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자극을 받는 대상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자아/성격
비공개
19일 전
삶의 자극을 받는 대상
저는 지금 19살 곧 성인을 앞두고 있는데요 학창 시절 때 저는 흔히 무리에서 많이 겉도는 아이였어요. 무리에는 속해있어 겉으로 봤을 때는 친해보이지만 속을 파고들면 무리 내 아무랑도 친한 친구가 없는 아이 금방이라도 나가 떨어질 것 같은 그런 아이었어요 성인을 앞두고 저의 10대를 돌이켜보면 좋은 기억은 별로 없는 것 같아요 있다고 해도 다 가짜같은 느낌 제가 받은 사랑들은 다 가짜였던 것 같은 느낌 그렇게 위태위태하게 학창시절을 보내던 중 중학교 2학년 때 같이 다니던 친구들과 싸워서 학교 전체 사람들에게 따돌림을 당했었어요 그 친구들은 교내에서 꽤나 영향력(?)이 있는 인싸 친구들이었어서 저를 잘 모르는 친구들도, 선배들도, 후배들도 모두 저를 무시하고 비꼬고 비웃고 욕하고는 했죠 그 학교에 있는 것 자체가 정말 지옥이었어서 그래서 전학을 갔어요 하지만 전학을 가서도 저에 대한 소문이 퍼졌고 담임 선생님은 제가 강제전학을 온 것 같다며 반 친구들에게 말해놔서 저는 이미지가 안 좋게 찍혀버렸죠 그런 탓에 고등학교는 더 멀리로 가버렸어요 저를 아는 사람이 한 명도 없게끔 그 뒤로 고3인 현재까지 대인 관계 쪽에서는 제대로 된 친구들을 사귀어 본 적이 별로 없어요 초등학교 때부터 중학교 1학년 때까지는 정말 친구가 많았어요 하지만 전학도 가고, 그러다 보니 친했던 친구들과는 다 멀어졌죠 사람들과 잘 어울리고 함께 웃었던 적은 중2때 이후로는 별로 없는 것 같아요 가끔은 그립더라구요 어느 날 고1 때 제가 이리 트라우마에 갇혀 사는 게 너무 억울한 거예요… 그래서 카톡 목록에 저를 따돌렸던 아이들 중 한 명에게 장문의 카톡을 보냈죠 그 아이들도 자신들이 한 짓을 후회하고 뉘우친 다는 듯 7명이 넘는 아이들이 모두 제게 진심을 다 해 긴 글로 사과했어요 덕분에 제 중학교 시절 응어리는 절반이나마 풀린 것 같아요 나머지는 앞으로 제가 극복해나가야 할 숙제겠죠 그런데 제가 의문인 건… 제가 자극을 받는 대상은 항상 주변 친구들, 연예인, 위인 등이 아니라 초등학교 시절 알았던 지인들, 저를 따돌렸던 친구들 이란 거예요 저를 따돌렸던 친구들이 잘 지내는 모습을 보면 조금 슬퍼지기도 하지만 그 애들과 행복하게 웃었던 기억이 있어서 그런가 왠지 모르게 멋있다고 느껴져요 그리고 너무나도 큰 자극을 받아요 “내가 지금 이러고 있으면 안 되구나” “나 정말 잘 되어야지” “나 정말 멋진 사람이 되어야지” 하며 삶의 의지가 생겨요 초등학교 때 친했던 사람들을 계속 염탐하고, 친해지고 싶어해요 가끔은 초등학교 때, 중학교 때 알았던 학원 친구들, 학교 친구들과 놀고 웃는 망상을 해요 자주할 때도 많았구요 저를 상처준 대상들, 초등학교 때 같이 놀던 친구들에게 삶의 자극을 받는 이유는 뭘까요? 저도 저의 심리가 너무 궁금하네요… 안 좋은 걸까요? 이를 극복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자극망상심리트라우마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1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