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대 입시가 끝나가는 고3 진로가 고민이에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취업/진로
비공개
한 달 전
미대 입시가 끝나가는 고3 진로가 고민이에요
미대 입시 하고 있는 고3이에요. 전 사실 공부가 너무 하기 싫었어요. 그래서 고등학교 성적 6등급이라 부모님이 대학 보낸다고 예체능 반강제로 시키셨어요. 공부를 안했기에...어쩔 수 없다 생각하며 시작했어요. 부모님은 대학만 보내는게 목적이셨고 전공은 제가 선택하고 싶었어요. 전 회화쪽을 선택하고 싶었어요. 인물화 배우고 싶었어요. 부모님이 성적때문에 미술교육과 못가면 뭐 할거냐 디자인이 갈 길이 많다 이거 해라...고민하고 있는데 반강요로 저를 휘둘렀고...전 결국 부모님에 못이겨 디자인반에 가게 되었어요. 디자인반에서 기초디자인을 하는데 전 기초디자인이 너무 안맞았어요. 디자인을 시킬거면 발상과 표현을 하겠다고 했지만 부모님이 안된다고 해서 결국은 버티고 있었어요. 학원가는 시간과 특강을 하는 시간이면 정말 고통스러웠어요. 디자인 쪽 직업을 생각해보려고 해도 확고한 건...미술교사나 캐릭터, 웹툰작가에요... 수시 실기 시험 보러다니는데 갈때마다 너무 가기 싫고 왜 해야하는지 싶어요. 그리고 가면서 의미없다...싶고요. 실기대회 2곳 남았는데 엎어버리고 싶다는 생각이 너무 많이 들어요. 대학 가야한다는 의욕조차 없고 정말 학원쌤과 부모님이 시키니까 어쩔 수 없이 하는 거 같아요. 실기력도 별로고 안정권 대학에서 주제를 벗어나는 그림을 그려버려서 저도 속상한데 부모님은 저한테 싸늘하게 대하시는게 느껴져요. 솔직히 제가 부모님한테 끌려다닌 이유엔 제 잘못도 있는 거 같아요. 제가 확고하지 못하고 갈팡질팡 하기도 했고 공부는 하기 싫고 대학은 가야겠으니까 오히려 나오지도 않는 디자인에서 꿈을 찾으려고 하고 그랬던 거 같아요. 그냥 노력 없이 제가 원하는 걸 얻으려고 했던 건 아닐까 이런 생각도 드는 거 같아요. 지금 수능 준비도 안되있고 실기때문에 자포자기한 상황도 맞아요. 부모님은 허락 안하신다고 무조건 올해 디자인대학 보낸다고 하셨지만 전 정말 부모님이 가라하니까 가는거거든요. 정말 디자인에 대한 꿈은 없어요. 전공을 바꾸고 재수도 생각중이지만 공부가 싫다고 너무 멀리했었고 성적이 6등급이라 망설여지는 부분도 있어요.. 내가 실기와 공부 다 잡을 수 있을지 자신감도 떨어져요. 그렇지만 노력해야 제가 원하는 걸 할 수 있잖아요. 그래서 계속 끊임없는 고민 중이에요 제가 어떤 선택을 해야하나요... 부모님은 부모님의 생각과 다른 생각을 말하면 대답을 회피하셔서 조언을 받지 못할 거 같아요. 제발 정신 좀 차리게 도와주세요...제발 긴 글이고 뒤죽박죽인 거 같지만.. 현재 제 마음이고 제가 느끼고 있는 거에요. 저에 대한 지적도 받아들일 수 있어요. 제발 조언 부탁드리겠습니다...
불안스트레스의욕없음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0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