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선택, 직업과의 궁합이 최악일 때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취업/진로
iyrya
일 년 전
진로선택, 직업과의 궁합이 최악일 때
뒤늦은 나이에 진로고민에 빠져있습니다. 저는 다년간 박사과정을 밟으며 꽤 괜찮은 커리어를 쌓아 왔습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하나하나 이루는데 굉장한 시간과 노력, 이겨내야할 고통들이 많았습니다. 직장과의 궁합이라는게 있다면, 이 과정과의 궁합은 최악이었습니다. 인생에서 안 풀리는 일들은 다 이 때 일어났으니까요. 혹여 사람들이라도 좋으면 모르는데, 이기적이고 비호의적이며 폐쇄적인 이상한 성향의 사람도 너무 많아 인간관계에서 오는 고통도 컸습니다. 그런데 최근, 저에겐 얻기 너무 어려웠던 기회들이 다른 사람들에겐 쉽게 주어졌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지도교수님의 적극적인 도움, 우연히 맞아떨어진 좋은 기회들, 더 많아진 혜택들을 얻는 사람들이 있더군요. 반면에 저는 커리어가 괜찮다는 이유로, 그런 기회를 가진 사람들을 뒷바라지 하고, 노하우를 다 알려줘야 하는 상황들만 생겼습니다. 게다가 최근 제가 작업하던 일들이 모두 결과가 안좋게 나오면서, 극단적인 생각들이 들고, 회의감이 커졌습니다. 안좋은 경험들이 쌓이며, 저는 노력해도 되지 않을거라는 불안감이 매일매일 저를 괴롭힙니다. 두통에 자주 시달리고, 섭식장애도 옵니다. 돌이켜보면 모든 순간들이 이 직업은 저와 맞지 않다는 신호였는데 눈치 없이 계속 붙어 있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지내다 몇년 전부터 스트레스 풀겸 취미로 다른 일을 시작 했었는데요. 적성이 맞는다는게 뭔지, 직업과의 궁합이 맞는다는게 뭔지 처음 알았습니다. 공모전에 제출할 때마다 상을 받았고, 제가 어떻게 해야 잘할 수 있는지 빨리 캐치되더라구요. 이런 직종도 있다는걸 알게 되니, 마음이 더 괴로워집니다. 큰 고민은 제가 다년간 쌓아온 커리어를 어떻게 지속해야 하는가 입니다. 쌓아온 커리어가 아까워 박사로 마무리는 하고 싶었는데요. 이미 마음이 떠나서 공부가 하나도 손에 잡히지 않아, 앞으로 졸업까지 생길 수많은 고통을 견딜 수 있을지 의문이 듭니다. 주변에 조언을 구하면, 사람들은 그냥 버티라고, 잘하고 있지 않으냐 합니다. 또한 취미를 업으로 삼으면 결국 똑같은 고통이 올거라고 말리는데, 그 말도 일리는 있습니다. 게다가 지금 커리어 다 버리고, 거기서는 바닥부터 시작해야 되니 주변의 걱정어린 시선도 이해 갑니다. 이렇다 보니 그만 두고 싶은데 그만둘 용기도, 계속할 용기도 없습니다. 매일이 고통의 연속이고, 일도 손에 안 잡힙니다. 마음을 다잡아야 시간 낭비를 안할 것 같은데, 도저히 이성적인 판단이 안됩니다. 어디다 조언을 구해도 나아지질 않습니다. 저는 어떻게 마음을 안정시킬 수 있을까요.
의욕없음공황우울강박
전문답변 추천 2개, 공감 22개, 댓글 3개
상담사 프로필
송주영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힘듦의 원인이 무엇인지부터 확인해보세요.
#학업 #성취 #불만족 #진로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송주영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한 직종과 관련하여 박사과정을 밟고 있고, 그 사이 많은 커리어를 쌓아오셨네요. 하지만 그것을 해나가는 과정에서 다양한 힘든 사람들도 만나게 되고, 오히려 커리어가 많은 나보다 다른 사람들에게 기회가 주어지는 것들을 보면서 허탈감도 느끼셨던 것 같습니다. 그러던 중 취미 삼아 시작한 것에 흥미도 느껴지고, 그 분야에 소질이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되면서 지금 이대로 진로를 지속해야 할 지, 변경해야 할 지에 대한 고민이 드시는 것 같네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마카님께서 현재 하고 있는 직종으로 박사 과정까지 밟고 계신 것을 보면 박사에 들어가기 이전에는 그 진로에 대한 열정과 관심이 컸을 것 같습니다. 어떤 한 분야를 학부로 졸업하고 취직을 하는 것과, 거기서 더 나아가 석사 과정을 거치고 또 거기서 박사과정까지 이어지는 것은 그 전공을 대하는 시선이나 마음이 꽤 다를 것입니다. 즉, 박사를 하겠다고 마음을 먹는다는 것은 사실 웬만한 관심과 열정이 아니면 선택하기가 쉽지 않은 루트이지요. 그리고 글을 통해 느껴지기로는 마카님께서 함께 박사 과정을 밟고 있는 다른 동기들보다 꽤 괜찮은 커리어를 쌓아오신 것 같은데요. 마카님이 그동안 이 직종에 대해 얼마나 열심히 노력하고 또 열정을 쏟아왔는지가 보여집니다. 그렇게 내 일에 열정을 쏟는 동안 또 사회생활을 하면서 얼마나 많은 다양한 사람들을 만났겠어요. 말 그대로 세상에는 다양한 사람들이 존재하지요. 그렇다 보니 마카님이 표현하신 나에게 비이성적이고, 비호의적이고, 폐쇄적인 사람들을 만나면서 '왜 여기 있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이렇게 이상하지?'라는 생각도 들었을 것이고, '가뜩이나 일도 힘들어 죽겠는데 사람들까지 말썽이네' 하는 마음도 들었을 것 같습니다. 그렇게 힘든 것들도 꾸역꾸역 참아오고 있었는데 나에게는 닿기 힘들었던 기회들이 다른 사람에게로 돌아가고, 내가 했던 작업들의 결과물도 잘 되지 않고 하니 그동안 참아왔던 것들이 한꺼번에 폭발하듯 이 직종에 대한 회의감으로 덮쳐온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마카님, 그동안 내 스스로를 바라보며 정말 열심히 노력하고, 또 노력했다 여겨지셨을 거예요. 힘들어도 참아내고, 버티자 하고 내 스스로를 다독이며 끌어오셨을 거예요. 그렇게 내가 에너지를 쏟았는데 그것에 상응하는 혹은 그래도 어느 정도의 보상이 될 법한 무언가가 눈 앞에 보여졌더라면 어땠을까요..? 만약 다른 이들에게 갔던 기회가 나에게 찾아오고, 내가 한 작업의 결과물이 그래도 그럴 듯 했다면... 그럼에도 다른 직종을 보게 되었을까요...? 마카님께서 지금 내가 다른 직종을 바라보게 되는 진짜 이유를 한번 찾아보셨으면 해요. 사람들이 좀만 나에게 호의적이었더라면 이 일을 계속 했을까? 다른 사람에게 간 기회가 내게 왔다면 이 일을 계속 했을까? 이번에 한 작업이 잘 되었더라면 이 일을 계속 했을까? 만약 위 이유들 중 하나라도 yes가 있다면, 마카님은 여전히 그 일을 하고 싶은 것일지도 모르겠어요. 우리가 진로를 선택할 때 여러 가지 여건들을 살피게 되지요.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해야 할 것은 '나는 이 일을 하고 싶은가?' 일 거예요. 그리고 난 후 '내가 이 일을 할 만한 소질이 있는가?', '이 일을 통해 내가 얻는 것은 무엇인가?' 등등이 있겠죠. 어느 직종이든 나와 맞지 않고, 나를 힘들게 하는 사람은 있게 마련이예요. 어느 직종이든 내 부족함과 씨름하며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해야 함은 마찬가지예요. 어느 직종이든 다른 사람은 나보다 별로 능력도 없는 것 같은데 금수저라서, 혹은 인맥이 좋아서 등등으로 내가 밀려나야 하는 경우들이 생겨요. 마카님께서 만약 지금의 직종을 지속하고자 한다면 어떤 부분이 해소가 되면 계속 할 수 있으신가요? 혹은 지속할 수 없다면 무엇 때문에 지속할 수 없다 생각이 드시나요? 내가 이 직종을 통해 이루고자 했던 것은 무엇이었을까요..? 이러한 질문들에 대한 내 안의 답을 따라가 보시면 좋겠어요. 짧은 마카님의 글을 통해 느껴지기로는 마카님은 내 인생에 대해, 내 일에 대해 정말 많은 열정과 에너지를 가지고 있구나 하는 점이예요. 그것이 마카님이 가진 강점 중 하나이겠지요. 하지만 저는 마카님이 조금은 내 삶을 느슨하게 가져가셔도 좋겠다는 마음도 듭니다. 무엇이 마카님을 이렇게 시간에 쫓기듯, 커리어에 쫓기듯, 인정에 쫓기듯 하게 만드는 걸까요...? 내 인생에서 커리어가, 직업이 주는 의미가 무엇이기에 그렇게 열정적으로 쏟고, 그에 따르는 좋은 결과가 오지 않았을 때 이렇게나 낙담하게 하는 걸까요...? 이 직종에 대한 고민 뿐 아니라, 조금 더 크게 나의 삶을 두고 보았을 때 이러한 질문들에 대한 답을 하나씩 풀어나갈 수 있게 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진로와 관련하여, 그리고 내 인생에서의 직업적 커리어와 관련하여 상담을 통해 좀 더 구체적으로 탐색하면서 나의 인생을 돌아보는 것도 지금의 마카님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모쪼록 마카님의 마음의 소리에 잘 귀 기울이고 나에게 좋은 선택을 해나가실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jowy0221
일 년 전
용기라는 건 두려움이 없다는 것이 아니라. 두려움 보다 더 소중한 게 있다는 걸 아는 것-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무엇이 더 소중한 지 아신다면 용기를 내실 수 있으실 거에요.
lilycocoa
일 년 전
같은 과정을 걸어온 사람으로써 많이 공감이 되네요 고민자님 안에 답이 있을거에요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