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하고 수동적인 성격을 고치고 싶습니다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자아/성격
youeu
7달 전
신중하고 수동적인 성격을 고치고 싶습니다
어렸을 때는 수줍음은 많았지만 친구들 사이에서 나서기도 하고 주도하는 편이었어요 근데 살다보니까 나서게 되면 부딪히는 것도 있고 또 앞에 나섰을 때에는 내가 틀린것이 너무 극명하게 보여서 뒤로 물러나 행동보단 생각을 많이하는 성격이 되었습니다 속으로 생각하고 또 생각을 말로도 표현하지 못하는 편이 되었구요 그러다보니 나의 의견을 표현하는 것도 잘 안하게 되고 나중에는 저의 취향이 아무거나 다 상관없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요즘 문제라고 생각하는 건 그런게 연애에서 고스란히 드러나다보니 표현도 못하고 재미없는 그런 연인이 된거 같아 자책도 하게 됩니다 이런 수동적인 저의 모습이 저도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능동적인 사람이 되고 싶은데 어디서 부터 시작하면 좋을지 조언부탁드립니다
우울트라우마스트레스콤플렉스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12개, 댓글 4개
상담사 프로필
송주영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7달 전
큰 것은 신중하게, 작은 것은 느낌대로
#변화는하나씩 #내감정과생각을알아채기 #표현연습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송주영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어린 시절에는 수줍음이 있어도 친구들 사이에 나서기도 하고 주도적이었지만, 어느 순간부터는 그것이 좋지 않은 것 같아 행동보단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군요. 근데 그러다보니 어느새부턴 생각을 하고도 말로 표현하기가 어려워져서 특히 연애 관계에서 수동적인 입장으로 있게 되고 내 취향이 없는 사람처럼 보여지기도 해서 답답하게 느껴지시는 것 같네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마카님께서 어린 시절에는 나름 주도적이고 내가 하고 싶은 것들을 바로 행동으로 옮기는 아이였던 것 같아요. 근데 아마도 그렇게 행동했던 어느 날, 내가 틀린 것을 사람들 앞에서 보이게 된 일이 일어났던 것 같아요. 그 때 마카님이 사람들로부터 받았던 어떤 피드백들이 있었을 것 같습니다. 혹은 그들이 직접적으로 반응하지 않았더라도 내 스스로가 챙피하고 부끄럽고, 심하게는 수치심 마저도 느꼈을지도 모르겠어요. 그러고 나니 사람들 앞에서 어떤 행동을 한다는 것이 매우 조심스러워지지 않았을까 짐작이 됩니다. 처음에는 심사숙고하고 행동해야지 했지만, 그 생각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때로는 행동하거나 말할 타이밍을 놓쳐버리기도 하고, 이게 맞을까 저게 맞을까를 고민하면서 결정을 내리기가 어려웠을 수도 있구요. 그러면서 점점 더 상대방 앞에서 나의 말이나 행동을 표현할 기회들이 줄어 들어가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물론 우리가 가진 수많은 생각이나 감정들을 매번 누군가에게 표현할 수는 없겠지요. 하지만 필요하다고 느끼는 순간에는 할 수 있어야 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야 관계에서의 오해를 줄일 수 있고, 또 나라는 사람을 보여줌으로써 더욱 서로를 이해하고 알아가며 친밀해질 수 있을 테니까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마카님, 처음엔 행동에서 생각으로 비중이 옮겨갔고, 그 다음, 생각을 하는 시간이 길어졌으며, 점차 그 생각을 밖으로 드러내는 일들이 줄어들었잖아요. 그렇기에 이번에는 다시 반대로 해보는 걸 연습해보면 좋겠습니다. 우선적으로는 나의 생각과 감정이 무엇인지를 먼저 내 스스로가 알아채고 인식하는 것입니다. 지금 어떤 생각과 감정을 느끼고 있는지를 명확하게 알아야 그것을 다른 이에게도 표현할 수 있습니다. 이것을 연습하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일기를 쓰는 것입니다. 처음부터 길게 써보지 않더라도 단 3줄이라도 지금 이 순간 내가 느끼고 있는 것, 내가 생각하는 것을 기록해 보는 것입니다. 머리로만 생각하던 것들이 글로 표현이 되면서 내 생각과 감정이 명료해집니다. 이 과정을 많이 해보시면 좋겠어요. 그래야 내가 어떤 상황에서 어떤 것을 선호하는지, 어떤 마음이 드는 지를 객관적인 시선으로 다시 바라볼 수 있을 테니까요. 그리고나서 말로 표현을 해 보시면 좋겠어요. 아주 작은 것부터요. 연애를 하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내가 안전하게 말하기 연습을 할 수 있는 상대가 있다는 것을 뜻하기도 합니다. 오히려 타인에게 쉽게 하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연인에게 조금씩 해보는 거예요. 예를 들어, 00아 오늘 저녁에 뭘 먹을까? 물어오면 속으로는 '아 이것도 좋고, 저것도 좋은데...'라고 생각이 들더라도 한번 멈추어서 진짜로 내가 원하는 게 뭔지 곰곰히 내 마음에 물어보는 거예요. 고민의 시간이 필요해 순간적으로 답변을 하기 어렵다면 "잠깐만, 좀만 생각해보고 말해줄께" 하고 얘기를 하고 시간을 가지세요. 그리고나서 내 몸 상태와 마음 상태를 고려해서 메뉴를 하나 선정하고 말해보세요. 이렇게 아주 작은 것부터 내가 원하는 것을 표현해 보세요. 내 마음과 감정을 표현하는 것에는 답이 없답니다. 그래서 비난을 받을 일도 아니고, 잘못한 일도 아니예요. 그저 다른 것일 뿐이니까요. 너와 내가 다르다는 것은 그만큼 서로를 더 호기심을 가지고 알아가고 이해해가는 재미를 주는 일이지요.
하나씩 연습하는 시간들을 통해 마카님 안에 있는 생각과 감정들이 자유를 얻기를 바랍니다. 그 과정에서 도움이 필요하실 때는 언제든 상담의 문을 두드려주세요. 마카님의 변화를 응원하겠습니다.
seofbi555
7달 전
좀 더 능동적인 사람이 되고 싶으시군요. 능동적이라는 것은 어떤 것을 말하는 것일까요?
nyangnyang04
7달 전
그럴땐 말하는 연습부터 하는게 좋아요. 일종의 발표 같은 거죠. 내가 학습한 걸 너에게 보여주겠다 너가 날 볼 의미는 충분히 있다. 라는 걸 보이면 이 문제는 해결 될거에요.
TashaAnna
7달 전
굳이 앞에 나서지 않더라도 적극적인 킹메이커(좋은 팔로워)가 되시면 정말 잘하실 것 같아요!! 요즘은 리더상이 이렇게 바뀌고 있죠. 참리더는 리더를 만드는 것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