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너무 예민한걸까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취업/진로
비공개
2년 전
제가 너무 예민한걸까요?
긴글이지만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입사 3주차 된 26살 여자입니다. 제가 이번 1월 달에 중소기업 광고디자이너 신입으로 취업을 했습니다. 이 회사는 인쇄업을 하고 있고 저는 기존에 일하고 계시던 디자이너 분 보조업무로 들어오겠되었습니다. 디자이너는 그 분 혼자인데 요새 일이 많아져서 도저히 그 분 혼자서 업무를 다 할수가 없어서 새로 뽑았다고 그러시더라구요 그래서 디자인쪽에는 저랑 그 분 둘만 있는 상황입니다. 일단 그분은 50대 남자분이시구요. 이 쪽일에서 평생을 일하셨다 그러시더라구요 이 쪽 분야에서 오래 일하셨다길래 저는 신입이고 일러스트나 포토샵을 배*** 1년 밖에 되지 않아 그 분 밑에서 일하면서 열심히 배워야겠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처음 일주일은 그 분도 친절하게 잘 가르쳐 주시더라구요. 그래서 정말 잘 입사했다 그런 생각을 했는데, 딱 일주일이 지나자 갑자기 태도가 180도 달라지시더라구요. 뭘 물어봐도 이딴 것도 모르냐고 소리치시는 건 기본이고 옆에서 지켜보고 있다가 제가 실수라도 하면 야 너 뭐하냐? 지금 니가 하는 게 맞아? 이런 식으로 말씀하시고 가끔 이틀에 한번 꼴로는 주먹으로 책상까지 내려치면서 이따위로 밖에 일 못하냐고 화를 내고 그러십니다. 저는 여기서부터 살짝 이해가 안되긴 했어요. 저는 그 전에는 포토샵이나 일러스트는 한번도 손대본적도 없고 배운 건 딱 1년 뿐이고 그걸 그 분도 알고 계세요 게다가 제가 이쪽 분야에서 일해본것도 아니고 제가 뭐 큰 실수를 한것도 아니고 겨우 들어온지 2주밖에 안된사람한테 일도 똑바로 못하냐고 소리치는 게 저로써는 이해가 되지 않더라구요 게다가 일 끝나면 막 웃으시면서 내가 했던 말은 너가 다 잘되라고 아빠가 너 걱정되서 그러는거라고 그러세요 (자기한테 저랑 비슷한 나이대의 딸이 있어서 뭐만 하시면 아빠가~이러시더라구요) 그 전에도 다른 회사를 다녀봤지만 적어도 한달정도는 적응기간을 주시거든요.. 그런데 뭐 거기까지야 워낙 잘하시는 분이 잘 모르는 사람이 들어와서 본인이 간단하게 생각하는 걸 해매니 답답해서 그런다고 이해해보려고 했어요. 근데 제가 제일 더 못 참겠는 게 일단 스킨쉽이 약간 있으세요 머리를 쓰다듬한다더가 손으로 어깨나 등같은데 두드리시거나 약간 야한 농담같은 것도 던지세요. 예를들어서 오늘 들은 농담으로는 남자친구 있어? 없으면 나이차이는 많지만 내 지인들 중에서 소개시켜줄까 라던가 점심시간에 쉴 때 그 분은 디자인실에서 자시거든요 위에도 말했다시피 디자인실에는 저랑 그 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자기 자겠다고 불꺼도 되냐고 그러시길래 그러시라고 그랬더니 웃으시면서 아이 불끈다고 그러니까 이상하게 들리잖아~그런식으로 얘기를 하십니다.. 그리고 또 그 분이 가끔 말씀을 너무 심하시게 하는 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드는데 사무실 여직원분이 디자인실을 들렀다가거나 전화를 하면 그 분을 *** X, 대기리빈 X 미친X 그런 소리하시는 건 기본이고 저한테는 일 가르쳐주시다가 너 정신적 장애있냐? 이러시길래 없다고 하니까 그럼 왜 일을 이딴식으로 하지? 이러시더라구요.. 너무 충격 받아서 친구들한테 하소연했는데 친구 중 한명이 말을 너무 막하는 경우가 없진않아 있는데 나이가 좀 있는 남자 어른들은 그런 게 기본이라고 익숙해지라고 그러는데 정말로 이런게 기본인가요... 그만두고 싶긴한데 친구말대로 이런 게 기본이라면 제가 그냥 예민한 사람이 되는 게 아닌가 싶어요.... 정말로 제가 예민한건가요? 제가 여기서 참고 일을 계속 해야되는 건가요?
스트레스받아우울해갑질대처방법직장내갑질대처방법직장내
전문답변 추천 1개, 공감 9개, 댓글 11개
상담사 프로필
이영우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명백한 위법사항일수 있습니다. 현명한 대처방법을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직장내 성희롱#갑질#대처방법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이영우입니다. 사연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입사하신 후 마음 고생이 많았겠습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이제 입사한 신입사원이시네요. 광고디자인업체에서 인쇄업 보조디자이너로 계신데, 직장상사와의 관계에서 어려움이 많으신 것 같아요. 마카님이 적으신 내용을 살펴보면 명백하게 성희롱이나 성추행이며, 직장내 괴롭힘, 갑질행위로 보입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이것이 명백히 위법행위임에도 불구하고 피해자인 마카님이 대처하기에는 참 어려운 점이 많다는 것이 현실적인 고민인 것 같아요.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마카님이 예민하거나 나이가 있는 직장상사가 다 그렇게 행동하지는 않는다는 거이며, 무엇보다 위 사연글에서 볼때는 상사분이 명백한 잘못을 저지른 것입니다. 조직내 회사생활에서 중요한 것은 서로간의 인격적인 존중과 배려가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많은 여성분들이 이런 문제로 갈등을 겪는다는 것이 참 어이가 없는 마음입니다. 그 상사 직원이 어떻게 그 회사에 있는지 모르겠네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마카님, 직장생활을 하다보면 참 어려운 상황을 맞이할 때가 많습니다. 신입으로 입사한 지 이제 3주 정도 되었는데, 마음 고생을 많이 하셨겠네요. 첫 직장인지 모르겠지만 1년 정도 학원에서 디자인기술(포토샵, 일러스트)를 배우고 막 처음 시작하는 일인 것 같아요. 기술이 부족하거나 일에 대해 모르는 것은 배워나가도 되지만, 마카님이 겪는 일은 그대로 수긍하고 직장생활을 해야할 것을 생각하니 저도 참 어렵습니다. 어떤 결정이든 마카님이 최종으로 선택하실 일이지만, 조금은 도움이 될까 싶어서 답글을 남겨드립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사연글에 남긴 직장상사의 행동이나 말, 태도는 명백히 직장내 갑질행위로 인정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분히 법적 근거가 구체적이지는 않지만, '뭘 물어봐도 이딴 것도 모르냐고 소리치고, 제가 실수라도 하면 야 너 뭐하냐? 지금 니가 하는 게 맞아? 하고 내용이나, 가끔 이틀에 한번 꼴로는 주먹으로 책상까지 내려치면서 이따위로 밖에 일 못하냐고 화를 내고' 하는 행동이나 '저한테는 일 가르쳐주시다가 너 정신적 장애있냐? 이러시길래 없다고 하니까 그럼 왜 일을 이딴식으로 하지?' 등의 내용은 직장내 괴롭힘이나 인격모독에 해당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 머리를 쓰다듬한다더가 손으로 어깨나 등같은데 두드리시거나 약간 야한 농담같은 것', '남자친구 있어? 없으면 나이차이는 많지만 내 지인들 중에서 소개시켜줄까','자기 자겠다고 불꺼도 되냐고 그러시길래 그러시라고 그랬더니 웃으시면서 아이 불끈다고 그러니까 이상하게 들리잖아' 등의 내용은 명백한 성회롱으로 볼 수 있습니다. 피해자가 성적 수치심이나 불쾌감을 느꼈다면..법률적으로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합니다. 위의 내용만 살펴봐도, 그 직장상사는 당연히 문제가 있는 사람입니다. 마카님이 예민하거나 당연히 감수할 사항은 아닌 것 같습니다. 아직 법률적인 부분은 제가 정확히 모르지만, 조직이나 기업에서 인사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교육을 받은 적이 있기 때문에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것을 알려드려요. 인터넷으로 관련 신고기관을 찾아보시면 될 것 같아요. '성희롱 신고'로 검색해도 많은 기관들이 나올 것입니다. 충분히 법률적인 문제나 대처방법을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마카님이 충분한 준비를 하시고 대응을 하시라는 겁니다. 언어적인 폭력이나 성추행 등은 직장내에서 다른 사람들이 없는 상황에서 일어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주변의 도움이나 직장내에서 상담을 받기가 힘든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중소기업의 경우 인원도 적고, 여기에 대한 대응이 미숙한 경우가 많아 피해자가 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마카님이 피해를 입지 않고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꼭 찾으시길 바랍니다.
마카님이 이런 경험을 하게 되니 마음이 많이 우울하고 답답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처음 직장생활을 새롭게 시작하면서 일을 배우고 적응하면서 자신의 능력을 키워가야 하는데, 한마디로 어떤 '미*' '또*이'같은 직장 상사가 되지도 않는 짓을 하고 있네요. 그럴수록 마카님은 현명하게 주변 기관이나 단체에서 도움을 받아 어떻게 행동할 것인지 상담을 받으시고 대처해나가시길 바랍니다. 마카님, 용기내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마카님을 응원하겠습니다.
satan999
2년 전
성교육 교과서에 회사내 성추행 예시로 나올 것 같이 교과서적인 성추행에 갑질이네요. 증거 차곡차곡 모으셔서 직장 갑질 119 ← 여기다 한번 도움 요청 해보세요. 글쓴이님 같은 분들 도와주는 민간 공익 단체에요
psd4444
2년 전
어려운 고민이네요 분명한건 그 아저씨가 이상하고 나쁜놈이 맞긴하지만 고민자분의 미래를 생각하면 쉽게만 이야기할수 없겠네요
orogamijaM
2년 전
전형적인 꼰대에 틀딱이네요. 딸 같다면서 이상한 스킨쉽이나 농담하는 건 말도 안되고, 그 전에 그냥 평소행실이 너무 그지같아요. 이런게 어떻게 기본이죠? 회사생활은 다 참고 하라는 건 알지만 그렇다고 그게 기본이라는 얘기는 아니잖아요. 저는 그 친구분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할 수 없네요. 제가 이런 일 관련 법적 지식은 없지만, 만약 계속 참고 다니시려면 전문가와 상담을 통해 여러가지 준비하시는 편이 나을 것 같아요
Sugartown1002 (리스너)
2년 전
녹음기 항상 소지하고 계시고요 ㅠ 증거 수집 평소에 철저히 하시고 꼭 신고하세요!! 마카님이 예민하신게아닙니다 완전 쓰레기네요ㅠㅠ너무 힘드실거같아요
rown1101
2년 전
아 많이 힘드시겠습니다.. 일단 성희롱 부분은 확실히 위법사항이 맞네요.. 최대한 증거를 많이 수집하시는걸 권유드립니다.. ㅎ 휴대폰녹음기도 좋고 회사내 시시티비도좋습니다 그리고 욕설 부분에대해서는 말을 하셔야될 것같습니다 그 누가봐도 님의 입장이 훨신 더 합리적입니다.. 한번 작정하고 이야기를 하시기바랍니다 내가 경력이 많이 없기에 업무가 서투른 것은 당연하다는 식으로 말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위와같은 일이 님이 절대 부족해서가 아니란점을 아셨으면합니다..ㅎ
Cachyper
2년 전
그 아저씨 제정신이 아닌데 님 친구도 진짜 생각없이 말해서 상황 악화시키네요.. 전혀 예민한거아니고요;; 그만두세요 정신적 장애있는건 그 아재인데 심각하네요진짜 많이 힘드셨을 것 같은데 일단 그 생각없이 쳐말하는 친구분부터 쳐내세요 님한테 더 독되기 싫으면요
hoya84
2년 전
명백하네요.. 저도 작은 회사 가본적있지만, 그런 쓰레기 회사는 아무리 오래 다녀봐야 정신병만 생기고 님에게 남는 것 하나 없습니다. 대화내용 전부 녹음해서 고용노동청에 신고하거나 성희롱으로 경찰서에 신고하셨으면 좋겠지만, 그도 안된다면 그곳을 빠져나오는게 급선무인 것 같습니다. 더 있다가는 골병나고 골병난데 님 번 돈 다 쓰게 될 겁니다. 현실을 좀 더 냉정하게 보세요. 뉴스에서 갑질논란으로 나오는 내용들에만 님 대화내용을 대입해봐도 어느정도로 심각한 상황인지 느끼실 수 있을 것 같아요. 이런 일을 당해본 적이 없으니 내가 맞는 건지 모르겠고 뭔가 얼떨떨하고 긴가민가 하겠지만, 모든 댓글과 전문가님이 말하시는 내용이 맞습니다. 생계를 위해 도저히 퇴사하기가 힘들다면, 해당 대화내용을 글로 알차게 적어서 일종의 경고글을 그 분에게 보여주세요. 어이없어 하면서 넘어간다? 그러면 대표님에게 보여드리고요, 대표님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 그럼 그 다음은 고용노동청 신고입니다. 명확하게 계획을 짜고 흔들리지 말고 명확하게 행동하시는게 좋아요. 아니면 우스워 보여서 더 심한 말과 행동을 당할 수 있어요. 특히 여자들이 이런일에 특히 괴로워하는데도 쉽게 그들의 다짐아닌 다짐에 흔들리면서 어쩌지를 못하고 참다가 골병나거나 속세(사회생활)를 완전히 떠나는 경우가 꽤 있거든요. 그러지 않으려면 지금부터 딱 기준을 잡고 행동하셔야 합니다. 화이팅!!
ETDA
2년 전
예민한거 아니구요. 성희롱 맞구요. 녹음 녹취 등 증거 모아서 노동부에 신고 할 수 있습니다.. 그 나이 남자어른들 다 그렇지 않아요... 그리고 2주차인데도 뭐라하는 사람 있어요.. 안알려주고 왜 모르냐는 사람도 있는걸요... 저도 노이해에요... 아무쪼록 잘 처리하시길 응원드립니다.
sija7892
2년 전
4년차 디자이너 입니다. 정말 나쁜 상사네요... 퇴사를 하시고 다른곳을 알아보시는게 좋겠습니다. 구구절절 맞는말씀만 하시는데요
skrlfgml
2년 전
녹화 녹음 성추행아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