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의욕 없던 내 앞에 걔가 나타났다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항상 의욕 없던 내 앞에 걔가 나타났다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한 달 전
대충 수업 듣다가 학원 갔다가 그냥 맨날 그렇게 살았다 살다보니까 인생이 너무 쳇바퀴 같았다 맨날 돌고 돌아서 또 결국 제자리로 돌아오는.. 그래서 더 힘들었다 그냥 맨날 마음속에서 불평불만만 하다가 내 앞에 그 애가 나타났다 그 얘는 날 바라봐주었다 누굴 좋아한건 처음이였다 많이 서툴렀고 표현도 못했다 난 몇주동안 표현도 안하고 지켜보기만 하다가 금요일이나 돼서 주말동안 생각했었다 ‘월요일부터는 진짜 표현 해야지’ 라고.. 그리고 월요일 됐을 때는 진짜 많이 신경 썼었다 주말동안 부모님에게 ***서 옷도 많이 사고 주말동안 하루종일 어떻게 표현할 지 생각도 많이했다 그리고 월요일이 됐다 월요일엔 항상 기분이 안좋았었다 근데 걔 덕분에 처음으로 학교 가는 것도 좋았다 그리고 학교에서 걔를 봤다 걔도 주말동안 많은 생각을 한것 같다.. 근데 날 포기해야 겠다는 생각을 한것 같다,,.. 진짜 생각하면 할수록 나만 ***같다 그리고 계속 걔한테 표현했다 그 주 수요일까지.. 근데 걘 아무 미동도 없었다 오히려 걔가 날 싫어한다 느껴질 정도로.. 그때부턴 아무것도 하기 싫었다 평소대로 돌아왔다 항상 짜증내고 불평불만 하던 그때로 돌아왔다 근데 걔는 여전히 포기도 못했다 맨날 포기했다가 또 사소한거에 오해했다가 또 좋아하다가 또 포기하다가.. 그때는 평소보다 더 힘들어졌다 친한친구에게 다 털어놓았다 그러고 나서야 조금 편해졌다 근데 또 걔랑 눈이 계속 마주친다.. 걔 때문에 많이 힘들어 하고 있던 어느날 내 친구가 내게 말해줬다 ‘야야 대박ㅋㅋ XX가 OO이 좋아한대 ㅋㅋ’ 난 그 친구에게 말하고 싶었다 나도 OO이 좋아한다고.. 근데 항상 생각만 하고 앞에서는 아무말도 못한다 다른 애도 걔를 좋아한다고 들은 그 날에는 진짜 펑펑 울었다 항상 걔 생각하면서 웃었는데 걔 생각하면서 운건 처음이였다 실컷 다 울고나서는 현타가 오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걔가 제일 원망스러웠다 자기가 먼저 오해할만한 행동 해놓고는.. 근데 몇주 지난 지금에도 이 글 쓰면서 걔 생각 하고 있다 진짜 원망스럽다 또 자꾸 날 쳐다본다.. 힐끔힐끔 거리면서 쳐다본다 또 반티를 정하는데 걔는 처음에 ‘야 얘들아 무난하게 검정색 하자’ 라고 하였다 내가 흰티에 손을 드니까 갑자기 걔가 태세전환을 하면서 ’얘들아 걍 하얀색 ㄱㄱ‘ ,,,,..,,.. 진짜 아무것도 모르겠다.. 사람 속마음좀 볼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첫사랑원망짝사랑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