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뭘 잘못한 걸까요? 제가 왜 이상한 사람이 되어야 할까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더 보기
사연글
직장
bolmaeB
3달 전
제가 뭘 잘못한 걸까요? 제가 왜 이상한 사람이 되어야 할까요?
안녕하세요. 직장에서 사람들 때문에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서 불면증은 기본이고 탈모, 식욕저하 및 식사량이 줄어든 상태까지 왔는데요. 직장 내 괴롭힘이라고 하기에는 분야가 다른 것 같지만 아니라고는 못하겠어요. 지금 직장은 1년을 좀 넘겼는데요. 제가 입사한 순간부터 대표가 제가 하지도 않은 일을 했다고 뒷담화를 하고 다니지를 않나, 일 못하는 상대팀 직원 캐어는 아무도 안해주면서 결과를 나타내는 작업을 하는 우리팀에게 모든 탓을 돌리지를 않나, 3개월 안에 여럿이서 해도 끝내기 어려운 작업을 둘이서 해내라고 하지를 않나. 하여튼 말도 안되는 그런 상황 속에서 견뎌왔습니다. 그래도 언젠가 나아지겠지. 물론 그냥 기다리기만 한 건 아니고 아닌 건 아니라고 얘기했고 직원 캐어 좀 하라고 팀장님 통해서 상대팀에게 전달도 했습니다. 근데 결국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고 노력한 걸 다 물거품으로 만들고 우리팀 탓을 하더라구요. 우리팀이 일을 제 기한 내에 못했기 때문에, 우리팀이 일을 미리 준비하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팀이 상대팀에게 마음의 문을 닫았기 때문에. 다 거짓이죠. 상대팀이 작업기한 얼마 안 남기고 추가사항을 만들거나 갑자기 일을 변경하거나 그랬기 때문에 앞으로는 이렇게 해주면 좋겠다 저렇게 해주면 좋겠다를 이야기한 건데 마음의 문을 닫고 협업을 안하는 사람으로 만들더라구요. 그러더니 이제는 말을 좀 부드럽게 해줬으몀 좋겠대요. 같은 실수 반복하는데 같은 말을 1년째 좋게 할 수 있을까요? 한 달 전에 앞으로 이런 부분은 신경써서 이렇게 해주면 좋겠다 한 거 까먹고 다시 그대로 하고, 그 팀 팀장은 방관하고 있고. 1년 동안 하니까 저도 이젠 말이 좋게 안 나왓지만 그 분들이 원하는 것처럼 부드럽게 못했다 뿐이지 욕을 한 것도 아니고 언성을 높인 것도 아니고 문어체적으로 말한 게 왜 잘못인지 모르겠어요. 잘못된 건 잘못됐다 말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같이 모색하던지 아이디어가 없으면 아이디어가 있는 사람 의견을 따라가보면 되지 않나요? 근데 어느새 저는 의사소통에 문제가 있는 사람이 되어 있었고 그동안 제가 말했던 거 다 까먹어놓고 이제와서 고칠 점을 이야기 해주면 고칠테니 너는 말 좀 부드럽게 해라 라고 하는데요 거기서 말문이 막히더라구요. 그래서 너네도 나랑 대화하기 싫고 나도 너네랑 대화하기 싫으니 그럼 우리 팀장님 통해서 작업 요청할 거 있으면 요청하라고 했더니 이제는 디엠으로 찾아와서 말을 걸더라구요. 서로 최대한 대화 자제하기로 했으면 안하는 방향으로 가는 게 맞지 않나요? 물론 일이라는 게 딱 떨어지는 수학공식 같은 건 아니니까 모든 상황에서 그럴 순 없지만 이 경우는 좀 아닌 거 같거든요. 회사에서 사원들 데리고 대청소 하는 날에 대청소 이끔이 역할을 제가 했는데 그 역할을 다른 사람이 맡게 됐어요. 근데 그 청소했던 날짜들과 그날 참여한 사람들 이름 그리고 사진, 청소도구 위치를 적어서 정리해둔 페이지들이 있었어요. 제가 이끔이 역할을 이 회사에서 처음으로 했고, 그래서 개인 블로그처럼 쓰던 페이지였고, 사람들이 보는 페이지이길 바랬는데 결과적으론 그렇게 안됐어요. 그런 상황에서 저는 다른 역할을 맡게 되었고 어떤 사람이 그 역할을 이어받았는지 모르는 상황에서 그 페이지를 삭제했어요. 왜냐면 이제는 더 관리할 사람이 없는데 사람들 얼굴이 있는 사진들이 있는 페이지라서 나중에 초상권 얘기가 나올 것 같아서 삭제했거든요. 근데 그걸 삭제했다고 왜 삭제하냐면서 따져묻더라구요. 그래서 전 위와 같이 이유를 말했더니 본인이 생각하기에는 이해가 안간다면서 저더러 마음의 어려움이 있는 건 알겠지만 그 페이지가 있었으면 새로 역할을 받은 사람에게 도움이 되었을 텐데 그걸 왜 지웠냐면서 앞으로 페이지를 삭제할 땐 저희 팀장님 허락을 받으래요. 저는 제가 왜 마음의 어려움이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자기네가 의사소통 못하겠다고 했으면 자기네들 마음에 문제가 있는 거 아닌가요? 항상 이렇게 사람 화나게 만들고 어떻게 생각하면서 일해야 이런 식으로 일할 수 있지 라는 생각을 하게 하는 상황을 만들어놓고 왜 그렇게 화를 내내면서 사람을 이상한 사람 만드는 게 저는 너무 이상하고 어이가 없거든요. 그리고 이게 업무면 그러는 게 맞지만 이건 업무가 아녜요. 전 청소가 주업무가 아니거든요. 그리고 페이지에 위에 쓴 내용 밖에 없어요. 그들은 페이지에 무슨 내용이 있었는지 세세하게는 기억 못하겠지만 대충 어떤 내용이 있었다는 것은 알고 있어요. 왜냐면 한 번도 안 보진 않았을 테니까요. 그 정보가 중요하면 페이지를 새로 만들면 되겠죠. 그리고 애초에 청소는 행동인데 그 페이지가 왜 그렇게 중요할까요? 청소도구 위치를 모르면 물어보면 되고, 다 같이 청소 했으니 어떻게 진행했는지도 다 아는 사람이 그렇게 페이지 삭제 건으로 난리를 친다는 게 저는 이해가 전혀 안되거든요. 그럴 시간에 본인이 다시 만드는 게 더 빨랐을 거예요. 이런 식으로 사람을 자꾸 이상한 사람을 만들거든요. 제가 이 회사에서 업무적인 발전이 있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퇴화하고 있어서 제 스스로 발전할 수 있는 무언가를 퇴근 후에 찾으러 다니고 있는 지경입니다. 문제는 대표도 이 사람들과 생각이 똑같다 못해 더 심합니다. 위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안 한 일도 했다고 하면서 뒷담화하는 사람이예요. 이런 사람들이 가득한, 일을 해도 뭐라하고 안 해도 뭐라고 하는 그런 회사에서 제가 계속 다녀야 할까요? 사실 이직 생각은 올해 초부터 있었는데 옮겨갈 만한 회사 찾으면 바로 사직서 내려고 했거든요. 근데 아직 옮겨갈 만한 회사도 없지만 일단 당장 내일 때려치고 싶어요. 스트레스가 너무 극심하네요. 디엠 올 때마다 무섭고 아 또 왜 말 걸어 하면서 내용 읽기도 전에 짜증나요. 그래서 제가 궁금한 거는요 1. 이런 상황에서 제가 그렇게 이상한 사람인 건지 2. 이렇게 스트레스가 극도로 심해서 이젠 물불 안 가리고 화가 막 올라오는 지경에도 옮겨갈 회사가 정해지지 않았으니 이 회사를 더 다녀야 할 지 3. 심리상담을 좀 받으면 나아지는지 3-1. 그렇다면 상담센터로 가야 하는지 병원을 가야 하는지 4. 우울증의 증상은 아닌지 5. 우울증으로도 퇴사사유가 될 수 있는지 가 궁금하네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 회사가 답답하고 매일매일 출근하기 싫어서 잠들기가 어렵네요ㅠㅠ
짜증나의욕없음화나답답해불면자고싶다무기력해스트레스받아스트레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2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