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했는데..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공부했는데..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한 달 전
고1 때 목표도 없고 이루고 싶은 것도 없고 그냥 번아웃이 너무 쌔게 와서 공부를 놓았더니 내신이 6.3이 나왔어요 그 당시에도 그냥 전문대 생각하고 인서울은 아예 생각하지도 않았어요 근데 고2로 넘어가는 겨울 방학 때 정말 하고 싶은 걸 찾았고 목표가 생겨서 나름대로 방학 때 열심히 공부 하고 오늘 중간고사를 치뤘는데 생각보다 너무 못 쳤어요.. 학교 시험이 엄청 어렵게 나오기도 했고 제가 공부를 덜 한 부분도 있겠지만 너무 회의감이 들고 시간을 버린 것같은 기분이 들어요.. 원래 대학입시에 대한 압박감이나 부담감을 엄청 느끼지 않았는데 고1 때 성적이 너무 바닥치니 주변에서도 은근 저를 무시하고 조롱하는 거에 너무 화가나서 이번엔 열심히 해봤어요 성적이 물론 오르긴 했는데 제가 목표했던 정도가 아니라 너무 실망스럽고 한 과목은 제일 열심히 공부했는데 제일 성적이 안 나왔어요 너무 어렵게 나와서 반타작..정도 했거든요.. 수시도 이렇게 못 하는데 정시로 돌리는 건 진짜 아닌 것같고 내후년부턴 교육과정 자체가 바뀌어서 재수도 1번 밖에 못 해서 무조건 학종 면접 이런 수시 제도로 가고 싶긴해요 모의고사는 전부 3등급은 나와서 최저 공부는 해볼 수 있을 것같은데 내신이 너무 문제에요 현실적으로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인서울 바라지도 않구요 지거국도 되면 좋지만 안된다는 걸 알아요.. 최대한 남은 고등학교 생활 열심히 하고 생기부도 채우고 시험도 열심히 해보긴 할텐데 우선 가능할지 부터..가 문제네요.. 지방 4년제 대학 상담심리학과나 심리학과 희망하고 임상심리사나 심리상담사가 꿈이에요.. 무조건 공부 열심히 할거에요 해야만 하고요.. 여기서 멘탈을 단단히 잡고 앞으로 열심히 하는 방법 밖에 없는데 4년제 심리학과를 갈 수 있을 지가 문제에요..ㅠㅠ 그냥 일반고 입니다 표준편차는 고1 1학기 때 5~8 정도로 자사고 수준이라 들었는데 2학기 부턴 그냥 일반고랑 비슷한 표준편차로 나왔어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