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간 함께했던 고양이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정신건강
비공개
한 달 전
15년간 함께했던 고양이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고양이가 떠난건 10월 초였어요. 갑자기 몸상태가 안좋아 보여서 병원데려갔더니 길어야 1개월이라고 했어요. 근데 고양이에게 약을 먹일 수 있는 사람이 저뿐이고 병원간 첫날 쇼크로 죽을 수 있지만 치료를 해야 살 수 있다고 들어 제가 싸인하고 치료받고 나왔어요. 근데 15년을 함께한 가족이고 부모님이 가정사정이 어려워져 두분다 일을 가시고 8살때부터 집에 혼자있어서 제가 졸라서 9살때 데려온 아이에요. 부모님 두분다 생활고에 힘들어 하시니 학교에서의 문제는 부모님께 말하지 않고 고양이에게 말하고 혼자 품고있는 편이었어요. 그렇게 15년을 살아왔더니 힘든건 다 속에 담아두고 누구에게 말하는게 너무 힘든 상태가 되서 고양이에게 한번씩 위로받고 살고있었는데, 고양이가 2주도 안되서 쇼크로 제가 직장에서 일하는 사이에 떠나게 되었어요. 이틀전에 고양이에게 집중하고 하면 몇달간 그 어디도 못갈것 같아 다른지역에 숨좀 돌릴겸 놀러 다녀왔는데 이틀만에 세상을 떠나게 되었어요. 제가 유일한 바램이 저랑 있을때 아이가 떠나는 거였는데 마지막 인사도 못하게 되었어요. 부모님께 힘든걸 알리기싫어서 혼자 꾹꾹 담고있고 2개월넘게 지난 지금도 가끔 생각나서 너무 힘들어요. 근데 평소에는 고양이 생각이 나도 아무렇지 않다가 한번씩 문득문득 너무 감당이 힘들정도로 눈물이 나오고 너무 그리워져요. 그때마다 고양이에대해 평소에 슬퍼하지 않는 제가 너무 혐오스럽고 싫어져요. 그리고 고양이가 없다보니 힘들고 울고싶어도 제 마음대로 안된다는 거에요. 너무 의지를 했나봐요.. 횡설 수설 떠들어 버렸네요.. 조언 부탁드립니다
불면어지러움우울호흡곤란불안조울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4개, 댓글 2개
상담사 프로필
임도현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한 달 전
마카님 많이 힘드셨을 것 같아요. 충분한 애도의 시간을 가지셔야 해요.
#우울 #어지러움 #조울 #불안
안녕하세요 마카님. 마인드카페 전문상담사 임도현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15년이나 마카님 곁에서 함께했던 고양이가 세상을 떠나게 되어 힘든 마음이 아직 많이 남아있으신 것 같아요. 어린 시절부터 마카님이 힘들 때마다 곁에서 함께 했던 고양이이기에 더욱 마음이 많이 아프셨을 것 같아요. 더구나 마지막을 지켜주고 싶었는데, 함께 하지 못했다는 생각에 미안한 마음이 있으시네요. 마카님 이렇게 힘든 상황을 어떻게 하면 좋은지 같이 고민해 보면 좋을 것 같아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사랑하는 존재를 잃는다는 것은 정말 크나큰 아픔입니다. 특히 마카님처럼 어린시절부터 의지를 많이 하면서 15년을 함께 했던 반려묘하면 그 괴로움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일 수 있어요. 하지만 이런 고통을 받아들이면서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세요. 억지로 빠르게 회복하려고 하기보다는 마카님의 속도대로 천천히 회복하는 것이 필요하세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마카님 사랑하는 존재를 잃었을 때는 잘 애도하고 회복하기 위한 과정은 반려묘의 죽음이 자연스러운 과정임을 이해하고, 반려묘에 대한 감정을 해소하며,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받는 것, 마지막으로 자기 자신을 잘 돌보는 것입니다. 마카님과 세상을 떠난 반려묘를 떠올릴 때 슬픔, 고마움, 미안함, 그리움, 막막함, 서운함, 분노가 나타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타인과 대화를 하며 해결하고 또는 감정 일기에 글을 쓰며 해결하는 것, 시간을 따로 정해서 애도하는 방법 등으로 고인에 대한 감정을 해소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반려묘에 대한 비슷한 감정을 공유할 수 있는 가족과 지인들과 함께 추억, 그에 대한 감정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는 것도 큰 도움이 될 수 있어요. 만약 수시고 반려묘에 대한 생각과 감정이 떠올라 생활이 어려우실 경우엔, 하루 중에서 일정한 시간을 정해두고 온전히 반려묘에 대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애도의 시간을 정해 두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마카님은 그동안 반료묘에게만 감정표현을 해오셔서 더 힘든 마음이 있을 수 있어요. 반려묘에 대해 충분한 애도와 더불어 반려묘가 없어도, 반료묘가 아닌 대상에게도 감정을 표현하고 나눌 수 있도록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시길 권해드립니다.
위의 답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이후에도 힘든 마음이 계속 되시면 언제든지 마인드카페의 전문상담사를 찾아주세요. 아래 링크를 통해 마카님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멤버십 상담에 대해 안내 드려요. 한 번 살펴보시고 필요하다고 생각되신다면, 신청하여 멤버십 상담을 진행해 보시는 것도 마카님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요. 그럼 좋은 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 https://bit.ly/mindcafe_membership
보예리안
한 달 전
사랑하던 냥이를 떠나보내서 힘드실거같아요. 저도 11년 전에 냥이를 보내고 힘든시기를 격은적이있어 완벽하게는 아니지만 쓴이님의 마음이 이해가 되네요. 상황은 다르겠지만 저도 괜찮아보여야한다고 생각해서 억눌러왔던게 정말로 문제없이 흘러가니까 죄책감이 들어 힘들었거든요. 그래서 전 가까운 사람들한테 제 상황과 상태를 알렸어요. 울어도되는 상황을 만든거죠. 그러고나니까 마음이 한결 편해졌어요. 냥이가 생각나더라도 덤덤할수있어요. 아무런 생각이 안날수도있어요. 그렇다고 그립지않은것도 잊어버린것도 아니잖아요. 시간이 지나서 아주 가끔 생각나게되어도 괜찮아요. 지금은 너무 스스로를 몰아붙이지말고 충분히 슬퍼하시면 좋을것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