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때문에 독립하고 싶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가족
비공개
2달 전
엄마 때문에 독립하고 싶어요
안녕하세요 일단 저는 25살 여자입니다. 제목 그대로 엄마 때문에 너무 힘들어 독립하고 싶은데 뭐부터 해야할지 몰라서 글을 남겨봅니다. 저희 엄마는 정말 이른 나이에 결혼을 하셨습니다. 청춘이여야 할 20대에 저희 엄마는 친구들과 자연스럽게 멀어지고 오로지 육아에만 집중하셨어요 그러다보니 저와 언니가 이제 성인이 되자 저희에게 많이 의지를 하셨어요 특히 언니한테요 엄마가 어린 나이에 결혼해 주변에 친구가 없어 저와 언니를 친구처럼 대하는건 이해합니다 충분히 이해해요 그러나 사건은 어제였습니다. 친한 친구가 생일이여서 퇴근을 하고 친구가 생일이니 만나고 오겠다는 문자를 남기고 지하철을 타고 약속 장소로 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5분뒤 엄마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전화를 받자마자 야야 거리면서 친구를 왜 이렇게 자주 만나냐고 저번에도 그 친구 만나지 않았냐며 저보고 이기적이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저는 "엄마 무슨 기분 나쁜일이 있었어? 이게 이렇게까지 화낼일은 아니잖아 엄마 나 25살이야 내가 어디 약속 생길때마다 내가 항상 눈치봐야해?" 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들려오는 대답은 "니는 ***가 *** 없고 이기적인년이야 ***이 말하는 꼬라지 좀 봐" 라며 폭언을 쏘아대셨고 결국 본인의 화를 주체를 못해 소리를 지르며 전화를 뚝 끊더라고요 저는 지하철에서 사람들의 시선을 느끼며 눈물만 뚝뚝 흘렸습니다 이런일이 한두번이 아니라서 저는 너무 지쳤습니다. 이제는 엄마의 얼굴을 제대로 보지도 못하겠고 설령 먼저 다가오신다고해도 바로 받아주지도 못하겠습니다 엄마와 저를 위해서라면 제가 독립을 하는것이 맞는데 나이 25살이 되도록 아무것도 아는게 없습니다. 독립을 하기 위해서는 제가 어떤걸 먼저 해야할까요?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원래 이런 가정사를 말하는편이 아닌데 너무 힘이 들어 글 남깁니다.
자취언어폭력가족독립우울증불안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7개, 댓글 4개
상담사 프로필
양지수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달 전
어머니의 불안과 감정을 잘 표현하고 다루는 것에 대한 어려움
#분리 #불안함 #의사소통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자 양지수입니다. 마카님의 사연을 읽고 글을 남겨 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의 어머님은 어린 나이에 가정이라는 책임감을 지고 오랜 시간 두 자녀들을 양육 하시면서 많은 것을 자녀들에게 쏟으셨고, 그렇기 때문에 사이가 좋지만 성인이 된 지금은 독립적이고 자율적으로 야외 활동이 많아졌음에도 어머니가 부정적으로 표현하는 것에 대한 감정적인 소모가 크실 것 같습니다. 이러한 모습이 처음 있었을 것 같지 않고 반복되셨을 것 같고 그럴 때마다 고통스러운 마음도 들고 어머니가 걱정되고 죄책감이 드는 마음도 이중적인 마음들이 느껴지셨을 것 같아요. 이러한 고통감으로 독립을 하고 싶은데, 아직 독립을 할 수 있을만한 여건이 되지 않아서 계속 고통스러운 마음이 남아있을 것 같습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 마카님의 고통감에 대한 타당화 먼저 마카님의 고통스러운 마음이 정말 느껴질 것 같습니다. 마카님께서는 가족들을 사랑하면서도 어머니에게 부정적인 피드백을 반복적으로 들어왔으면 죄책감을 심어주는 발언이시기도 하여서 정말 고통스럽고 힘들고 슬프기도 하셨을 것 같습니다. 마카님은 이제 성인이고 다른 대인관계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할 수 있는 나이임에도 어머니는 그런 모습이 받아들여지지 않아서 부정적인 말로 나오게 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말을 듣고 상황에 처해있는 마카님께서는 충분히 고통스러운 마음이 들고 감당하기 어렵기 때문에 독립을 생각하고 계시지만 현실적인 여건이 되지 않아서 정말 답답한 마음을 경험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모습인 것 같습니다. *어머니에 대한 이해 그렇다면 어머니에 대한 이해를 조심스럽게 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어머니는 오랜 시간 양육에 시간을 많이 쏟으시며 인생의 전부였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어머니의 자녀들은 어머니의 유일한 친구이자 가족으로 어머니가 많이 의지를 하고 정서적으로 다소 밀착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사실 양육의 가장 큰 목표는 독립이기 때문에 나이가 들어갈수록 자녀를 독립시키고 분리가 되는 것이 자연스러운 과정인데 어머니는 정서적으로 밀착되어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분리되는 것에 대한 불안감이 있을 수 있고 떨어지고 싶지 않은 마음으로 인해 붙잡고 싶으신 것 같습니다. 이 어머니의 불안감이 자녀들은 독립에 대한 욕구가 가장 커져있을 발달 상의 시기에서 독립을 하려고 하는데 그런 모습을 받아들이지 못하시고 불안한 마음이 크게 들고 정서적으로 밀착되어 있는 것이 끊어지는 느낌에 큰 좌절감도 느끼실 것 같습니다. 이 큰 감정을 어머니께서 잘 조절하지 못하시기 때문에 부정적인 언어로 표현되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자신의 감정을 잘 처리하지 못했기 때문에 성숙하지 못한 방식으로 대처를 하게 되는 것이지요. 어머니의 마음도 이해가 됩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러한 상황 속에서 고통을 받고 있는 마카님의 모습이 절대 이상한 것이 아니며 정말 자연스럽고 마카님의 입장에서 충분히 느껴질 수 있는 고통입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 정서적인 거리감과 언어에 대한 조율 가장 좋은 방법은 어머니가 스스로에 대한 감정을 잘 처리할 수 있도록 도움을 받는 일이지만 저항이 심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마카님이 현실적인 여건으로 독립을 할 수 없다면, 마카님과 어머니 사이에 정서적인 거리감을 확보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마카님 스스로가 정서적인 거리감을 확보하여 어머니가 느끼는 불안과 좌절감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지 않으시면 좋겠습니다. 또한 어머니가 표현하는 부정적인 언어 표현은 마카님을 향해서 개인적으로 전달하는 것이 아닌, 어머님 개인의 감정으로 인한 것임을 이해하고 정서적인 거리감을 유지하며 마카님에게 타격감을 덜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어머니의 부정적인 표현은 모두 마카님을 향한 것이 아닌 어머님 스스로의 감정입니다. 이러한 부분을 이해하고 있다면 마카님을 향한 공격이 아니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방어막이 아예 필요가 없을 수 있고 그렇다면 마카님이 부정적인 표현으로부터 받을 상처 또한 줄어들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의사소통에 대한 조율도 있으면 좋겠습니다. 어머니가 기분이 좋으실 때 대화를 시도해 보시면 좋겠습니다. 이제 발달 상으로 25살이면 자율적인 생활과 가족 보다는 외부 대인관계가 더 중요해질 시기이기도 하다고 설명을 드리면서 마카님이 여전히 어머니를 사랑한다는 마음을 전달하면서 어머니도 마카님이 외부에서 사람들을 만나는 것에 대해서 부정적으로 표현하는 것을 안 하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전달하시면 좋겠습니다. 마음을 전달 하면서 어머니의 입장도 들어보고 어머니의 마음에도 공감을 하시면서 서로 의사소통을 할 때 '내가' 원하는 것을 이야기 하면서 나의 감정을 이야기 하는 방식을 사용하고 욕설이나 폭언을 사용하지 않는 것을 서로 간의 규칙으로 정해둘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 모든 것은 서로의 관계를 위해서, 그리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인해 함께 하고 싶은 마음에 하는 조율이라는 것을 표현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어머니와 함께 의사소통을 조율해 나간다면 어머니의 감정으로 인해 부정적인 표현을 하는 것이 아닌, 어머니의 감정도 스스로 잘 집중하실 수 있을 것이고 마카님도 좀 더 안전하게 외부에서 일상을 즐기고 집에서도 감정적인 소모 없이 어머니와의 관계에 집중할 수 있을 것입니다.
가족과의 갈등은 정말 힘든 일입니다. 떼어낼 수 없는 관계이기도 하고 긍정적인 감정과 부정적인 감정이 모두 공존하는 애증의 관계이지요. 따라서 마카님께서도 정말 혼란스러우실 것 같습니다. 어머니와 마카님의 사이 좋은 모습, 사랑하는 마음의 크기처럼 서로 간의 소통도 그만큼 하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momo0077
2달 전
글을 읽고 먼저 든 생각은 마음이 아프네요. 어머님이 너무 어린 나이에 결혼하셔서 믿고 의지할 대상이 두 딸이었던 거 같아요. 아버님은 무얼 하시는지 .. 딸이 성장하면 품 안에서 멀어져 감을 받아들여야 하는데 .. 이런 이야기는 배제하고 .. 지금 생각 그대로 독립하는 방향은 맞아요. 마음은 아프지만 어머니와 가까이 있으면 내가 흔들릴 정도로 아프다면 떨어지는 게 맞아요. 거리를 둔다고 아예 안 보는 것도 아니고 말 그대로 거리를 두는 거죠. 15살도 아니고 25살이니 살아갈 방법과 길은 충분하다 생각해요. 다만 어머니와의 관계로 인해 마음 아팠을 님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비공개 (글쓴이)
2달 전
@momo0077 위로 감사합니다...이 댓글을 보고 많이 울었네요...
dwgj03
2달 전
직장이 있고 월 소득이 찍힌다면 대출을 받아서 나가 살면 되요 저도 그렇게 살아가고 있답니다 당장에는 크고 높아보일수 있는 벽이 넘어보면 그렇게 낮을수도 없을거에요 위로는 서툴어 제가 사용한 방법 남기고 갑니다 굳게 단단하게 살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