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지금 악마같은 사람들과 같이 살고 있습니다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성추행
비공개
2달 전
저는 지금 악마같은 사람들과 같이 살고 있습니다
10년전 9살이었던 저는 친오빠에게 몇달동안 성추행을 당했어요. 어머니는 알고 계시는데 오빠를 조금 혼내시고는 말아서 아직까지 같이 살고 있어요. 그 다음 해에 둘째 오빠가 저에게 성폭력을 가했고 바로 어머니께 말씀 드렸지만 엄마는 오빠를 제 앞에서 조금 혼내시고는 아무일 없다는 듯이 지나가셨습니다. 부모님(어머니의 가정폭력으로 같이 살지 않아요. 아버지는 원래 떨어져서 살고 있어요)이 안계셔서 오빠들과 같이 자취 비슷하게 하는데 너무 무섭고 가끔은 내 잘못인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 괴로워요 지금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지만 집에 가기가 너무 무섭고 일주일에 4번꼴로 그때의 악몽을 꾸고 있어요 1. 아버지에게 어린시절 가족들이 행한 성폭력을 말한 뒤 아버지의 다른 집으로 간다 2. 졸업이 얼마 안남았으니 버틴다 사실 1번 하고 싶어요 근데 아버지가 어머니처럼 하실까봐 겁나요 무엇이 가장 좋을까요..
스트레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2개, 댓글 1개
youth04
2달 전
아버지 댁으로 가시는게 안전할 것 같아요. 악몽 안 꾸게 제가 소원 빌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