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과 가족 고민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가족
Chhu
일 년 전
취업과 가족 고민
나이는 19살이고 취업 준비중입니다. 저희 가정형편이 좋은 편이 아닙니다. 그리고 아직까지는 부모님이 버티실 수 있지만 언제 돌이가셔도 이상하지 않은 그런 건강 상태여서 오빠나 저 둘중에 한명이라도 준비를 해야하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오빠는 재수 준비중이라서 더욱 돈이 나가야하는 곳이 많습니다. 그래서 제가 준비를 해야할 거 같아서 취업을 준비중이고 알바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알바를 하면서 돈에 강박증? 이 생긴 거 같습니다. 알바비가 들어오면 70%는 통장에 넣고 나머지를 쓰긴 하는데 그 돈을 쓰면서도 왜 이렇게 많이 썼지? 라는 생각을 하면서 스스로 자책을 합니다. 저희 가족은 제가 돈을 잘 안쓴다고 뭐라고 하는데 제 생각을 다릅니다. 알바비 들어올때 마다 음식 시켜주고 생일 선물 주고 어버이날 챙겨주고 설날, 추석 등등 챙길건 다 챙겨줍니다. 하지만 항상 저에게 가족은 돈에 집착하지 말라고 합니다. 너무 억울하고 제 속마음을 말하고 싶은데 말도 못하겠고...그래서 그냥 알아서 한다고 하고 넘어가곤 합니다. 하지만 최근에 어머니가 화장품을 사달하셨는데 제가 돈이 없다고 그리고 그 화장품 비싸다고 하니깐 비싸서 못사주는거가? 라고 하셨습니다. 이 말을 듣자 살짝 화가나기도 하고 억울했습니다. 스스로한테도 아까워서 살까 말까 몇번이고 고민하다가 진짜 필요하다고 느낄때, 후회 안할 거 같을때 삽니다. 그래서 어머니한테 오빠도 알바하니깐 나랑 오빠 하나씩 사서 총 두개 사줄게 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니네 오빠 돈이 거기서 거기지 뭐.. 라고 하셨습니다. 그 말을 듣자 내 돈은 뭐지? 그럼 나는? 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러면서 어머니는 비싸서 못사주는거네 라고 하면서 방에 들어가셨네요.. 제가 잘못한건지 알고 싶네요.. 진짜 왜 저만 힘들어야하고 저만 참아야 하는지.. 오빠는 하고 싶은 거 다 하면서 돈 걱정도 안하고 재수 하고 있는데 나만취업 준비하면서 돈 모으면서 혹시 몰라서 준비하고 있는데 그런것도 모르면서 항상 나만 보면 왜 돈에 집착하냐고 왜 짠돌이 처럼 행동하냐고.. 그런 말 들을때 마다 진짜 모은 돈 다쓰고 죽어버릴까 왜 나는 돈을 모으로 있는지도 모르겠고 힘들다고 말하면 그런게 왜 힘드냐 엄마 아빠가 더 힘들다 라고 말하면서 내 편을 또 안들어주고..진짜 죽고 싶네요..
짜증나속상해불안해걱정돼괴로워공허해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2개, 댓글 3개
상담사 프로필
송주영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일 년 전
가족의 짐을 혼자 지려하지 말아요.
#효녀#기특해#나를위해써요
안녕하세요, 마카님. 마인드카페 상담사 송주영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19살의 꽃다운 시절, 취업을 준비하고 계시네요. 그러면서도 집안에 보탬이 되고자 알바도 하면서 하루하루 성실하게 살아가고 계시군요. 글을 읽으면서 마카님의 예쁜 마음과 성실함이 돋보여 기특하면서도 대견스러운 마음이 들었어요. 알바를 해서 돈을 벌어 70%를 저축하는 것도 놀랍고 그 와중에 어버이날, 생신, 명절 할 것 없이 부모님께 챙겨드리는 모습을 보니 제가 19살 때는 그런 것은 생각지도 못했는데 하는 마음이 들어 마카님이 정말 대단하시다 느껴져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오빠는 재수중이기에 마카님께서 내가 더 집안을 위한 대비책을 세워놔야겠다는 생각을 하셨군요. 나는 나름대로 우리 가족을 위해 내가 희생한다 정신으로 열심히 일하고 있고, 내가 쓸 것도 아껴가며 살고 있는데 엄마는 비싼 화장품을 사달라고 하시고... 오빠와 함께 사주겠다 하니 오빠 편만 드시고... 마카님께서 속상하실 만 해요. 왜 내 마음도 몰라주고 나만 이렇게 힘들어야하는건지 화도 나고 답답하기도 하고 그러실 것 같아요. 근데 저는 궁금하기도 해요. 가정형편이 좋지 않고 부모님 건강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왜 마카님 혼자서만 불안함을 느끼고 가족의 미래를 책임지려하시는건지요. 어찌보면 이 가정 내에서 마카님은 가장 어리고, 도리어 받기만 해도 부족할 수 있는 소녀인데요. 그래서 한편으로는 가장 어리고 받기만 하고 싶을 마카님이 생활전선에 뛰어들어 한푼이라도 더 모아야한다고 생각하게 되기까지 얼마나 많은 가족간의 역사가 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마음 한켠이 시려오기도 합니다. 마카님에게 있어 부모님이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줄 수 없는 것 같아서, 오빠가 나와 함께 하는 동지가 되어주지 못하는 것 같아서 마카님 혼자 꿋꿋하게 내 할일을 해나가야만 하는 그 마음이... 예쁘면서도 쓸쓸하게 느껴지네요. 마카님은 '우리 딸 고맙다', '우리 딸이 있어 든든하네' 이런 한마디면 200%에너지를 가지고 더 열심히 할 사람일 것 같은데.. 나의 열심이 위로나 격려, 칭찬이 아닌 나에 대한 오해로 돌아오니 얼마나 억울하고 화도 나겠어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마카님, 마카님 말씀처럼 엄마는 마카님의 속마음을 모릅니다. 내가 무슨 생각으로 취업준비를 하면서도 알바를 그렇게 열심히 하고 있는지 마카님이 말하지 않으면 그 누구도 알 수가 없습니다. 그냥 보기에는 알바해서 돈 벌어 나 자신에 좋은 것들 하려고 그러나보다 라고 생각할 수 있어요. 그래서 그런 '오해'를 하게 될 수도 있어요. "너는 돈벌어 다 어디다 쓰고 엄마 화장품 하나 사주는게 아깝니?" 이런식으로요. 마카님께서 왜 이렇게 열심히 알바를 하고 있는건지, 그 불안함을 표현해보세요. 나는 짠순이나 매정한 사람이 아니라 불안한 마음으로 이렇게 힘든거라구요. 그리고 실제로 우리 가정의 경제상황이 어떤지에 대해 부모님께 여쭤보아도 좋아요. 부모님께서 아이고 돈없다, 힘들다 하시는 말씀이 물론 사실일 수 있지만 실제로 우리 가정의 경제상황이 구체적으로 어떠한지는 말로 힘들다고 표현하시는 것과는 또 다를 수도 있어요. 만약 실제로 빚이 있다면 그것은 어떻게 해결해나갈 것인지, 부모님은 계획이 있으신지에 대해서도 확인해보시구요, 또 막상 물었는데 그만한 정도의 상황은 아니라면 마카님께서도 어느정도는 부담을 내려놓고 저축의 즐거움을 경험하는 정도로 해나가실 수도 있어요. 우리가 불안한 것은 불분명하기 때문이예요. 과연 엄마 아빠가 얼마나 버텨주실까, 우리 집은 얼마만큼 어려운가 등등 굉장히 모호하게 추측만 하고 있기 때문에 더 불안해지고 지금 당장 내가 뭐라도 해야할 것 같은 마음이 드는 거거든요. 마카님께서 부모님과 오빠와 좀더 허심탄회하게 가정 상황에 대해, 그리고 마카님의 불안한 마음에 대해 얘기해보신다면 오해를 받고 억울한 상황들이 줄어들 수 있지 않을까요...?
마음이 힘들거나 어려움을 느끼실 때 언제든 상담의 문은 열려있으니 도움을 받으실 수 있기를 바라며, 너무 이쁜 마카님의 그 마음이 있는 그대로 인정되고 받아들여지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마인드카페 상담사 송주영 드림.
GojoSensei
일 년 전
힘내세요 ㅜㅜ
Chhu (글쓴이)
일 년 전
@GojoSensei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