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하던 상담자와의 상담을 그만뒀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정신건강
nightpepe
2년 전
이용하던 상담자와의 상담을 그만뒀어요
지역 내 임상심리전문가였구요, 3년 전 봄에 학부 교수님으로부터 입소문 정도 듣고 찾아가 드문드문 이용하다가, 이래저래 지역 간 이사 및 이직을 겪고 돌아와서는 다시 만 1년을 매주 꼬박 이용했었어요. 50년대생이셔서 연세 많으신 건 둘째치고, 아예 저랑 소통을 하기보다, 세뇌와 명령이고 꼭두각시 인형 조작하는 느낌 받았네요. 밖에 사람들과 나누는 대화도, 카톡 내용도, 용돈 지출도, 부모님에게 제 상황을 설명하려는 시도도, 심지어 진학 및 취업의 의사결정이나 판단도 모두 제지받고 금지당하거나 불러주시는대로 받아써서 그대로 행동했어요. 친해져가던 이성친구와의 식사약속도 취소를 명령받았구요, 사귀던 남친과의 결별도 조장하고, 결별 후 혼란스럽고 방황하는 저에게, 미련이 다 오직 육욕의 정에서 비롯된 것이니 벗어나라고 세뇌받았어요. 무엇보다 중요한 건, 저는 다른 센터의 내담자들과는 다른 특별한 존재래요!! 뭐가 특별하냐니까, 상태나 경험이나 증상이 특별해서 상담자 본인한테 특별한 존재래요. 제가 보기엔 기질적 측면에서 상담자와 저가 너무나 많이 닮았어요. 엄마도 옆에서 같이 센터 내원하시고 면담하시다가 느낄 정도로요. 근데 문제는 상담자가 저랑 자신을 동일시하고, 저를 무슨 본인 아바타인 줄 알아요. 이거 항의 카톡 백날 보내도 답장 없고, 작심하고 상담장면 가면 저의 딴 문제나 에피소드를 끄집어내면서 시간과 주의를 딴 데로 돌려요. 제가 상담시간 20분 직전에 분명히 라포에 대해 오늘 얘기하러 간다고 선전포고 했는데도요. 또 뭐라고 하냐면, 저는 너무 약해서 지금 계획한 일을 할 에너지가 없대요. 저는 강하지 않고, 일 벌이면 다 실패 각이래요. 그거 때문에 증상 더 심해지면 본인하고 작업한 것들을 원점보다 더 못한 데서 다시 시작해야 한대요. 이 말 듣고 6개월을 베짱이 뺨치게 부모님 밑에서 거머리처럼 돈 빨아먹으며 빈둥빈둥 살고 있어요. 그 와중에 저는 약하니까, 병자니까, 하면서 자존감은 바닥을 치구요. 강점에 대한 격려나 응원은 없고 오로지 통제와 조작 뿐이예요. 제가 하고 싶은 진로도 부정당하고(심리학 전공 살리기) 일반 회사 가는 거부터 하고 본인처럼 40대 돼서 하고 싶은 거 하면 된대요. 저보고 구인공고 조사하기 숙제를 명령조로 내줘요. 방금 이용 그만하겠다고, 이유가 궁금하시면 통화주시라고 하니까, 통화는 안 주시고 언제든 내키면 돌아와도 되니 저보고 염려말래요. 참나... 저 완전 이거 가스라이팅 당한 거 아니예요??
짜증나불만이야혼란스러워화나조울실망이야스트레스받아스트레스상담의치료적원리상담의치료적원리상담의치료적원리
전문답변 추천 2개, 공감 11개, 댓글 3개
상담사 프로필
천민태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일반적인 전문적인 심리상담과는 차이가 있는 것 처럼 보입니다.
#상담의치료적원리
안녕하세요. 마인드 카페 상담사 천민태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께서 지역 임상심리사분께 상담을 1년간 받으셨네요. 말씀해 주신 내용만 보면 일반적인 심리상담 과정과는 다른 방법인가봅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상담의 가장 기본적인 태도는 경청과 공감입니다. 자세하고 섬세하게 잘 듣고, 공감하고 그리고 이해한 것을 되돌려주는 과정의 반복입니다. 어떤 내담자분들은 듣기만하는 게 무슨 효과가 있는지 궁금해하시고 해결책을 알려주고 때로는 방향을 알려주기를 원하시기도 하시기 때문에, 때로는 방법을 알려주고 지시해주는 상담을 원하시기도 합니다. 그런데 지시하고 방법을 알려주는 형태의 상담은 상담과 상담사에게 의존적이 될 뿐만 아니라 스스로 생각하고 결정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지 못하거나 아니면 있던 능력 마저도 줄어들게 만듭니다. 그렇기 때문에 아무리 상담사 본인이 경험이 있고, 내담자와 비슷한 기질과 성격이 타고났다 하더라도 지시적인 상담은 편하게 느껴질지 몰라도 온갖 부작용이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상담사가 때로는 정답을 어느정도 알고 있기도 합니다. 그러나 더 정확한 정답은 그 인생을 살아온 본인이 더 잘 알고 있습니다. 내담자분들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은 자신은 정답은 알지만 실행이 잘 안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정답을 머리로만 아는 것은 상담에서 크게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지는 않습니다. 문제는 자신이 움직이고 싶은대로 움직이는 내적인 힘에 있습니다. 생각하는대로 마음이 움직이고 생각하는대로 행동으로 실행을 하기 위해서는 내적인 힘이 있어야 합니다. 경청과 공감의 반복은 한 사람의 내적인 힘을 키워줍니다. 자기 감정을 똑바로 바라볼 수 있도록 힘을 길러주고 다른 도움 없이도 스스로 직면할 수 있도록 키워줍니다. 이런 형태로 내적인 힘이 길러지면 자신의 감정과 생각과 행동 있는 그대로 볼 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이렇게 자기를 관찰할 수 있게 되면 이제 비로소 본인이 생각하는대로 마음이 먹어지고 행동으로 실행도 됩니다 이럴 때, 살아온 습관들이 방해를 해오는데, 상담에서는 훈습의 과정을 거칩니다. 습관들이 떠 오를 때 알아차리고 바뀐 행동을 적용해가면서 시험해보는 것입니다. 이런 과정들을 연습학 연습하면 과거처럼 힘들게 살지 않게 됩니다. 비로소 상담은 종결되고 상담없이도 건강하게 살 수 있게 됩니다. 자신이 모든 것을 선택하고 책임지고, 자신의 삶의 주인으로 살게 됩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도움받으셨던 임상심리선생님께서 어떤 상담의 방법을 적용하셔서 마카님을 도와주신지는 명확히는 모르겠어서 제가 함부로 말씀을 드리기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마카님께서 불편감을 경험하고 계신다는 부분입니다. 그래서 이런 방법으로 상담을 받으신지 1년이 지났지만, 스스로 생각하고 결정하고 행동하고 책임지는 방법을 조금이라도 배우지 못하셨다면 마카님과 맞지 않는 방법일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럴 때 선생님께 과감히 표현해보는 것도 방법인데, 그 표현한 후 돌아오는 피드백이 마카님의 마음을 불편하게 하거나 명확하지 않고 불투명하다고 느끼거나 마카님의 마음이 자유로워지지 않는데 일조한다면 다른 방법을 사용하시는 상담선생님의 도움을 받으시는 것도 방법입니다. 하지만, 다시 상담을 받으시기에 마카님이 기존의 상담에서 받으신 상처가 있으신것은 아닌가 우려가 됩니다.
답변이 마카님께 도움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jiiji
2년 전
충격적이네요. 무슨 ***가 상담사를 하고 있는지.
lovemyselfhaha
2년 전
ㅎㅎ그분 비정상적인데요? 상담사자격증은 있대요? 없으면서 사설상담 하시는 분들도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