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한 달 전
어릴때부터 사람들에게 상처를 많이 받았어요 항상 사람들이 저와 다름사람들을 비교하며 삶을 살았습니다 한번도 "그만해 듣기싫어"라는 소리를 입 밖으로 내 뱉어*** 못했습니다 그말을 들을수록 많이 슬프고 힘들지만 꾹 참았습니다 곧.괜찮을꺼라고 항상 나 자신에게 위로를 해주었습니다 근데 요즘은 전혀 위로가 되지않습니다 사람들을 만나는것이 엄청 두렵고 무섭습니다 (땀샘들이 폭발하여 온 몸을 ***을정도 입니다) 항상 긴장한 상태로 살아가는 내 모습이 너무나 싢 습니다 외출을 한다면 항상 사람들의 눈치를 보게 됩니다 가족들에게는 항상 웃고 괜찮은 척 쿨 한척을 합니다 전 어떻해야할까요?!
걱정비밀일상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내마음에도따뜻한봄날이
· 한 달 전
마카님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를 받았는지 글만 봐도 느껴지네요ㅜ 왜 사람들은 마카님에게 비교를 한건지 정말 원망스러워요. 그 사람들이 마카님을 비교할 정도로 본인들은 제대로 된 사람들인지도 물어보고 싶네요. 그동안 정말 많이 힘들었죠?ㅜ 괜찮아요. 나를 주눅들게 하고, 나를 존중해주지 않고, 내가 하는 행동이 당연하다고 느끼는 사람들과는 상대할 필요가 없어요. 그런사람들은 자기들끼리도 서로를 믿지 못할겁니다. 마카님. 그런사람들을 만나면 차단하셔도 괜찮아요. 나를 존중하지 않는 사람들은 존중해줄 필요가 없습니다. 걱정스러운건, 사람으로 인한 고도의 스트레스로 땀이 온 몸에 ***을 정도라고 하시니 그런건 병원에가서 상담받아보셨으면 해요. 마카님 지난 날들에 만났던 사람들은 정말 나빴어요. 마카님에게 상처를 주고 존중해주지 않았던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한테도 똑같이 상처를 주었을 거예요. 사실, 사회생활을 하다보면 사람들에게 큰 기대나 마음의문을 열 필요가 없다라는걸 알게될거예요. 사람들의 눈치를 보고 긴장한 상태로 있으면 잘 하는 일도 버벅거리게되어서 더 속상한 일들이 많았을 것 같아요. 가족들에게도 이런 고민을 나눠보았으면 해요. 고민을 털어놓을수록 마음이 한결 나아지기도 한답니다. 감정을 숨길수록 어쩌면 더 힘이들수도 있을거예요. 그 감정을 드러내거나, 글로 쓰면서라도 표현해 주세요. 전에는 스스로 위로하며 견대내었는데 요즘은 그게 잘 되지 않는다는건 어쩌면 그동안 표현하지 못한 감정들이 계속 쌓여서 나도 모르는 사이에 커진걸지도 몰라요. 자신에게 위로도 계속해보면서, 사람을 만나면 날 존중해주는 사람이 맞는지 부터 판단하시고 아니라면 마카님도 가끔 마카님의 의견을 주장하셨으면합니다.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몀 당당하게 주장해주세요. 사람들은 참 신기하게도 잘해주고, 착하고 성실하게 사는 사람들을 당연하다고 여기기도 하더라구요. 저도 살아가보니 가끔은 만만하지 않은 사람, 깐깐한사람처럼 보이는세 도움이 되기도 했어요. 일단은 가족들에게 어떤 상태인지 알리시고, 땀샘이 폭발하여 생활에 지장을 준다면 병원을 한 번 가셔서 어떤 상태인지 한 번 상담 받아보셨으면 해요. 마카님 정말 힘드시죠ㅜㅜ저도 그 마음이 너무 이해가요. 사람들의 눈치를 볼 필요없어요. 상대방에게 너무 잘해주지도 마시고 적당한 예의만 지키시면 되어요. 나는 잘해줬는데, 예의를 지켰는데 상대방은 나에게 그러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그냥 그런 사람이라 생각해요. 마카님에게뿐만아니라 다른사람에게도 그런 인간이랍니다.! 살아가다보면 별의별인간들도 많이 보고, 내가 친한사람리라 생각했던 사람이 그렇지않기도 하답니다. 그러니 조금만 더 힘내주세요. 힘내란 말도 마카님에게는 쉽지않겠지만 제가 꼭 응원하도록 할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