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마음상태를 모르겠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학업/고시
비공개
3달 전
제 마음상태를 모르겠어요.
이랬던 게 몇 달정도 됐는데 아마 중간고사 때부터 일꺼에요. 중간고사 2~3주 전에 코로나에 걸려서 집에 있었는데요. 온라인으로 수업듣겠다고 책상에 앉아 있는데 수업도 제대로 안되서 필기를 빌려야했어요. 그리고 일주일동안 시험공부를 해야하는데 너무 아파서 하루종일 비몽사몽하면서 침대에 누워있었던 것 같아요. 시험공부를 하고 싶은데 아파서 못하니까 일주일동안 매일매일이 절망적이었던 것 같아요. 저녁마다 침대에서 눈물만 흘렸어요. 공부는 하고싶고, 몸은 안따라 주니까 눈물만 나더라구요. 고2니까 열심히 해서 성적을 1등급 대로 올려야지 라고 생각했던 게 무너졌었어요. 시험은 1주일하고 며칠정도 남았고, 필기는 베껴야하고, 또 일주일동안 못 한 공부는 더 해야하는데 이미 망했다는 생각에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어요. 그냥 책상에 앉아서 멍때리며 보냈어요. 성적은 4, 5등급 대로 많이 떨어졌죠. 기말고사를 치고, 여름방학을 보내고 개학을 했는데도 상태가 나아질 기미가 안보여요. 그 때에 멈춰있는 것 같아요. 학원숙제를 하기 위해 사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요. 그리고 진정 내 상황을 이해해주는 사람은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부모님께 순화해서 말씀을 드린 적이 있는데 '다 힘들어' 라는 들었거든요. '그 나이때는 누구나 그런 일을 겪고 누구나 다 너만큼 힘들어' 라는 말을 들을까봐 말하는 게 무서워진 것 같아요. 근데 이게 마음이 힘든건지, 아픈건지, 어떤건지 잘 모르겠어요. 이게 정상인지, 학생들 대부분이 겪는 일인지도 모르겠어요. 그렇다고 신나는 걸 하는데 신나지 않은 건 아니에요. 나쁜 생각도 안들어요. 그러니까 그냥 지금 제 상태가 이상한 건 맞는 것 같은데 어디가, 어떻게 이상한 건지 모르겠어요. '마음이 좀 그래' 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것 같아요. 도와주세요. 다시 예전처럼 의욕있게 공부하고 제 삶을 만들어가고 싶어요.
의욕없음불안스트레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4개, 댓글 2개
rilicada
3달 전
지금의 상태를 정확하게 정의하면, 되려 그 상태에 머무르려 들수도 있어서. 초점을 다른데 맞춰보시라 권합니다. 일단, '다시 예전처럼 의욕있게 공부하고, 자신의 삶을 만들어가고 싶다.'라고 하셨는데. 의욕있게 공부한다, 앞으로의 삶을 어떻게 만들어갈지. 이렇게 2가지의 초점으로 나눠서, 여기에 집중해보세요. 어떻게 해야 의욕있게 공부하는데 도달할 수 있을까 궁리해보시고, 앞으로 자신이 어떻게 살고 싶은지 고민하다보면. 지금의 명확하지 않은 상태를 벗어나는데 도움이 될 겁니다.
RONI
AI 댓글봇
Beta
3달 전
공부에 집중하며 우울한 생각을 한번 떨쳐보는건 어떨까요?
공감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