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에서 실수가 잦은 것 같아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취업/진로
gygyeud
2년 전
알바에서 실수가 잦은 것 같아요
저는 사회 초년생이에요 이제 알바를 두번째 해보는 중이에요 지금 알바하는 곳이 두번째 알바이고 첫번째로 알바하던 곳에서는 정신적으로 너무 버티기 힘들어 4개월정도 하다가 그만두게 되었어요 첫번째로 알바하던 곳에서는 사장님이 저를 정말 미워하셨어요 제가 경력도 없는 신입에 완전 생 사회 초년생이니 눈치껏 무언가를 찾해야한다는 것을 잘 몰랐었어요 두,세번 정도 실수도 했었고 그래서 꾸중도 많이 듣고 그만큼 노력도 정말 많이 했어요 하지만 부담감이 심해지다보니 점점 자신감을 잃었고 코로나때문에 가게에 손님도 줄어들어 눈치가 보여 제가 제 발로 그만두고 나왔어요 용돈이 급해 바로 다음 주에 알바를 바로 구했고 설빙에서 알바를 하게되어 지금도 하는 중이에요 그런데 설빙이 계절을 많이 타기도 하고 여름에 이렇게까지 바쁠 줄도 몰랐는데다가 기본적으로 장사가 어느정도 되는 곳이고 딱 여름 피크에 제가 새로 투입되다보니 정말 너무 힘들고 어려워서 미치겠더라고요 주말 낮, 넓은 홀에 알바생이 저 혼자고 제가 일한 지 3일 되던 날부터 저 혼자 하게되었는데 실수를 정말 많이했어요 저는 배달 포장,음료,포스기,청소와 같이 주방에서 설빙을 만드는 것을 제외한 모든 것을 해요 게다가 익숙하지 않다보니 실수는 잦아지고 손님은 손님대로 계속해서 밀리고 음료, 배달로 나갈 포장, 청소 모든게 꼬여버렸어요 그리고 정말로 바쁜 날이 있었는데 하루 매출이 400만원이었던 날이 있었어요 저 날 저 혼자서 하려다보니 너무 버겁고 진짜 정신적 육체적 그냥 모든게 너무 힘들고 너무 정신이 없어서 바쁘다보니 실수를 몇번이나 하고 멘붕이 와버렸었어요 그래서 그 이후로 알바 가기가 정말 너무 무섭고 두려워져요 이제 여름이 제대로 시작을 했고 그만큼 너무 바쁘다보니 또 실수를 하고 제대로 응대를 못할까봐 무서워요 저 혼자서 하는 것이 너무 버겁지만 그만두신 3년차 알바생분은 이걸 혼자서 하셨다고 하니 내가 못하는 건가 싶고 그냥 진짜 울고싶어요 실수도 절대 하지않으려 메모장에 모르는 것, 실수한 것, 헷갈리는 것은 전부 메모하고 다시 물어봐서 적어두고 수시로 확인도 하지만 정작 정말 손님들이 몰려 너무 바빠지면 제대로 침착하게 되지 않아 미치겠어요 제가 조금 바쁜날까지는 실수를 하지않고 제대로 잘 하고 사장님께서도 칭찬을 해주셔요 근데 엄청 바빠지기만 하면 제가 모든게 꼬여버려요 진짜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어요 그만두고 저랑 맞는 좀 덜 바쁜 곳을 가야하는 걸까요 그리고 이걸 못 이겨내면 다른 건 이겨낼 수나 있을지 싶어요.. 이제 4주정도 해봤는데 .. 바빠지면 미치겠네요.. 바빠지면 제가 침착함이 없어져서 손님들도 덩달아 되게 불안해하시는 기분이에요 정말 도와주세요..
불안무서워힘들다걱정돼불안해
전문답변 추천 2개, 공감 28개, 댓글 8개
상담사 프로필
김나영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누구에게나 처음은 있다.
#사회초년생 #처음 #알바 #바쁨 #정신없음 #힘내요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김나영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먼저 gygyeud님이 사회의 일원으로서 한몫을 해내고 있는 지금 이 상황이 정말 대견해서 격려해주고 싶은 마음이 크네요. 근데 지금은 일이 몰리는 상황에 익숙해지질 않고, 실수를 할까봐 많이 두려워하시는 게 느껴집니다. 아마도 이전에 알바를 하던 곳에서 사장님에게 자주 핀잔을 들었던 것 때문에 자신감이 많이 떨어진 게 아닌가 싶네요.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하면서 배우기 마련인데, 그런 시행착오의 과정을 너그럽게 이해해주는 어른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않은 어른도 있으니까요. gygyeud님 딴에는 잘하고 싶은 마음이 많았을텐데 의욕만큼 눈치가 따라주지 않아서 많이 힘드셨을 것 같다는 게 느껴져요. 어쩌면 그 사장님이 기본적으로 사람들에 대한 기대치가 너무 높은 분일 수도 있고요. gygyeud님이 실수가 잦아서가 아니라 자기 성에 안 차면 일을 아무리 잘해도 못마땅해 했을 수 있는 그런 사람일 수도 있는 거죠.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입사 후 3일 만에 신입이 되어 혼자 업무에 투입되는 상황을 제가 잠깐 상상을 해봤는데 좀 아찔했어요. 내가 실수를 하더라도 뒤에서 그걸 바로잡아줄 수 있는 경력자가 있다면 긴장도가 조금 덜어질 수도 있고, 덜 긴장하면 아무래도 실수도 덜 생기지 않을까 해요. 그런데 처음 하는 일을 3일차부터 혼자 해야하고, 거기에 여러 역할들이 부여되고 있는 상황을 무리없이 소화하기란 너무 힘들죠. 실수가 나오는 게 너무 당연한 상황이 아닌가 합니다. gygyeud님이 언급하신 그 3년차 알바생도 처음 몇 주는 그런 실수들을 계속 하지 않았을까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더군다나 gygyeud님은 자신이 무엇에 약한지를 잘 알고 실수를 줄이기 위한 노력들을 많이 하고 계시잖아요. 수첩에 적어서 수시로 확인하고, 또 미흡한 점을 물어서 확인하는 것들. 오히려 저는 그런 gygyeud님의 자세를 보고 ‘어딜 가든 일에 빨리 적응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지금 gygyeud님이 겪고 있는 수많은 시행착오들은 어쩌면 능수능란하게 손님을 응대하기 전에 누구나 거칠 수밖에 없는 자연스러운 과정이 아닌가 합니다. 처음부터 잘하는 사람은 없으니까요. 일을 잘 하려 하고 배우려는 자세가 있는 gygyeud님이기 때문에 사장님이 잘했을 때는 칭찬을 해주시고, 실수를 한 것에 대해서는 별다른 말씀을 안 하시는 건 아닐까... (글에는 지금 사장님이 꾸중을 했다는 언급이 없어서 제 마음대로 추측을 해 보았어요.) 상황이 다급하게 돌아가면 침착함을 잃게 되는 건 너무 자연스러운 일인 것 같아요. 다만 실수가 잦아지는 것 때문에 고객 컴플레인도 걱정이 되고, 가게 매출에 영향을 주면 어쩌나 하는 불안한 생각들이 gygyeud님을 더 움츠러들게 하는 게 아닌가 싶어요. 차라리 이런 상황을 사장님께 속시원히 털어놓고 의견을 들으시는 건 어떨까요? 고용주의 입장에서는 새로운 알바생을 더 고용해서 실수를 줄이거나, 혹은 바쁠 때 자신이 일을 돕는 방식 등 대안을 강구해볼 여지가 생길 테니까요. gygyeud님이 지나친 중압감을 덜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그게 무엇이든지 시도를 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그리고 ‘이런 걸 이겨내지 못하면 다른 것도 이겨내지 못한다.’는 것은 너무 일반화가 아닐까 싶어요. 하루에 200개가 넘는 빙수를 만들고, 주문 들어온 거 꼼꼼히 확인해서 포장 후 배달부에게 넘기고, 수시로 청소하는 그 모든 일을 혼자서 감당해내는 건 확실히 무리가 있어 보여요. 오히려 전 이런 과중한 업무를 버티는 사람이면 어딜 가든 살아남을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드네요. 사장님께 나름의 고충을 설명하고, 유독 바쁠 때는 백업을 해줄 수 있는 인원이 필요하다는 식의 어필을 한 뒤에도 상황이 나아지지 않아 gygyeud님의 중압감과 피로감이 지속된다면 그때는 이직이든 뭐든 고려해보심이 어떨까 싶어요. 물론 이직을 할 때에도 ‘내가 너무 나약하다.’든지 ‘이래서는 어딜 가도 패배자가 된다.’는 등의 자신을 비하하는 생각을 하시진 않았으면 좋겠어요. 어쩌면 gygyeud님 생각대로 ‘나와 맞지 않는 곳’일 수 있으니까요. 만약 상황이 나아지지 않음에도 남기로 결정을 하신다면, 그건 그것대로 응원을 해드리고 싶어요. 그리고 만약 남으신다면 당분간은 자잘한 실수들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인정하면 마음에 조금의 여유가 생겨 긴장도 줄고 더불어 실수도 조금은 줄지 않을까 해요. 실수가 생겨도 수습이 가능한 상황이라면 적극적으로 수습을 하면서 그렇게 배워나가면 좋을 것 같아요. 멀리서나마 gygyeud님의 사회생활을 응원하겠습니다.
kimseokjin1204
2년 전
사회초년생에게 너무 버거운 업무인것 같아요. 업무가 원래 두 사람이 하는 일을 한사람이 맡아서 하는 경우가 많아요. 저 업무가 한명이 감당할 일은 아닌것 같네요. 그 예전분이 능력자인것 같은데... ㅠㅠ 그만두시지 않을꺼면 일단 늦더라도 차례 순서를 정해서 하세요. 잘한다는 것 보다는 1.2.3 이렇게 온 순서부터 차근차근 천천히 하세요. 그러면 속도가 빨라지고 적응이 될것 같네요. 그리고 식당, 고기집, 설빙 알바등 바쁘면 모두 다 정신이 없답니다. 그래서 손님 몰리는 시간에 인력쓰는거고요 ㅠㅠ 그냥 천천히 자신의 리듬에 맞게 차례차례 하는 게 답입니다.ㅠㅠㅠ 힘내세요.ㅎ
youn1919
2년 전
힘내세요 그래도 너무 힘들면 다른 일 찾아보시구요 갑자기 그만두면 서로 멘붕이니 사장님에게 미리 얘기하고 그만두셔야 뒷마무리 깔끔합니다~
hisiri2
2년 전
에고 듣기만해도 바쁘네요. 거의 처음이고 알바인데 그렇게 자책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아요 우선 돈벌려고 알바하려고 하는걸 보니 기특하다는 생각이 먼저 드네요. 그냥 앞 담당자가 능력자인걸 수도 있어요 그냥 그런 일재주가 있는 사람이 있거든요 그리고 읽다보니 주말 낮 거의 피크시간에 일한지 3일되는 날 부터 모든 일 다하고 3년차 분과 비교하는 게 사실 의미없는 비교같아요. 일한지 얼마안됀 1명 보고 3년차가 하던 그 일 다하라니 오히려 고용주가 말이 안되는 것 같은데요…;;;;; 일한지 얼마 안됀 사람보고 오래일한 사람이 했던 그전 서비스 퀄리티 유지 하라는 자체가 사실 말이 안돼요 걍 감안하고 그러신듯 솔직히 지금도 너무 훌륭하시다고 생각이 듭니다
lemonday
2년 전
우리나라가 인구가 넘치다보니 그냥 조금만 못해도 다른 더 잘하는 사람으로 대체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업주들이 많아요. 저도 예전에 알바를 하다가 제 앞 타임에 하는 경력자분이랑 계속 비교당하고 힘들었던적이 있어요. 사람마다 적응에 걸리는 시간도 다른데 무조건 당일부터 잘하는 사람이 정상이라고만 생각하고 적응에 시간 걸리는걸 이해못하더라구요. 사람이 육체가 고된건 감당할수 있지만 정신적으로 힘든건 정말 괴로운 법인데 단순히 일이 많아서 몸이 피곤한게 아니라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다면 다른 곳을 찾는게 좋을것같아요. 그리고 스스로가 생각하기에 납득이 안갈정도로 실수가 너무 잦다면 adhd때문일수도 있어요.
food9
2년 전
헐 하루 매출이 400만원이요? 혼자요? 미친 사장이네 그걸 혼자서 다 할수있다고 생각하나 ㅋㅋㅋ 기가 차서 그 정도면 사람 두명 있어야 회전율이 잘 돌아가는데 혼자서 하니까 사람이 미치지 너무 고생하셨어요 안캐도 요즘 최저시급도 오르고 하니까 사람 한명만 쓰자 하는 사장님들이 간혹 있더라고요? 진짜 잘못 된 생각인데;;; 너무 힘드시면 얼른 나오시고 그 알바 말고도 많으니까 다른 곳으로 이직해보세요 ㅠㅠ 진짜 내가 마음이 아프네 혼자서... 아이고 내가 사장이라면 그렇게 운행 안해 181818ㅜㅜ
h017719
2년 전
저는 베스킨에서 일하다 아이스크림통을 들고오다 엎어서 하루만에 짤렸어요! 힘쓰는걸 못하는 사람이었던거죠 ㅠㅠ 그래도 다른곳에선 일 잘한다는 소리듣고 잘 살아요!! 각자 맞는 분야가 있을거예요 ㅠㅠ 제 말이 위로가 되었음해요!!
lim37456
2년 전
두명 세명을 써도 되는 일인거 같은데 사장이 너무 많은 이윤을 남기려고 하네요 당연히 버거운일인데 초보라서가 아니라 너무 많은 일을 지어주네요 본인 잘못이 아닙니다 절대로 좌절하지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