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인데 아침이 다가오는게 무섭고 진짜 죽고싶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취업/진로
비공개
한 달 전
취준생인데 아침이 다가오는게 무섭고 진짜 죽고싶어요.
안녕하세요. 저는 대학 졸업도 영어때문에 2년 늦게하고 졸업하고도 1년째 백수로 생활하고 있는 여자 취준생입니다. 앞의 말을 들으시면 대충 예상하시겠지만 여자치고 나이도 많아요. 20대 중후반이라서 친구들도 대부분 취업하고 저만 혼자 취업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저와 늦게까지 공기업을 준비하던 친구는 취업 불황으로 티오가 점점 줄어드는 것을 보고 사기업으로 전향하여서 취뽀에 성공했습니다. 아무래도 저와 늦게까지 함께 취준을 하던 친구마저 취업을 하다보니까 외딴섬에 혼자 남겨진 것 같고, 굉장히 조급해지고 나만 뒤처지고 도태되는 것 같아 불안감이 더욱 거세지고 있어요. 안그래도 가족들 눈치도 보이는 와중에 요즘들어 아빠께서 대놓고 취업압박을 심하게 하셔서 진짜 숨막히고 힘들어요. 오늘도 제과 자영업을 하는 친구한테서 가족 파티하려고 케이크를 사왔는데, 실업자가 사업자 친구 장사 안된다고 팔아주냐면서 빈정빈정 말씀 하시더라구요. 어제 안그래도 친구 가게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나만 이제 취준생인 것 같아 마음이 심란해지고 우울이 정점을 찍어서 밤새 잠도 못자고 그랬는데 아빠한테 저 말까지 들으니까 진심으로 자살충동이 들더라구요... 살면서 이렇게 스트레스를 최대치로 받아본 적도 처음 인 것 같고 이런 말 하기 조심스럽지만, 세상에 전혀 무쓸모인 존재로 느껴져서 이대로 방 안에서 숨을 거두고 싶다는 극단적인 생각도 들어요. 사실 제가 정상은 아니에요. 가족에게 폭력을 당한 이후로 우울증과 무기력을 동반한지가 꽤 됐는데 중요한 전공 자격증 하나를 취득한 이후로는 모든 에너지가 소진된건지 아무것도 손에 잡히지 않아요. 책을 펴도 집중시간이 10분도 채 안되고 기억력도 퇴화했는지 어떤 공부를 하더라도 금방 잊어버리는 것 같아요... 그렇다보니 시간은 흐르고 발전은 없고 친구들은 앞으로 달려나가는데 저만 항상 제자리에 서 있는 기분이 듭니다. 아니, 오히려 뒤로 후진하는 것 같아요... 요즘은 연말이라 그런지 더욱 미래가 불안해지고 아무런 진전없이 이렇게 나이만 늘어가는게 너무나 서글프고 우울하고 그렇습니다. 특히 주변 친구들과의 비교가 가장 저를 비참하게 만드는 것 같아요. 아무래도 우리나라가 ‘그 정도면 나이면 취직해야지’ 라는 사회적 분위기와 사람들의 시선때문에 저를 더욱 옥죄이는 것 같아요. 저 정말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지금이라도 고군분투해서 열심히 달려야 하는데 아직까지 그럴만한 열정이 나오지 않아요.. 사실 전공이 맞지 않아서 더욱 이쪽 분야로 취업을 하고 싶지 않기에 더욱 거세게 공부를 거부하는 것 같기도 해요. 그래서 바리스타도 배워보고 이것저것 시도를 하려고 했는데 자꾸 가족들도 실업자라는 타이틀로 저를 힘들게 하니까 차라리 전공이라도 빨리 살려서 버젓한 직장을 들어가는게 맞는건지 의구심이 드네요.. 주저리주저리 두서없이 적느라 장황하게 말이 길어졌어요ㅠㅠ 혹시라도 이런 제 글을 다 읽어주신 분이 계시다면 정말 감사드립니다... 연말 새벽이라 또 센치해져서 넋두리가 오늘은 더 길어졌네요ㅠㅠ 사실 지금도 내일 아침이 오는게 너무 두려워요. 친구들은 직장가려고 분주하게 준비하는 아침이 제게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청춘을 낭비하고 있는 아침이라 제 자신이 쓰레기 같고 밥만 축내는 식충이 같고 그래요... 진짜 지금 또 가슴이 먹먹해지고 그러네요.. 아무튼 이런 제가 어떤 마음가짐을 가지고 살아야하는지, 또 무엇부터 하면 좋을지 알려주시면 정말 감사할 것 같아요... 댓글을 달지 않으셔도 제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리구 행복한 연말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6개, 댓글 3개
상담사 프로필
홍성숙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한 달 전
조금 천천히 가도 괜찮아요
#우울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전문상담사 홍성숙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 영어로 인해서 대학을 조금 늦게 졸업을 하시고 취업준비를 하고 계신 상황으로 보여요 전공관련 자격증을 취득하고 취업준비를 하시는데 같이 준비하던 친구가 취업이 되신것 같아요. 그러면서 마음이 더 초조하고 불안하신 것 같아요. 게다가 부모님의 눈치로 압박도 느끼면서 외로운 마음도 드실 것 같아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친구들하고 비교하다보니 마음이 더 초조해지고 불안해지실 것 같아요 전공관련 공부를 하고 자격증은 힘들게 취득하셨는데 전공이 맞지 않는다고 생각하시는 것은 어떤 점들일까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마카님이 우울증과 무기력이 있으신데도 자격증 취득, 다른 일 도전 등 여러 가지 시도를 하신 것에 큰 지지를 보내드립니다 1.좋아하는 일을 하는게 최상이지만 마카님이 현재 가지고 있는 자원들을 검토해보는 것은 중요한 것 같아요. 전공,자격증등 2.바리스타도 배워보고 이것저것 시도를 해보신 경험들은 어떤 걸까요? 각각의 장단점은 어떤 걸까요?.. 3.친구들과의 비교가 아닌 과거의 나와 비교해 보는 건 어떨까요? 힘든 시간들을 잘 극복하고 대학도 졸업하고 자격증 취득하고 이런 저런 경험들을 하고 계신 지금 현재의 마카님을 생각하면 어떤 마음이 드시나요? 4.같이 공부하던 친구가 취업이 되면 조급해지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런데 인생이라는 긴 시간으로 봐서는 1-2년의 차이는 문제가 되지 않아요. (1)과 (2)를 비교해 보고 가장 자신을 위한 선택은 어떤 것인지 생각해 보는 시간이 필요할 것 같아요. 또한 마카님이 직업을 통해 추구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지 고민해 보셨으면 합니다
저의 답변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likeblossom
한 달 전
괜찮아요. 조금 늦어도, 조금 방황해도. 지금까지 열심히 달려온 만큼, 더 앞으로 나아가기위한 숨고르기를 하고있다고 생각해요. 쓰니님 앞날에 행복이 깃들길 멀리서 기원할게요 :)
비공개 (글쓴이)
한 달 전
@likeblossom 늦어도, 방황해도 괜찮다는 말이 큰 위로가 되는 것 같아요ㅠㅠ 감사합니다.. 행복한 연말 보내시고 추운데 감기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