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자해하다 오긴 했는데요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방금 자해하다 오긴 했는데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pekia
·한 달 전
우선... 고3이고요. 차라리 고3이라 미쳤던 거면 좋겠어요. 성 정체성보다 지향성이 옳은 말이라죠? 좋아하는 애가 생겼어요. 근데 동성이에요. ...2개월 전까지 이성 좋아했으니까 양성이겠죠. 친함, 동경, 신뢰, 걱정, 외모 취향, 스킨십을 하고 싶은 마음(진하게 포함). 6가지 기준 다 충족하니까 맞는 것 같아요. 솔직히 성 보다는 이런 기준들(특히 신뢰)이 더 중요하니까, 범성***에 가깝겠죠. 솔직히 이게 이 감정이 아니라면 다르게 정의할 말이 없어요. 여태까지 친함, 동경, 신뢰, 걱정, 외모 취향까지 간 적은 있어도 ...6까지 간 적은 이번이 처음이에요. 게다가 ...걜 볼 때마다 너무 사랑스러웠단 말이에요... 인정한 건 약 17일 전이라 얼마 안 됐긴 해요. 인정하고 일주일 쯤 뒤에 이 일 때문에 자해를 했어요. (자해는 고1까지 좀 하다가 고2 때는 많이 줄였어요. 3월부터해서 이번 해 2월 달까지 그냥 볼펜으로 손에 꾹 누르는 정도로 6번 쯤?) 이 일로 자해를 한 건 그때가 처음이었죠. 여태껏 확신은 안 섰으니까요. 초등학교 친구한텐 설렘도 없었고 중학교 친구 1명은 신뢰를 마지막에서야 했는데, 얼마 안 가 깨졌고, 스킨십 같은 건 딱히 하기 싫었어요 또 다른 친구 1명은 손깍지 꼈을 때나 설렜지 큰 신뢰도 없고, 큰 동경도 없었고요. 예쁘다고도 생각한 적 없고요. 고1 친구도 굳이 따지자면 남주기 싫었지 동경도 안 하고, 걱정도 안 했고요. 얘도 예쁘다고 생각한 적 없고요. 고2 1학기때 좀 많이 친했던 친구도 그냥 친해지고 싶다 정도였지 이 정도는 아니었어요. 고1 친구랑 2년 친구고, 솔직히 제가 '이거 하는 게 싫다' 하면 무조건 지켜줘서, 편견은 가져도 아웃팅은 안 하겠다 싶어서 커밍아웃 했어요. 역시나 그냥 '너 알아서 해' 느낌이여서, 그다지 상처받진 않았는데. 그래도 커밍아웃하고 며칠 사이엔 갑자기 제가 역겹다면서 아웃팅 할까 봐 무서웠어요. 그리고 제가 교회를 다녀서... 찾아보니까 저희 교회 교파가 성소수자 인권을 보장 안 해준다길래... 손톱으로 마구 긁어대는? 자해를 했어요. '난 이제 여기도 떠나야 하는 건가' 싶어서요. 19년을 다닌 교회인데. 그냥 누군가를 좋아하게 된 것 뿐인데 죄가 된다는 게 참 싫었어요. ... 전도사님께서 자신은 교단? 교파랑 사이가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라셔서 그제서야 멈췄어요. 근데 이번 주 화요일에, 제가 좋아하는 애가, 좋아해선 안 되는 사람을 좋아하면 어떨 것 같냐고 물어보다, 성소수자여도 그게 정당화 될 것 같냐고 물어왔어요. 전 당연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죠. 그러면서 자신도 누군가를 동성으로 좋아하는 건가? 헷갈린 적 있다 했죠. 지금 좋아하는 사람은 당사자니까 당사자 얘기는 무조건 빼고요. 막 그 애가 자신은 퀴어 영화를 본 적 있어서 편견 같은 거 없다고 한 말은 덤이구요. 사실 성소수자에 대해 물어본 게 제 마음 알고 떠보는 중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어요. 다른 여자애랑 친해지고 싶다 정도였는데, '이게 동성으로 좋아하는 건가?' 싶어서 헷갈렸대요. 1학년 때 친했고, 2학년 때 다른 반이 되어 멀어졌다가, 3학년 때 선택과목이 겹쳤는데 걔랑 있으면 편하구, 걔가 자꾸 보고 싶다. 근데 질투는 안 난다. 라고 했어요. 전 질투가 나서 '그건 그냥 동경하는 마음인 것 같은데?'했긴 한데 솔직히 진짜 그렇게 생각해서였어요. 사랑은 보통 확실하다고 생각해서요. 나머지는 다 나쁘지 않았거든요. 커밍아웃까지 했지만 좋아하는 애는 다른 여자애를 좋아하고 있는, 이번에도 차인 듯한 느낌만 빼면요. 친구로도 남을 수 있을 것 같고요. 근데 밤에 야자 끝나고 같이 하교하는데, 그냥... 그 애는 배려한답시고 꺼낸 말이었을 텐데 저한텐 상처였고 무례였어요. 편견 없다더니, 있는 게 뻔히 잘 느껴져서요. 계속 난 그쪽은 아니다 하는 것도 그렇고, 그냥 가벼운 스킨십도 괜찮냐, 그쪽 사람들의 선은 어디까지냐 그러고... 진짜 가장 후회되는 게 오늘 그 애한테 저의 지향성을 말한 거에요. 그냥 평소처럼 대해줬으면 좋겠는데 말이에요. 앞으로도 뻔히 이상하게 대해줄 것 생각하면 죽을 것 같아요. 아니 죽고 싶어요. 그냥 알 바 아니라는 식으로 평소처럼 대해줬으면 좋겠는데요. 선이 어딨긴 뭘 어딨어요. 막말로 남사친 여사친 사이에 진짜 친하고 이성적 관심 없으면 하이파이브를 하든 뭘 하든 키스까지 안 하는 이상 의식도 안 할 거고, 어색한 사이면 손만 잡아도 썸 타겠죠. 그거랑 다를 바가 아무리 생각해도 없는데 말이에요. 어디에도 얘기 못할 고민을 이런 데다 쓰는 지금도 싫고 좋아하는 애가 편견이 없으면 좋겠는데 편견이 두꺼운 것도 싫고 그냥 어차피 가족도 저를 싫어할 것 같고, 어디에서도 저를 받아줄 덴 없을 것 같은데, 그냥 죽어버렸으면 좋겠어요, 적어도 자퇴를 하든가.
커밍아웃자해양성애자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pekia (글쓴이)
· 한 달 전
@돌님rocknim 그렇게 말씀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