려줘야하고, 엄마가 글쓴이를 보호할 수있게 엄마역할을 할 기회를얼른 드리는게 어떨까 싶어요. 얼른 상처가 치유 되서 밝고 아름다운 10대, 20대 보내길 바라요.. 저는 30년이 지나버려서 부모님이 늙고 지치셔가지고 늦게 얘기해봤자 제대로 사과하거나 제 상처를 보듬어줄 여유가 없으시더라구요. 차라리 어릴때 제가 당했던 일을 제대로 얘기하고 당사자한테 사과를 받았더라면.. 아니면 아예 민낯을 보고 마음에서 딱 정리하고 내 살길 찾는거에 집중햇으면 어땠을까 싶어요. 너무 혼란스러운 유년기와 암울한 20대를 보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