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동안 쉬면서 잘하는 일, 하고 싶은 일을 찾는 게 좋을까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취업/진로
비공개
일 년 전
1년 동안 쉬면서 잘하는 일, 하고 싶은 일을 찾는 게 좋을까요?
중2 때 공부에 미쳐 살다가 건강 한 번 잃은 후부터 부모님이 저를 과잉보호합니다. 힘든 일 하지 말라고 하고, 여자라서 세상 위험하니 어디 혼자 여행도 못 가게 합니다. 그래서 대학생 때 거짓말 하고 1박 2일 국내 여행을 한 번 갔다 온 적도 있었습니다. 이게 27살인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집이 가끔 족쇄처럼 느껴졌는데 왜인가 했더니 부모님의 과잉보호가 원인이었습니다. 혼자 살고 싶다고 하니 30살이 되면 혼자 잠깐 살다가 집으로 돌아오라고 하십니다. 25살에 첫 직장 선배님들께서 진짜 귀하게 자랐다든가, 강아지를 일하러 보낸 느낌이겠다라고 하신 걸 이제 겨우 이해했습니다. 어쩐지 집에 있으면 눈치 보이고, 안정적인 직업을 가진 후에 하고 싶은 일을 해야 할 것 같다고 생각한 건 이것 때문일까요? 알게 모르게 부모님과 가족들의 눈치를 본 것 같습니다. 지금 첫 직장(공공기관)은 계약 만료로 퇴사하였습니다. 첫 직장에서는 제가 다시 일했으면 좋겠다는 제안을 퇴사 전에 받긴 했습니다만... 퇴사 후에 아무 생각 없이 아주 평온한 상태에서 '다시 거기로 돌아가고 싶어?'라고 스스로에게 물어보았습니다. 신기하게도 '글쎄. 아니.'라는 답이 나옵니다. 최근 볼 일 있어서 직장에 갔는데도 아무 생각도 들지 않았습니다. 생각보다 제가 거기에 아무런 미련이 없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 그 전 2주 동안은 첫 직장 생활 자기반성 하다가 자책, 자기비난으로 이어져 스트레스를 받은 적은 있었지만요. (제가 일 못 하는 사람이었습니다;;) 오히려 실업급여도 받을 수 있는 이 상황이 제게는 1년 동안 쉬면서 잘하는 일을 찾고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는 기회처럼 느껴집니다. 미친 척 하고 혼자 몇 박 며칠 여행도 가고 다른 지역으로 하고 싶은 일이나 공부도 하러 가보고 싶습니다. 사실 대학생 때 돈 모아서 해외 여행을 혼자 가보고 싶었는데... 돈 안 쓰고 그대로 모아 놓기만 한 게 후회됩니다. 과잉보호에서 벗어나기 위해 1년 동안 쉬면서 잘하는 일을 찾고 하고 싶은 일을 해보는 게 나을까요? 아니면 안정성과 경력, 일 공부를 위해 직장으로 돌아가는 게 나을까요? 그 직장으로 돌아가면 안정성은 있지만 업무량이 많아 자기계발 할 시간이 턱 없이 부족해집니다. 퇴사 전의 제 계획은 안정적인 직업(좋아하는 일 중 차선택)을 가진 후, 하고 싶은 일을 위한 준비를 하다가 안정되면 퇴사하는 것이었습니다.
전문답변 추천 1개, 공감 13개, 댓글 4개
상담사 프로필
류지원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자신의 길을 찾아나가려는 마카 님께
#진로탐색 #진로 #과잉보호 #자유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류지원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 님께서는 어린 시기에 건강을 크게 잃으셨던 적이 있고, 그 이후로 가족들의 과한 보호를 받으며 성장하셨던 것 같네요. 왠지 모르게 눈치가 보이는 기분에, 오래도록 먼저 안정적인 직업을 가진 후에,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해야겠다고, 내가 하고 싶은 것이 후순위로 미루어져 왔는데 이전 직장에서의 계약 만료를 맞이하게 되시며 여러 가지 생각이 들고 계신 상황인 것 같습니다. 안정성이 매우 중요하셨던 분이셨음에도, 스스로에게 이전 직장으로 돌아갈지를 물어보면 '아니'라는 답이 나오고, 오히려 지금 이 시간이 여러 가지를 경험해 보실 수 있는 기회라고 여겨지시네요. 두 가지 사이에서 어떤 결정이 마카 님께 좀 더 좋을지, 도움이 될 지, 고민이 되시는 상황인 것 같네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과잉보호는 괴롭지만 동시에 나의 어려움을 먼저 해결해주는 이득이 분명히 있기도 합니다. 마카 님께서 지금 성인이심에도 불구하고, ‘혼자 여행가지 말라’는 등의 요구에 눈치를 보게 되며 응하게 되셨던 점들 역시 그러한 부분 때문에 영향을 받으신 것이 있으실 거에요. 마카 님의 사연 중 ‘미친 척 하고’ 혼자 여행을 가거나, 혼자 타지에서 무언가를 해 보려 하시는 마음은 사실 성인이라면 누군가의 허락 없이도 할 수 있는 행동들이지요. 그것을 마카 님께서 알고 계심에도 불구하고, 부모님의 허락이나 지지가 없이 어떤 행동을 하시는 것에 마카 님은 막연한 두려움과 거부감을 느끼시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마카 님의 마음 속에서는 어느 정도 답이 내려진 것 같음에도, 안정적인 직장으로 돌아가는 선택지를 아예 놓으실 수 없는 부분은 이 두려움에서 출발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랫동안 안정감을 추구하고, 안정적인 상황이 된 후에야 내 욕구를 주장할 수 있었을 것 같으셨던 마카 님께서 안정적인 선택지보다 ‘내가 원하는 것’에 자꾸 관심이 가는 마음은 아주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부모님의 과잉보호 속에서, 부모님께서는 마카 님이 무언가를 홀로 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하실 때마다 졸업하면, 취업하면, 서른이 되면, 결혼하면, 등으로 계속해서 미래를 이야기하시고, 좀 더 안정된 상태를 전제하셨을 거에요. 그러한 맥락 속에서 마카 님께서도 좀 더 안정된 상태가 되면, 가족들과 별 다른 갈등 없이, 좀 더 편안하게 내가 원하는 것을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있지 않으셨을까 싶습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내가 원하는 것을 하라고 윽박지르고, 강하게 억압하는 가족이었다면 부당하다고 이야기하고, 분노하는 것이 좀 더 수월하셨을 수도 있겠습니다. 그런데, ‘나를 위한’ 보호라는 이름 아래에 이루어지는 간섭에서는 그에 대해 분노하고 부정적인 마음을 표현하기가 좀 더 어렵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카 님다운, 주체적인 삶을 살아가기 위해서 그 어려움은 꼭 필요한 과정이에요. 누군가 나를 철저하게 보호해주는 삶은 안전하지만 그만큼 ‘나의 것’은 아니게 됩니다. 위험하다는 이유로 모든 것이 제한되고 하지 않다보면, 결국 마카 님의 일상은 단조롭고 익숙한 것들로만 채워질테니까요.
마카 님께서는 지금 두렵고 불편하더라도 익숙하던 삶의 방식이 아니라 새로운 것을 도전해보고자 하는 욕구가 강하게 올라오셨고, 실제로 그것들을 시도해볼 수 있는 연령이고, 시간도 있고, 경제적 여유도 있어요. 여러 모로 나 홀로 무언가를 도전해보는 연습을 하기에 아주 좋은 타이밍이시란 생각이 들어요. 마카 님의 마음 속에서는 이미 어느 정도의 답이 내려진 것 같기에, 이번에는 그 마음에 솔직해 보시는 시간을 가져보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그 과정을 홀로 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기에, 심리상담을 통해 스스로를 들여다보고, 자신을 알아가실 기회를 갖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오랜 시간 과잉보호 속에서 ‘안전하고, 다른 사람이 옳다고 하는 것’에 밀려 내가 원하는 것’을 바라보지 못했기에, 전문 상담사와 함께 내가 원하는 것을 알아차리고, 표현하고, 실행하는 연습을 함께 해 보시면 좋겠습니다.
rocknock
일 년 전
와 실업급여도 받을 수 있는 이상 더 고민할게 있나요?! 남은 인생을 회의감에 빠져 사는 것보다 1년 투자가 훨씬 비교할수도 없이 가치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한번 우물밖은 얼마나 큰 세상인지 경험해보기에 아직 늦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조건도 너무 좋네요ㅎㅎ
sj1229
일 년 전
저는 어린이집에서 보조교사로 일하는데 애들이계속다쳐서인지ㅠ다음달까지만하고 나오기로결정이났어요..29살인데도 그동안 여행한번못간게 후회되기도하고 가고싶기도해서 이번에 이렇게된거 어디든가서 머리좀식히고오고싶은데 그래도 되겠..죠?ㅠㅠㅠ 괜히 남들보다 뒤쳐질까봐 걱정이되서 일그만두면 바로 다시 일 구하는데에 집중해야하나싶은데 ㅠ솔직히 말하면 여행가고 싶은 마음이 크네요ㅠ
Mackerel001
일 년 전
그냥 흘려들으셔도 괜찮습니다. 제 생각은 좋아하는 '것'과 좋아하는 '일'은 분명히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왜냐면 좋아하는 '것'은 정말 편하고 부담없이 하는 것이지만 좋아하는 '일'은 반드시 어디든지 나를 직원으로 채용한 회사나 사람의 명령에 따라야지만 보수가 나오는 것이기 때문에 나의 의견과 다를 때는 스트레스를 엄청받게 되고 결국에는 좋아하는 '일'도 싫어지고 거기에다가 좋아하는 '것'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좋아하는 것은 취미나 자기발전을 위한 것으로 보시고 일은 일로 돈많이 벌 수 있는 것을 찾아보시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저는 일은 쉬면 안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여서 저와 방향이 다르시면 그냥 제 의견은 지나치셔도 됩니다.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