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물 치료 필요할까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정신건강
OTSI
2년 전
약물 치료 필요할까요?
대면심리상담 중인데, 약물 치료 병행 권유를 받았습니다. 현재 스트레스 조절 어려움으로 인해 나타난 증상들이 과호흡(한 달), 공황발작(1번) 등있어요. 최근 10월에 증상이 심했다가, 11월엔 많이 좋아졌어요. 하지만 요즘들어서는 특정 상황이 아니어도 무슨 일이 일어날까봐 불안하고, 두통과 답답함이 빈번해요. 상담'만'으로는 해결이 어려운 부분일까요?
호흡곤란우울신체증상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1개, 댓글 1개
상담사 프로필
천민태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약물치료에 대해서...
#약물치료도움 #공황발작 #과호흡 #상담
안녕하세요. 마인드 카페 상담사 천민태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께서 현재 심리적 증상들이 나타나고 있어서 힘드시겠군요. 약물치료를 권유받으셨는데, 어떤 이유로 상담만으로 해결을 하시려는 지도 궁금합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먼저 상담선생님의 약물치료 권유에 대해서 한 번 선생님과 이야기를 해 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혹시 약물치료가 없으면 나아질 수 없는 것인지요. 아마도 마카님께서 증상들에 너무 괴로워하시기 때문이라고 답을 하실 것입니다. 약물치료가 정말로 도움을 주는 지에 대해서 제가 아는 지식을 말씀드려보겠습니다. 상담사들도 어떤 경우에는 의사선생님들의 약물치료 교육을 들을 때가 있는데요, 저도 그 때 들은 이야기를 기준으로 말씀드린다면 약물의 경우 어떤 경우는 실제 치료효과를 보아 일정기간 약물을 먹고도 호전을 보이는 경우가 있는 반면(재발이 잘 되지 않음) 부작용에 힘들어하시는 경우도 있고, 반대로 증상들은 완화되지만 약을 끊을 경우 증상이 재발되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약에 부작용이 있는 경우는 약의 종류를 바꿔가며 처방하기도 해야하는 경우도 많고요, 약물치료 기간의 경우는 부작용이 덜한 약물로 일정기간동안 복용해야 효과를 보기 때문에 치료하는 동안 약을 끊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합니다. 약물치료를 받으시는 분들의 많은 경우는 약의 부작용들에 의해 또는 약물 효과가 없다고 약을 쉽게 끊어버리기 때문에 약물치료의 도움을 받기 어렵다고 합니다. 질환들의 종류에 따라, 증상의 종류에 따라 다 다르기 때문에, 그리고 상담사는 의학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더 자세한 부분은 의사선생님으로부터의 진료를 꼭 받으셔야 합니다. 약에 대해서 안 좋은 시선이 있어서 말씀을 드리면 약도 입원해야 할만큼의 심각한 증상들에 맞는 독한 약이 있는 반면에 일반인들도 가벼운 우울에 처방받을 수 있는 약물도 있기 때문에 약물에 대해서는 너무 거부감을 느끼시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약물치료를 꼭 받아야만 낫는가에 대한 생각이 드신다면 증상의 완치를 기대하고 상담의 효과를 기다리기에는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다는 것을 감안하시고 상담받으시는 기간 중에 증상들이 너무 힘드시면 약의 도움을 받으시기를 권장드립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공황발작의 경우는 증상들이 또 일어날 것에 대한 불안감들이 꽤 괴로운 요소일 수 있습니다. 이럴 때에는 공황발작에 대한 대처를 익혀두시면 좋습니다. 증상만을 놓고 치료할 때에는 인지행동치료 요법도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사실 인지행동치료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하지만 혼자서도 해볼 수 있는 방법도 있습니다. 그 중에 인지적인 요법, 불안감에 대한 생각을 내려놓을 수 있는 방법중 가장 좋은 방법은 공황발작에 대한 위험성을 신뢰성있는 자료로 이해가고 계시는 법 입니다. 공황발작이 괴로워서 그렇지 마카님께서 생각하시는 것 보다 위험한 증상이 아니라는 점을 믿고 계시면 됩니다. 다른 위험한 질환이 함께 있지 않는 한 공황발작으로 사망한 사례나 기절한 사례는 알려져있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죽음에 대한 공포는 뇌가 일으키는 착각(위험하지 않은데, 위험한 상황이라고 착각하는 뇌) 때문에 일어나는 증상이라고 생각하시는 것입니다. 공황발작은 증상이 나타날때 정말로 괴로워서 그렇지 절대 죽지 않는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불안감이 많이 줄어들 것입니다.
마카님께서 저의 댓글로 많은 도움을 받으셨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