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고싶은 일이 있는데 제가 함부로 결정지을 수 없어요..어떡하죠?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취업/진로
Ameliasss
일 년 전
하고싶은 일이 있는데 제가 함부로 결정지을 수 없어요..어떡하죠?
저의 나이는 19살이고 곧 성인이 되는 나이인데 특성화고를 다니다보니 대학을 가는것이 아니라 바로 취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처음 학교에 들어왔을때는 바로 취업을 하려고 생각하였습니다. 제가 하고싶었던 직업이 웨딩플래너 였는데 막상 고3이되고 현실을 돌아보니 처음부터 플래너의 길을 가는건 막막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렇다고 대학을 생각하면 어디에 가고싶지도 않았고 계속 취업생각만 하고 있었던 터라 어쩔수 없이 이렇게 된거 취업의 길을 선택하고자 했죠.. 그래서 9월달 초에 한 회사에 이력서를 넣고 면접날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친구가 갑자기 한라대학교 과중에 웨딩플래너쪽으로 배울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바로 취업준비를 포기하고 대학 원서를 넣을려고 했습니다. 그래서 면접준비를 안하고 면접을 봤던 터라 절때로 붙을 일이 없겠구나 하고 대학 원서를 넣고 면접을 기다리고 있던 와중에 제가 회사에 합격을 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깜짝 놀라서 이게 무슨일인지 싶어 바로 선생님께 안하겠다는 식으로 말을 하였는데 선생님께서는 아무말도 없으시고 그냥 하라는 눈치를 주셔서 어쩔수 없이 회사를 다니게 되었습니다..처음에는 긍정적으로 취업했으니까 잘 다녀보려고 했는데 하고싶었던 일이 아니라서 의욕도 안생기고 막상 그만두려니 회사직원분들이 1달동안 열심히 가르쳐 주시고 아껴주셨던게 너무 죄송해서 못그만 두겠더라고요..ㅜㅜ 이제 곳 한달 체험이 끝나고 다음주면 완전한 정규직이 되는데 적어도 1년은 다녀야 할것 같아서 요즘 너무 힘들더라고요..처음부터 안한다고 했으면 어땠을까 라는 생각도 들고..그래서 일단 최소 1년은 다녀보고 정말 안되겠으면 그만두고 대학으로 진학 하려고 생각중 입니다..저 잘 하고 있는거 맞겠죠..?ㅜㅜ
의욕없음불안스트레스
전문답변 추천 1개, 공감 4개, 댓글 3개
상담사 프로필
류지원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마카 님의 삶을 응원합니다
#진로 #특성화고 #대학 #취업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류지원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 님께서는 웨딩 플래너가 꿈이시군요! 고 3까지 웨딩 플래너를 꿈꾸시다, 고 3 때 현실적으로 바로 웨딩 플래너 취업이 어려우심을 알게 되시고, 대학 진학에도 큰 뜻이 없으셔서 취업을 선택하셨군요. 친구의 정보로 웨딩플래너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곳을 알게 되어, 진학으로 방향을 돌렸지만 회사에 취업을 하게 되고, 담임 선생님의 암묵적인 압박으로 뜻을 철회하지 못하시고 취업을 하게 되셨네요. 잘 다녀보고자 하지만 의욕도 크게 생기지 않고, 그만두는 것도 쉽지 않으시구요. 정규직 전환이 되면 1년 정도는 다니실 생각을 하고, 혹시 너무 안 될 것 같으면 대학 진학을 하실 계획인데, 잘 한 선택이신지에 대한 확신이 들지 않으시는 것으로 이해됩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마카 님, 우선 매우 혼란스러우셨을 것 같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요. 인문계 고등학교를 재학하셨다면, 대부분 대학 진학을 목표로 하다보니 대학이나 전공에 대한 정보를 좀 더 손쉽게 얻으실 수 있었을 텐데, 왜 마카 님의 학교에서는 마카 님께서 지망하시는 진로에 대한 진학 정보를 주지 않으셨는지 다소 의문이 듭니다. 학생의 입장에서는 대학이나 전공의 정보를 얻기가 다소 어렵지만, 학교나 교사 차원에서 그런 정보를 주었다면 마카 님께서 좀 더 넓은 선택지 중에서 고민해 보실 수 있었을텐데요. 먼저 마카 님께서 지금 취업한 회사에 내가 왜 그렇게 불만족하게 되는지를 한 번 생각해 보시면 좋겠어요. 물론 대학 진학에 지금은 관심이 생기셨지만, 내년이나 내 후년, 혹은 마카 님께서 필요하신 시점에 진학을 다시 결정하실 수도 있는데 마카 님께서는 왜 지금 가지 못하신 것에 대한 미련이 강하게 남으신 것인지 고민해 보시는 것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마카 님께서 대학 진학에 관심이 생겼을 때 하지 못하게 되신 것이 고민의 원인이라면, 이번 기회에 웨딩 플래너와 관련되어 가르쳐 주는 다른 대학은 없는지, 어떤 커리큘럼이 더 좋다고 하는지, 취업률은 어떻게 되는지 등에 대해 좀 더 자세한 정보를 알아볼 수 있는 시간으로 삼을 수 있겠다고 생각해 보실 것 같습니다. 마카 님께서는 지금 한라대에 대한 정보만을 알고 계시지만, 다른 대학/전문대학에도 웨딩 플래너를 양성하는 다양한 교육 과정이 있을 것이고, 그 교육 과정에 따라 마카 님께서 얻어가시는 것이 현저히 차이가 날 것이에요. 취업을 하셔서 일을 하시는 동안 금전적인 측면을 준비할 수 있으니, 좀 더 안정적으로 웨딩 플래너를 준비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고 생각해 보시면 좋겠습니다. 또는 지금 하시는 일이 관심이 없어서 의욕이 생기지 않으신다면, 그럼 어떤 일을 하실 때 내가 흥미를 갖고 열정을 가진 채 일할 수 있을지를 생각해 보시면 좋겠습니다. 경우에 따라 정말 나의 흥미와 적성과는 하나도 맞지 않아서, 출근을 하는 것 자체가 매우 고역이 되는 경우도 있어요. 그런 경우에는 굳이 이 회사에서 심신을 모두 다쳐가며 버틸 이유가 마카 님의 경우에만 없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만약 그냥 내가 가장 원하는 진로와는 맞지 않는 경우라면, 마카 님의 이 1년의 경험이 이후 웨딩 플래너로서의 진로에도 분명히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요. 웨딩 플래너를 여러 직업을 가진 신부와 신랑과 일정을 조율하고, 다양한 업체 및 사람들과 끊임없이 조율해야 하는 직업이지요. 좋아하는 예약이나 업무만을 할 수 없고, 싫어하는 사람과도 계속 마주쳐야 하고, 하기 싫은 일도 계속해서 해 나가야 하는 시간들이 많을 거에요. 내가 크게 관심있는 일은 아니지만 어쨌든 나의 책임을 다하며 다른 사람들과 어울려 본 1년의 경험이 분명히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마카 님, 마카 님께서는 첫 사회 생활을 시작하시며 여러 혼란스러움과 어려움을 겪으셨던 것으로 보입니다. 마카 님께서 원하시는 대로 방향이 흘러갔다면 좋았겠지만, 그렇지 않게 된 상황에서 우리는 그래도 배울 수 있는 점, 좋은 점을 찾는 게 필요할 것 같습니다. 마카 님께서 진로를 향해 첫 발을 내딛으시는 과정을 응원하겠습니다.
whitewitch1
일 년 전
어떤 결정을 하기에 충분히 많은 나이가 아니기에 부모님, 선생님 그리고 친구들의 영향을 많이 받게 될 수 밖에 없다고 생각되어집니다. 웨딩플래너의 멋진 꿈을 가지고 미래를 상상하며 고교시절을 보냈을 님의 모습에서 여고시절의 나를 발견합니다. 특성화고는 학교 특성상 취업률에 대한 성과에 집중하면서 진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에게는 관심을 덜 기울이는 게 사실입니다. 취업이 빠르게 된것을 보니 열심히 학교 생활을 한 것으로 보여지고 또 그 회사에서도 마카님의 직업능력이 우수하다는 것을 인지한것으로 보여집니다. 물에 떠밀리듯 취업을 결정했고 또 꿈과 취업 사이에서 고민하는 시간속에서 마음이 어수선할 것으로 느껴집니다. 내가 가보지 않은 길은 더 많은 미련을 남기기 마련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느 누구도 정답을, 또는 좋은 답을 주기는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마인드맵을 그리듯 님의 미래에 대한 그림을 그려보는 건 어떨까요? 이 상태로 일을 하면서 얻을 수 있는 최상의 것과 또 꿈을 향해 도전하게 되어 성취할 수 있는 나의 미래를 두 그루의 나무를 그려보고 결정을 해보는 것도 좋을 거 같습니다. 님의 인생 고민에 끼어들어 미안하지만 나의 열아홉 고민과 같은 고민이 떠올라 작은 조언을 보냅니다. 도움이 되었기를 기대합니다.
sun0609
일 년 전
원하는걸 하셔요^^ 저두 할줄아는게 없어서 여상나오고 바로 취업을 했어요 근데 성추행도 당해보고 재떨이를 치우고 있는 제가 한심해서 간호조무사 자격증을 따서 25살때 직종을 바꾼적이 있는데 그때 너무 잘한거 있죠 지금 40대인데 아니라고 맘먹었을때 커다란 용기가 필요하고 그걸 실천에 옮겼을때 굉장히 기쁘고 후회도 없더라구요 그후 6~7년 그 일을 보람차게 했던거 같아요 가슴이 뜨거웠으니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