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끊고싶다 이젠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가족
bang9ducki
2년 전
진짜 끊고싶다 이젠
나는 아버지 어머니께서 8살에 이혼하셔서 이혼가정에서 자랐어 항상 아버지는 술 드시고 오시면 나한테 시비를 걸며 나를 때릴 궁리를 했지 많이 맞았어 내가 잘못을 하던 아니던 발로 밟히고 수차례 맞고 멍들고 그러고 살았어 13살이 되던 해에는 나를 옷 다 벗겨서 쳐다보시기 까지 했어 정말 수치 스러웠고 그 상태로 밖에 내보내기도 하고 그랬어 그 해 학교 가기 전날 엄청 맞아서 친구가 신고하랄정도까지로 때리셨어 그 후로도 폭력은 계속 되셨어 암 투병을 하셨는데 내가 말을 못 알아듣는다는 이유로 병원에서 싸대기도 맞았고 아픈데도 저리 폭력적인 사람이 아빠라니 힘들었어 그 와중에 엄마가 20년만에 연락이와서 호적정리를 요구했어 무슨 돈이 있던건지 유전자검사를 조작한건지 호적정리가 되었어 가족관계등록부엔 아버지랑 나만 나와 이제 그러고 난후 최근에 날 괴롭히며 전화를 하더라고 엄마가 나한테 무슨 정이 있다고 같이 사는분 집에서 나와서 산다고 그 아저씨한테까지 전화를 받고 참 스펙타클 했지 말이 길었네.. 요 근래 나는 공황장애인지 몰라도 과호흡이 오고 숨이 잘 쉬어지지 않고 불안감에 휩싸여있어 그걸 새엄마가 아는데 아버지가 아프다는 이유로 내가 잘하길 바라고 있어 어린시절 트라우마때문에 우러나지 않아서 잘하지 않게 되는데 그걸 강요 당하니 너무 힘들어 나는 어릴적 혼자컸고 혼자 할머니가 그리고 고모가 주신 김치로만 밥을 먹고 아빤 술에 빠져 살았어 나한테 투자조차 하고싶지 않아하셨지 고딩때 가출 해서 정말 자살시도 까지 했는데 아빠가 했던 말이 아직도 선명해. 니가 죽었어야했다고, 그럼 내가 팔자피고 살건데 라고 했어 나를 때리면서 그때도 맞았지 그래서 아픈 아빠지만 나를 때릴것만 같은 공포감도 있고 이제 절연을 하려고해 연락이 계속해서 와 내가 잘못살아서 보험도 유지 못하고 돈 못모으고 있는데 계속해서 전화든 카톡으로 날 괴롭혀 절연 하는게 맞는걸까 내가 살려면 이 방법 뿐인것 같아 안그래도 아프다는 사람한테 힘들게 하는게 가족 맞는지 모르겠어 지금도 숨이 안쉬어진다 힘드네 위로 조금 부탁할게
속상해불안해공황호흡곤란스트레스받아중독_집착안겨울거라과거아픔이모두다씻겨내려갈만큼
전문답변 추천 1개, 공감 12개, 댓글 11개
상담사 프로필
천민태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저 멀리서 당신의 글을 보고 마카님을 위로합니다
#안겨울거라 #과거아픔이 #모두다씻겨내려갈만큼
안녕하세요. 마인드 카페 상담사 천민태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8살에 이혼으로 어머니도 잃고 아버지의 무수한 방치와 학대속에서 살아왔네요. 얼마나 괴로웠으면 죽으려고도 했었을까요? 성인이 된 지금까지도 폭력에 두려워하시고 과호흡 증상과 불안감과 지금 지금까지도 마음고생까지 하는 마카님께 위로와 지지를 보내드리려 글을 남깁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가정 속에서 태어난 아이는 잘 먹고 잘 자는 것 뿐만 아니라 외부의 안전함 속에 놓여있어야 합니다. 그 속에서 세상은 안전한 곳이라고 인식하며 살아갈 수 있게 될 거예요. 마카님은 외부뿐만 아니라 가정 내부에서도 폭력에 방치 됐고, 그래서 겪지 않아도 될 두려움속에서 살았어요. 전혀 보호받지 못하고요. 지금의 불안감 증상은 그때 보호받지 못했다는 느낌에서 왔을 거예요. 마카님은 지금 성인이지만 세상이 그리고 가정이란 곳이 안전하다는 느낌이 없고, 늘 불안하기만 했을 거예요. 마인드 카페 뿐만아니라 상담에서 이런 사연들을 자주보게 되는데 읽고 있으면 너무나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누구나 결혼을 꿈꾸면 처음에는 행복하길 바랬을텐데, 어쩌다가 이지경이 되었을까.. 거기서 그런 일을 겪는 아이는 무슨 죄가 있다고 이런 일을 겪어야 하나? 하며 안타까움을 넘어서 슬프고 화가나기까지도 합니다. 마카님은 스스로 잘못살았다고 평가하셨지만, 이렇게 힘든 환경속에서 마카님이 지금까지 버티면서 살아온 것, 살아온 그 자체만으로도 대단하고 대견한겁니다. 마카님 아버님이 하셨던 말씀 중에 '니가 죽었어야 했다. 그래야 내가 팔자피고 살건데' 라는 말에 저는 동의하지 않아요. 제가 할 수만 있다면 이런 최악의 말을 마카님의 머리 속에서 뿌리째 뽑아버리고 싶네요. 제가 그 장면에 들어갈 수 있디면 이렇게 받아치고 싶어요. '당신 애긴 틀렸어. 당신이 이 아이의 아버지가 아니었어야 했다. 그러면 당신 때문에 폭력의 공포 속에서 살지 않았을 거야 그랬으면 아이가 지금 행복을 누리고 살았을텐데 이 아이의 인생이 당신때문에 고통스러운 게 아이의 인생이 너무나 아깝다. ' 라고 대신 받아쳐주고 싶어요. 사연에 차마 다 적지도 못한 일들을 겪고 상처입으신 마카님께 온 마음 다 해서 위로해드립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지금도 폭력적이어서 두려운 아버님과의 절연을 고민하고 계시네요. 누구도 대신 결정해줄 수도, 뭘 선택하라고 감히 말씀드릴 수도 없을만큼 어려운 선택입니다. 마카님을 응원하는 입장에서 마카님이 행복한 삶을 선택했으면 합니다. 어린시절부터의 마카님의 삶을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마카님이 절연을 하든 어떤 선택을 하든 결코 아무도 마카님을 욕할 수 없을 거예요. 그러니 마카님이 안전하고 편안한 선택을 하시기를 응원합니다. 마카님이 어떤 선택을 하든 마카님이 스스로를 불행하게 하는 선택만 아니면 그 선택이 어떤 선택이든 응원합니다. 지지합니다. 그리고 무엇이든 마카님이 하는 일이 잘 되도록 기원합니다. 간절히 바랍니다.
답변에 위로를 담아 드렸습니다. 응원합니다. 지지합니다.
bang9ducki (글쓴이)
2년 전
@BiBiAnA9 감사합니다 위로를 받으니 눈물부터 나네요 저한테 이런말 해주는 사람도 없어서인지 인생이 참 비참했나봅니다
youkm4
2년 전
후..... 힘들었겠다...
ghjo
2년 전
저도 성인이고 비슷한 일이 있었어요. 작년에 아빠가 절 죽이려고 해서 집 나와서 가정폭력 보호시설에 들어갔어요. 인터넷에 검색해서 채팅상담 받은 후 전화기로 통화해서 위치 알고, 휴대폰 전원 끈다음에 시설에서 반년 살았어요. 거기서 안전한 곳과 규칙적인 생활, 식사 하면서 마음에 안식을 많이 찾았어요. 물론 맨날 행복한건아니고 그 안에서 사람들과 다툼도 있긴 했지만.... 그렇게 시설에서 나를 살피는 시간을 가질 수 있던게 제가 일어서는데 도움이 됐어요. 너무 힘들면 도망쳐요. 내가 살기 위한 방법으로 도망쳐요. 도망치는 건 회피하는 게 아니라 있는힘껏 행복해지가고 용기내는 거일수도 있어요. 도와줄 사람 생각보다 세상에 많을 수 있어요 조금만 더 힘내요...
qwer2345
2년 전
님만큼처럼은 아니지만.. 저도 술주정 폭력 아빠때문에 자살시도까지 생각했고 내가 죽는게낫겠다 싶어 술이랑 담배 죽기직전까지 했다가 제가 진짜 암에걸려버렸지여.ㅎ 결국 아빠한테서 벗어나서 혼자 잘살고 있을때말이죠 .. 일단 폭력으로인해 경찰서에 신고이력이있다면 접근금지관련으로 등 입증자료가 필요해요 국가에서 무료로 몇개월에 한번씩 시간제한으로 변호사 상담해주니 꼭 받아보시고 그것또한 이행할수없다면 그냥 독립하시고 직장핑계라도 하면서 잘 못볼 것 같다고하면서 연락을 점차 줄여나가보세여. 싫은소리할땐 걍 개가 짖는구나 하고 무시하세요. 하나씩 다 들으면 본인이 너무 힘들어져요.
corruption83
2년 전
눈물이나네요.. 그래도 이렇게 얘기하고 포기하지않아줘서감사합니다.. 응원합니다. 저역시아픈일이많았지만. 힘내세요.. 좋은날이올꺼에요
ssungGuy
2년 전
글 적기전에 제법 어떻게 작을까 고민을 했다. 우리 아버지도 제법 술 하셨지 한겨울에 옷 벗겨져서 난 벽에 메달려 보기도 했어~ 그래도 어머니가 계셨기에 이겨낼수 있았는데 그쪽은 더 많이 힘들었겠네~ 훨씬~ 그랬겠어. 다행인건 나이가 좀 있네? 어려운 시기 다 잘 보내느라 고생했어~ 이제 너 뜻대로 하면된다는 말을 하고 싶어~ 지금 벗어나고 싶으면 벗어나! 끊고 싶다면 끊으면 된다. 이젠 이기적이여도 되는거야. 사실 이기적인것도 아니지~ 난 그냥 기억력이 좋지 않아~ 그래서 힘든 기억이 잘 나지 않지~ 그러니 좀 행복하네~ 너도 크게 다르지 않아! 널 위해서 조금더 널 위해서 시간을 쓰고 널 위해서 생각하고 행동해^^; 응원합니다. 진심으로... 뭘안다고 너무 떠들었네~ 화이링 하고^^; 좋은 과거 아니면 쌩까~ㅋㅋㅋ
bang9ducki (글쓴이)
2년 전
@!4aabbf74a7894e6303b 고마워요 우리 힘내요
bang9ducki (글쓴이)
2년 전
@youkm4 지금도 전화오고 그러는데 안받는중.. 고마워요
bang9ducki (글쓴이)
2년 전
@ghjo 편했겠다.. 난 아직도 계속해서 전화와서 차단했더니 전화받아라 라고 오는데 섬뜩하네요...
bang9ducki (글쓴이)
2년 전
@qwer2345 경찰서 신고 이력이 없어서 이러고 있네요 속편히 접근금지가처분 신청하고싶은데.. 이미독립한 사람을 이리 힘들게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