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와주세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학업/고시
비공개
2년 전
도와주세요
너무 불안해서 잠이 안 와 일기장에 한탄하듯 이렇게 몇 자 적어봅니다. 굉장히 두서 없이 적어낸 글이라 읽다가 답답해 울화통이 치밀어오르실 수도 있어요 안 읽는 걸 권장해드립니다 저도 제가 무슨 말을 하고 싶은지 모르겠거든요 저는 어제 수능이 끝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입니다 올해 9월즈음, 병원에서 우울증 진단을 받았지만 우울증 증세는 꽤나 오래된 일입니다 우울증이 심하다는 연유로 정신과를 보통 사람들보다 더 짧은 주기로 다녀왔지만, 학업과 병행하는 일이 꽤나 힘들더라구요. 의사 분께서도 수능이 끝나야 제대로 된 치료를 할 수 있겠다면서 수능이 끝나고 뵙기로 했습니다. 사실 병원에 처음 갔던 날, 마음이 정말 후련했어요. 제가 힘들다고 말하면 위로는 커녕 믿어주지 않는 일이 태반이었는데, 제가 힘들다는 걸 증명 받은 느낌이었어요. 부모님께서 제가 정신과에 처음 간다고 했을 때 입시를 훨씬 중요하게 여기셨던지라 욕을 좀 먹었었거든요 정말 이러다 내가 죽겠다 싶어서 결국에 병원에 가게 되었습니다. 병원을 가게 된 과정에는, 아무래도 수험생활이 큰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았나 싶어요. 제가 완벽주의와 무기력증을 동시에 강하게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 일이 완벽하게 끝나지 않으면 받는 스트레스와 무슨 일이든 (친구와의 약속/ 학원 시간) 그 모든게 저에겐 강박으로 다가와 그냥 침대에서 움직이기 싫었어요 얼마전 유퀴즈에 출연하셨던 정신과 전문의께서, 우울증이 가장 무서운 이유는 그 상태를 제일 편하다고 느끼기 때문이라고 하셨는데, 정말 그 말이 맞는 것 같아요. 어차피 밥 먹고 바로 잘 거였기 때문에 밥을 먹기도 싫었고, 공부는 제게 스트레스 그 자체가 된지 오래였습니다 사실 저는 끈기와 성실성이 매우 부족해 내신 성적도 애매한 중위권이었고, 항상 무엇을 해도 그랬습니다. 발레도 하다가 때려치고, 플룻도- 피아노도, 바이올린도. 미술학원도 제가 가고 싶다 해서 다니다 말았던 적도 있죠 어머니께 이런 일로 항상 구박을 받다보니 이런 제 모습이 너무 싫었습니다 저도 무언갈 완벽하게 해내고 싶은데 잘 안되더라구요 이런 제게 장기전인 수능은 더욱 모질게 다가왔던 것 같습니다. 욕심이 많은 저는 꽤나 최상위권의 대학에 진학하는 것을 꿈꿨었어요. 어렸을 때부터 머리 좋다는 말을 꽤나 들어와 아마 그걸 믿고 괜히 덤빈건가 생각이 드네요. 그러나 제 어머니는 제가 학교에서 오자마자 바로 독서실에 가길 바라셨고, 저는 그런 바램을 항상 꺾어오던 자녀였어요. 집에 오면 쉽게 늘어져 아 오늘은 바로 독서실 가야지 마음 먹다가도 밥 먹을 때까지 핸드폰 하고... 밥 먹고 화장실에서 핸드폰하고... 그러다보면 한시간은 훌쩍 지나있었죠. 수능이 정말 혹독하게 준비해야 하는 시험인데, 이런 제 모습으로는 턱도 없다 생각하신 것 같았습니다. 그러면서 갈등과 싸움이 잦아지고, 이미 학업적인 부분에서 받고 있는 스트레스와 불화가 겹쳐지니 이미 썩어있던 내면이 떨어지기 시작한 거 같아요 학업의 이유로 싸운적은 많았거든요 중학교 때부터 쭉 그러다 어느순간부터 제가 이런 불화에서 대화를 포기하기 시작했어요 그냥 벽과 대화하는 느낌을 받은 적이 많았거든요 굉장히 보수적인 편이세요 부모님께서 고3이 되며, 제가 목표한 대학을 가기 위해 부모님에게 제 포부도 밝혔었는데 처음부터 너무 높은 목표라 생각하셨고 그러다보니 느긋하게 행동하는 제 모습에 더 애가 타셨던 것 같아요 적다보니 제가 부모님께 상처받은 일도 많이 생각나지만 저는 지금 자기비하의 끝을 달리고 있어요 그냥 모든게 제 잘못 같습니다 실제로 그렇구요 수능에서 처참한 성적을 받고 끝나고나서는 모든 억압에서 벗어났다는 기분에 후련했던 마음이 또다시 옥죄어왔어요 저는 논술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논술 최저를 모두 못 맞춰 최저가 없는 두개의 대학교만 보러가게 되었고 하나도 최저를 못 맞출 거라는 생각은 하지 못해서 멘탈이 좀 많이 붕괴됐던 것 같습니다 우울증으로 인해 학업과 담을 쌓은 후 제가 미인정 결과 조퇴 지각 사례가 많아 (제 안의 지독한 무기력으로 발생한 일입니다. 그냥 모든 약속 자체가 저에겐 날센 칼이었어요) 내년엔 논술은 꿈도 못 꾸겠다 생각했거든요 그래도 공부를 꽤나 했다고 생각했는데, 지금까지 봐왔던 모의고사 점수에도 못 미치는 성적을 받아 많이 혼란스럽습니다 제가 지금 뭐라고 적고 있는지도 모르겠구요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재수를 생각하게 됐는데 이번 수험생활이 제 인생에서 가장 지옥같았던 시간이라 그런지 다시 돌아갈 생각에 숨이 막혀옵니다 최저 없는 논술은 당장 내일인데, 학원에서 특강도 못들어본 학교에요. 그냥 인생이 실패한 거 같아요 아버지께소 혼자 생계를 담당하시는데 코로나로 인해 수입이 굉장히 많이 줄었거든요 그리고 부모님의 실망스러운 눈빛을 견뎌낼 자신이 없어요 당장 내일 논술이 너무 걱정돼 잠이 안 와요 이제 어떻게 돈을 벌어야하나 싶고 저 때문에 우리집이 망하면 어떡하나 걱정이 돼요 그냥 제가 너무 싫어요 너무 싫어요 뭐하나 제대로 해내지 못하는 제 자신이 이해가 안돼요 재수하기 정말 싫은데, 재수 없이 대학을 못 갈테고, 그럼 돈은 누가 벌어오죠
불안힘들다의욕없음불안해트라우마답답해우울걱정돼스트레스무서워강박자고싶다무기력해공황불면스트레스받아괴로워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23개, 댓글 2개
상담사 프로필
최영진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괜찮아요! 걱정 말아요!
#학업스트레스 #수능 #무기력 #불안 #응원해
마카님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전문상담사 최영진입니다. 만나서 밥갑습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께서 적어주신 글 잘 읽었습니다. 우선 수능을 보시느라 정말 고생하셨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수능에 대한 압박과 불안감, 긴장감 등을 다 경험하시며 얼마나 마음 고생이 많으셨을지요. 주신 사연을 요약해 보면 1)가정에서 부모님께 마카님의 감정이나 마음을 공감받기 보다는 공부의 압박과 스트레스가 많은 부분 2) 부모님께 인정받기 위해 잘 해야하는데 완벽하거나 잘 하지 못하는 마카님 자신에 대한 무기력 3)재수를 해야 하는 고민과 가정의 경제적인 부분에 대한 걱정 등이 있으신 것 같아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한국에서 고3이 수능에 대해 가지는 부담감과 스트레스는 어떻게 말로 표현하기 힘들 것 같아요. 마카님께서도 이 과정을 겪으시며 얼마나 고생이 많으셨을까요? 일단 고생하신 마카님을 응원해 드리고 싶어요! 마카님 사연을 읽으며 문제의 원인은 어디에 있는 걸까? 라는 생각을 해 봤어요. 일단 우울증이 가장 현저한 증상이라고 볼 수 있는데 그럼 이 우울증의 원인은 무엇일까? 라는 질문이 떠올랐어요. 사연에서 우울증세가 꽤나 오래된 문제라고 말씀해 주셨는데요. 병원에 가셨을 때 "제가 힘들다고 말하면 위로는 커녕 믿어주지 않는 일이 태반이었어요"라고 언급하신 것으로 볼 때 가정에서 오는, 부모님께로부터 이해 받지 못하고 인정받지 못한 부분이 중요한 부분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마카님이 느끼는 생각과 감정보다는, 마카님이 좋아하는 일을 지원해주시기 보다는 부모님 입장에서 (물론 좋은 의도이고 마카님 잘되라고 하신 결정이었겠지만) 필요한 여러 학원들이나 공부를 잘 하는 것 등에 관심이 많지 않으셨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와 관련되어 마카님께서 나는 "완벽하게 해야 한다", "잘 해야 한다" 라는 생각이 형성되었을 수도 있을 것 같아요. 마카님의 인생은, 마카님의 존재는 참으로 가치있고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마카님의 가치는, 마카님이 뭘 잘한다고 더 높아지는 것도 아니고 잘 못한다고 낮아지는 것도 아닌데 마카님의 행동에 따라 마카님의 가치가 달라지시진 않았을지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1. 마카님 자신은 누구인가? 라는 질문과 동시에 나 자신을 있는 모습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해요. 마카님이 가지고 있는 고민과 걱정들은 너무 당연한 것이고 이렇게 열심히 살고 있는 나에게 "괜찮아, 잘하고 있어'라고 말해 주시면 어떨까요? 완벽하지 않아도 돼요. 조금 부족해도 돼요. 마카님께서 이루는 결과가 절대 마카님의 가치를 결정할 수 없어요. It is okay to make a mistake or it is okay to feel vulnerable. No matter what you do or who you are, you're the most important person in your life. 지금껏 부모님이 원하는 인생을 사셨지요. 마카님이 원하는 일, 하고 싶은 일을 하기 보다는 성적 위주의 삶, 공부 위주의 삶이 아니었을까요? 마카님께서 정말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가요? 어떤 삶을 살고 싶으신가요? 한 번 고민해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물론 한국에서는 수능이나 대학이 중요한 기준이되고, 또 하고 싶은 일을 제대로 하기 위해서는 공부가 중요한 부분임은 틀림 없습니다. 하지만 막연히 공부 하는 것 보다 마카님께서 원하는 방향을 꿈꾸고 나아간다면 동기부여도 더 될 거라고 생각해요. 마카님 자신을 있는 모습 그대로 사랑하고 인정해 주세요! 조금 실패해도 괜찮아요. 너무나 소중하고 귀한 마카님이심을 꼭 기억하세요. 2. 같은 맥락에서 마카님의 감정은 너무나 중요해요. 느끼는 감정을 제때 제때 풀어주지 않고 쌓아놓고 있다면 그게 마음의 병이 되는 거라고 생각해요. 마카님 마음 속에 쌓여 있는 상처나 어려움들은 무엇일까요? 아직 다 해결하지 못한 감정들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마카님을 짓누르는 감정들에는요? 내 감정에 귀를 기울이면서 내 감정을 있는 그대로 수용해주고 인정해 주는 것이 필요 할 것 같아요. 혹시 마카님께서 느끼기에 "드러내면 안되는 감정들"이 있을까요? 그렇다면 그 감정들부터 파악하고 받아드려 보시는 건 어떨까요? 3. 마카님께서 가지고 계시는 비합리적인 신념을 찾아보세요. "나는 ~ 해야 한다" 라거나 "나는 ~ 하면 안된다" 등등 should나 must가 사용된 문장들이 있다면 그 문장들을 수정해 가시는 게 필요해요. 이런 강압적인 생각들이 마카님을 더 힘들게 만들고 스트레스 받게 하니까요. 예를 들어 사연에 나온 문장들 중에 제가 조금 각색해 볼께요. "수능을 못보면 실패한 인생이다"라거나 "부모님께서 실망스러운 눈빛으로 날 쳐다보게 해서도 안되고 만약 그렇게 된다면 나는 쓸모없는 사람이다" 라는 생각들이 있다면 이 생각들을 수정하는 게 필요합니다.
부모님께서 마카님에게 중요하신 분이시기 때문에 마카님께서 가지시는 불안과 걱정들은 너무 당연하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이 생각들과 스트레스가 마카님을 너무나 힘들고 우울하게 한다면 상담을 통해 조금씩 더 건강해 지실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위에 제가 언급한 부분들을 잘 읽어보시고 한 번 실천해 보세요! 더 필요한 부분들이 있다면 도움 요청해 주시면 더 도와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다시 한 번 수능을 끝내신 마카님을 응원하며 앞으로 펼쳐질 마카님의 삶을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dnsld
2년 전
마카님 글쓰신거보면 똑똑하신것같고 생각도 많으신것같고 전혀 자신을 탓하거나 못났다여길 필요가 없는 것 같아요. 부모님의 실망스런 눈빛이 정말 싫고 앞으로의 생계도 막막하게 느껴질수 있겠지만 마카님글을 보는 것만으로도 그런 걱정은 덜해도 될 것 같단 생각이들어요. 구지 글에 적어놓진 않았지만 마카님에겐 많은 장점이나 강점이 있을 것 같고 그걸활용해서 걱정없이 염려없이 살수있을거란 느낌을 받았어요. 인생에 모든 길이 하나로만 연결되어있다고 생각한 적이 있어요. 한국에서 살았을때는 수능을잘보고 좋은 대학에 가야만 성공한 인생이라 생각하게되는 것 같지만. 대학에 가서도, 취업을 해서도, 끊임없는 갑갑함이 존재할것같아요. 야근문제나 매일 반복되는 일상. 상사와의 관계 등..저는 경험해본적없지만 보통 다수의 사람들이 겪고있는 문제같죠? 수능이끝나면 대학이있고. 대학이끝나면 취업이있고... 끊임없는 인생의 숙제같지만 어른이 되는것도 많이 다르진 않은것같아요. 성인으로서는, 수능같이 눈앞에 주어진 과제가 아닌..보이지않는 과제들을 찾아서 성취해야하는 것이 힘들게 느껴질때도 있거둔요. 하지만 결론적으로는, 인생은 한 길이 아니고. 좋은 대학이나 좋은 회사가 행복을 결정짓지않는것같아요. 마카님이 무엇을 할때 잘 하는 것 같고 행복한지. 기회가 주어진다면 어떤 삶을 살고싶은지..한번쯤 생각해보고 적어본다면. 현실에서의 책임감들을 완전히 벗어날수는 없더라도 그 계기로 인생의 다른 길들, 더 잘할수 있고 행복할수 있는 길들을 알아보려는 계기는 될수 있지않을까요? 부모님이 얼마나 실망하실지는 모르겠지만, 재수를 결정한다 할지라도 평소에 해보고싶던 경험, 그것이 요리이던 패러글라이딩이던 먹방이던... 정말 머릿속에 스쳐지나가는 모든 상상을 다 현실로 이루어봐도 될 나이이고 시기인것같아요. 주변의 실망보다는 본인의 행복을 돌아보고 미래를 결정하는 시간을 갖는것도 너무 좋을 것 같아요. 부모님과는 진솔한 대화를 나눠보는건 어떨까요? 꼭 다른이들의 길에, 그들이 가는 속도에 맞춰야지만 성공한 삶이 아닌것같다면, 그부분을 이야기드리면 어떨까요? 자신을 알아가는데 쓰이는 시간은 전혀 버려지는 시간이 아니라 생각해요. 지금의 현실과 너무 동떨어진 이야기들만 적어놓았을수도 있겠지만, 마카님의 행복을 응원하고 활기찬 삶을 응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