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피적인 성격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대인관계
tole2
2년 전
회피적인 성격
안녕하세요 31살 여성입니다 저는 3남매인데 제가 둘째이고 한살 위 오빠가 정신지체 1급, 자폐를 가지고 있어요 지적 수준이나 행동양식이 아주 똑똑한 강아지나 원숭이 정도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오빠가 십대때 스스로를 자해를 하고 아주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지만 지금은 그래도 정서적으로 많이 안정된 상황입니다 오빠는 제게 소중한 가족이고 또 오빠로 인해 저희 가족간의 유대는 남다른 편이지만, 어렸을땐 누군가에게 우리 오빠의 상황을 이야기하거나 하는걸 꺼려해서 제 아주 오랜 친구들도 제 오빠에 대해 알지 못합니다. 나이가 좀 들은 지금은 새로 만난 사람들에겐 흐름상 편하게 이야기할때가 있지만 오랜 친구들에겐 굳이 알려주지 않았어요. 어렸을때 그냥 적당히 둘러대던걸 정정하기가 어려웠거든요. 친구에게 가족같이 아주 기본적인 부분을 오픈을 안해서일까요, 저는 친한 친구들에게도 제 깊은 이야기를 꺼내본 적이 없고 또 친구들이 너무 솔직한 감정을 말하거나 예의차리지 않은 혹은 꾸밈없는 이야기들을 말할때 너무 당황스럽고 부담스러워요. 신기하기도 하고요.. 저속한 이야기 뭐 그런걸 말하는게 아니고 어떻게 저렇게 솔직하게 감정표현을 할까 싶은 맘이 드는거죠. 저는 남이 ‘이런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신경을 되게 많이 쓰는 편이거든요. 이런 제 성격은 연애에도 꽤 상당한 영향을 끼치는건지 누군가와 깊은 연애를 해본 적이 없어요. 누군가 제게 관심을 보이고 호감을 표해도 저는 그게 부담스럽고 내 사생활 영역에 안들어왔으면 좋겠고, 스무살부터 꽤 최근까지 일관되게 동성이든 이성이든 약간의 거리감을 두고 살아왔어요. 심지어 제가 호감을 가진 사람이 제게 다가와도 저도 모르게 밀어내게 되는 상황도 있고 이런 제가 너무 우스워요. 친한 사람들과도 뭔가 내가 어딘가 굴에 들어간것처럼 한동안 일방적으로 제가 연락을 끊는 일도 부지기수고.. 이런게 결코 좋은 모습이 아니라는걸 알고 상대의 문제가 아니라 제 본인의 문제라는거도 자각을 하고 있어요. 이런식으로 계속 살아가다간 정말 안되겠다싶기도 하고요.. 뭔가 조언을 받아볼 수 있을까요?
답답해
전문답변 추천 1개, 공감 11개, 댓글 2개
상담사 프로필
김소영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당신을 응원합니다
#감정인식 #내면의성
안녕하세요 마카님 마인드카페 전문상담사 김소영 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솔직한 감정을 주변 그 누구에게도 나누어 본적이 없고 항상 거리를 두는 편이고 그 때문에 깊은 연애도 해 본적이 없으시네요. 사람들이 이런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항상 마음 졸이고 주변 시선을 신경쓰는 편이고요. 그런 내 모습이 문제가 있는것은 아닐지 계속 이렇게 지내도 되는 것인지 걱정이 되시나봐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오빠가 장애를 가지고 계시다고 하니, 마카님과 가족분들이 힘든 고비가 많이 있었을 것이라 여겨집니다. 동생과 오빠 사이에서 우리 마카님께서 특히 더 많이 씩씩한 자녀 역할을 했을지도 모르겠고 나 자신의 욕구보다는 항상 누군가의 욕구를 우위에 둬야 하는 상황도 많지 않았을까 짐작해 봅니다. 그래도 누군가를 원망하기 보다는 오빠가 나에게 소중한 가족이고 오빠로 인해 가족간의 유대도 남다른 편이다 라고 말씀하시는 것을 보니 마카님께서는 굉장히 성숙하고 고운 마음을 지니고 있는 좋은 분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마카님에게는 소중한 가족인 오빠의 이야기가 공개되었을때 혹시 누군가는 나와 우리 가족에 대한 흠으로 생각하지 않을까... 나의 소중한 오빠를 나와 다르게 문제로 느끼는 것은 아닐까.. 그로 인해 내가 상처받지는 않을까 .. 나의 가족들이 상처 받지는 않을까 .. 여러가지 마음을 많이 품고 살아오셨을 것 같아요. 그 마음을 품고 있는 것만으로도 에너지 소모가 크지 않았을까 그 자체로도 상처가 되지는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감히 제가 이런 저런 짐작을 해 보는 것 만으로도 마카님에게 어떻게 들릴지 염려가 됩니다. 그런 마음을 오래 품고 지내다 보니 나의 깊숙한 부분이나 사생활 영역에 누군가가 들어오는 자체가 피곤하게 느껴지고 신경이 쓰이는 것이 습관처럼 굳어졌을 수 있었겠네요. 때로는 나의 깊숙한 곳을 누군가가 알게되면 나를 버리지는 않을까 나에게서 멀어지는 것은 아닐까 그보다 내가 먼저 그 관계를 정리하는 패턴을 가진 사람들도 많이 봅니다. 마카님이 외부에 마카님의 모든 것을 다 오픈할 필요는 없답니다. 꼭 모든것을 오픈 해야지만 친한 관계가 되는것도 아니고요. 친한 사람들 중에서도 안전하게 느껴지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에게만 나의 이야기를 해도 좋습니다 어쩌면 그것도 나를 지키는 방법중에 하나겠지요. 때로는 믿고 마음을 였었다가 상처를 받는 일도 생길수 있답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사람들은 다른사람들의 이야기에 관대합니다. 나의 아픔을 다 알아주지도 못하지만. 그래 너 참 많이 힘들었겠다 하면서 함께 아파 해주는 이들도 많이 있답니다. 이런 저런 경험들을 해 가면서 마카님이 조금더 성숙해 지실 수 있는 기회를 만드실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짧은 글로 다 알수는 없겠지만 마카님은 그래도 가족이라는 둥지 안에서 어느정도는 안정감을 느낄 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마카님의 글이 따뜻하고 자신에 대한 고민이나 성찰도 잘 하고 있으신것 같아 보입니다. 가족 안에서 안전함을 느꼈던 것처럼 주변의 친밀한 분들에게도 안정감을 느낄 수 있는 경험을 쌓으셨으면 좋겠네요. 상담은 자신의 마음에 대해서 더 알아갈 수 있도록 도움도 주지만 내면의 힘을 기르게 하는 데에도 도움을 줍니다. 내담자가 힘을 내도록 함께 해주는 것이 상담자의 역할 이기도 합니다. 이미 자신에 대한 고민을 하기 시작하셨으니 누군가의 도움을 받는다면 마카님의 삶이 조금더 나아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저의 글이 마카님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봅니다.
aqw123
2년 전
91 동갑친구! 내얘기들어바! 난 너가 잘하는거라생각해. 우린이제 인간관계를 좀 아는 나이자나 사람관계 암만친해도 언제 어떻게 틀어질지몰라. 괜히 약점잡힐수있는거 말하지마. 회피하는게 아니라 잘하고있다생각해. 약점이라 말해 미안하지만... 현실적으로말햇어.. 상처안됐음좋겠다.. 넌 잘하구있어! 나중에 결혼할사람에게만 얘기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