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소연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하소연
커피콩_레벨_아이콘dladuddms
·한 달 전
이제는 딱히 힘들다고 생각되지도 않고 천천히 썩는것같다 뭔가 눈물이 올라오기는 하는데 울면안될것같아서 그런지 나오지는 않고 그냥 그 답답한 속이 울렁거리는 느낌만 난다 이제는 정말 후회할상황이 없는것같아서 후련하기도 하고 오히려 깨어있을때마다 더욱 더 머리가 아픈느낌이다 그냥 자면 아무도 안건드니까 잘려고 하는데 그러기에는 시간이 아까운것같고 엄마는 지금이 제일중요한시기라고 말하니 쉬는게 눈치보이고 시험성적은 나오지도 않고 내일이 마지막날인데 내일까지 망치면 차라리 죽는게 더 나을수도 있다 내가 사라지면 엄마는 주변한테 창피해서 아무말도 못할것같고 아빠는 엄마를 야단치겠지 이젠 별로 신경쓰고 싶지도 않고 아무것도 안하고 아무것도 없는 곳에서 혼자 공허하게 멍때리고 싶다 높은곳은 올라갈방법이 없어 손목은 그다지 깊게 못찌를것같고 목은 매달곳이 없고 주변에 깊은 호수나 바다도 없어 어떤방법을 찾아야하나 생각해봐도 그것조차 생각하기 귀찮고 그냥 아무도 없었으면,다들 남일에 뭐그렇게 궁금한지 귀찮아 죽기도 번거롭고 살기도 귀찮아 그냥 이제 점점 미쳐가는것같아ㅋㅋㅋ 하...그냥 하소연한번 하고 싶었어
무기력우울불면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