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를 억누르는게 힘들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정신건강
sabalman
2년 전
분노를 억누르는게 힘들어요
저는 언니랑 같은 방을 씁니다. 언니가 우울증이라 늦게자고 늦게일어나고 일어나서 하루종일 컴퓨터만 하고 집안일도 안하고 직장도 안다닙니다. 컴퓨터하면서 많이 웃더라구요. 콘서트를 다녀오고서는 인생 최고의 날이라고 했죠. 엄마돈으로 갔다온거면서. 저도 우울증입니다. 근데 4-5살 차이나는 언니랑 지금까지 같은 방을 썼습니다. 저는 평생 즐거움이 없었습니다. 잘 웃지도 않습니다. 제가 하고싶었던 예체능은 언니의 미술학원비때문에 부담될까봐 말도 안 꺼냈습니다. 뒤늦게 직장 다니면서 번 돈으로 하고싶지만 너무 잠이옵니다. 언니는 성격도 드럽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그랬습니다. 제가 말을 걸어도 귀찮다고 무시해왔지요. 지금 언니는 엄마한테도 막대합니다. 엄마는 인내심을 가지고 매일 밥 먹었냐 뭐먹었냐 물어보지만 언니는 화를 냅니다. 알아서 먹는다고요. 매일요. 엄마의 말에 대답도 안합니다. 언니는 나이도 30대초반입니다. 집안일도 안 합니다. 다른사람의 마음을 신경 쓰지도 않습니다. 제가 고통스러울 때 더더욱 고통을 준 사람입니다. 저는 병원도 맞는 병원 찾아 몇 번 옮기고 운동 독서 악기연주 등 우울증을 이겨내려 많이 노력을 했어요. 하지만 언니는 노력도 다른사람에대한 미안함도 없습니다. 컴퓨터로 도피밖에 없습니다. 화도 내봤지만 벽에 말하는 기분이었죠. 5살 많은 어린시절부터 아주 어려워한 언니에게 말을 붙이는가 자체가 어려웠는데 언니는 너 잘 때 컴퓨터 끄는데 뭘 더 해야하냐 원하는게 있으면 말을 하라는 식입니다. 저는 스트레스가 너무 쌓여 벽을 주먹으로 많이 쳤습니다. 사람 없을때요. 주먹으로 허벅지 팔 머리를 때리기도 많이 했습니다. 더 강한 충격이 생겼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합니다. 언니가 죽었으면 좋겠지만 엄마가 걱정도 됩니다. 엄마는 그래도 사랑하시거든요. 법이 없었으면 언니를 내가 죽였을거라는 생각도 듭니다. 자취는 돈문제가 있구요. 제가 자취를 하면, 지금은 매일 저녁을 저와 같이 차려먹는데 부모님이 일 마치고 혼자 차려야해서 걱정이구요. 그냥 제 안의 분노가 있는데 언니가 타겟이 된게 아니냐는 언니 상담사의 말을 들었을때는 그런가 싶었는데. 이젠 그 상담사까지 미워졌습니다. 언니는 친구도 없고 그런이유가 다 있다구요. 혼잣말도 할 수 없는 숨막히는 방에서 편안할 수가 없습니다. 모든 행동이 신경쓰여서 제대로 집중 하기가 힘듧니다. 이 분노 어떻게 다스리는게 좋을까요.
답답해스트레스받아힘들다슬퍼화나스트레스적대감힘들겠다분노감스트레스적대감힘들겠다분노감스트레스적대감힘들겠다분노감스트레스적대감힘들겠다분노감
전문답변 추천 4개, 공감 7개, 댓글 2개
상담사 프로필
천민태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언니에 대한 분노, 적개심의 원인
#분노감 #적대감 #힘들겠다 #스트레스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천민태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께서 답답한 언니와 한 방에서 지내는 것이 너무 힘이 드실 것 같습니다. 언니의 이기적인 행동에 답답하고 화가 많이 나지만, 그렇다고 언니를 죽일 수도 없고 그 분노감을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서 스스로를 때리기 시작하셨군요. 마카님께서 이 분노를 어떻게 다스려야 할지 막막하셔서 사연을 남겨주셨네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언니의 상담선생님의 말씀이 어떤 의도로 말씀을 하셨는지 모르겠으나 일부분은 생각해 볼 여지가 있습니다. 사실, 마카님이 살아오신 모든 경험을 알 수 없기에 이 원인을 찾아보는 것은 어설픈 추측에 가깝습니다만 한 번 적용해 볼 공식은 있습니다. 상대방에게 일어나는 감정의 원인이 정말로 상대방과 나와의 1:1 관계에서 일어나는 문제인지 확인하는 방법입니다. 사람이 상대방의 행동에 의해서 어떤 감정이 일어난다 하면, 상대방의 행동을 지금과 반대로 했을 때, 내게 상대방을 통한 즉각적인 이득이 주어져야 합니다. 가령, 누가 나를 무시해서 화가났다고 했을 때, 반대로 상대방이 나를 존중한다면 상대방으로 인해 나는 기분이 좋아집니다. 화도 안 일어날 것입니다. 애인이 내 마음을 자꾸 모르고 오해해서 화가 났을 때 반대로 애인이 나를 잘 이해하고 알려고 한다면, 나는 상대방 때문에 즉시 기분이 좋아지고 사랑받는다고 느낄 것입니다. 이런 공식이 적용된다면 상대방과 나와의 관계에서 생기는 문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제 마카님의 예시를 들어서 확인을 해 보겠습니다. 언니가 이기적으로 우울증을 나으려고 노력도 안하고 컴퓨터로 도피하는 행동으로 마카님이 답답하고 화가 나고 죽이고 싶습니다. 반대로 언니가 가족들도 잘 신경쓰고 우울증을 이겨내려고 노력을 한다면 마카님에게 언니를 통해 어떤 즉각적인 이득이 생기나요? 즉각적인 이득이 없다면, 이것은 언니와 마카님과의 1:1 관계에서 생기는 문제가 아닐 것입니다. 한 가지 생각해 볼 것은 이 둘 사이에는 다른 사람이 끼어있다는 것 입니다. 언니가 처신을 똑바로 하지 않아서 생기는 모든 문제에 가장 많이 반응하고 에너지를 쏟는 것은 바로 어머님입니다. 그리고 마카님은 이런 어머님을 늘 걱정하고 있습니다. 처신을 똑바로 하지 못하는 언니 때문에 마카님은 엄마를 더 걱정하게 하게 됩니다. 그 때문에 과거에 마카님이 어머님의 도움을 받아야 할 시기에 어머님께 도움도 청하지 못하고 요구하지 못했습니다. 게다가 마카님은 자신의 꿈도 참아야 했습니다. 이 양보는 결코 마카님이 원해서 했던 것이 아닙니다. 저는 이 때 마카님의 마음 속에 생기는 언니에 대한 적대감이 어땠을까 하는 마음이 이해가 됩니다. 당시에는 언니 때문에 마카님이 피해를 보았다는 생각이 들 수 있었겠지만 지금은 아마 양상이 달라졌을 것입니다. 지금은 언니 그 자체가 다 민폐고 가족들을 고생시키며, 처신도 못하는 주제에 성질도 더러운 뻔뻔한 사람으로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마카님은 이런 언니가 어떻게 되든 엄마가 신경 안썼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있으실 수도 있습니다. 엄마 자신을 위해서라도 언니를 좀 버렸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이 드신다면, 이것은 언니와의 1:1 문제에서 오는 분노감이 아닌 것이 더 명확해집니다. 이럴 경우, 마카님은 언니에게 "처신 똑바로 해, 언니는 이기적이야!, 언니가 엄마를 고생시켜! "하고 화를 낸다면 언니는 '대체 얘가 나한테 왜 이렇게 화를 내는거지?' '나한테 뭘 원하는 거지?' 하고 마카님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내가 엄마를 속썩이는데 니가 왜 나한테 화를 내냐?' 라는 생각이 들 수 있습니다. 언니는 자신이 동생에게 직접적으로 어떤 의도를 가지고 피해를 줬다는 인식 자체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만일 제가 위에 말씀드린 내용들이 어느정도 납득이 되신다면 마카님의 분노는 언니와 마카님과의 1:1 관계의 문제가 아니라, 언니와 엄마와 마카님의 1:1:1 관계에서 생겨나는 문제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런 의미로 보았을 때, 언니의 상담사님의 이야기는 일부 납득이 가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정확한 설명 없이 단순히 '언니를 향한 분노가 아니다.'라는 이야기 한다면 보통 사람은 이 말의 뜻을 이해하고 납득하기 매우 어렵습니다. 제가 분석드린 말씀은 마카님의 모든 경험이 다 들어있지 않기 때문에 가설에 불과합니다. 절대적이지 않습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이렇게 머리로 이해할 수 있음에도 언니에게 가는 적개심이나 분노감은 아직 언니에게 향할 것입니다. 어떻게 하면 이 해결되지 않는 분노감과 적개심을 해결할수 있을지에 대해서 한 번 제안을 드려봅니다. 만일 마카님이 지금 함께 살고 있는 가족들 안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조금 멀리 떨어져서 볼 수 있게 된다면 언니에 대한 적개심이 덜 일어나게 될 것입니다. 즉, 마카님이 엄마와 가족들에 대한 걱정에서 조금 멀어지면, 언니에 대한 적개심이 덜해질 것입니다. 사실, 애초에 마카님이 엄마와의 관계에서 결핍이 어느정도 채워졌다면, 언니때문에 양보하고 눈치보고 엄마를 신경써야하는 마음이 적었다면 마카님은 한심한 언니에 대해서 '에휴~ 한심한 언니~ 정신차려~' 정도의 감정이 가장 적당할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엄마와 언니 사이에서 일어나는 갈등에 대해서 최대한 관여하지 않고 떨어지는 것을 제안드립니다. 언니의 처신은 어쩌면 아주 어린시절 엄마의 양육 태도에서 기인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아주 어린시절 엄마의 과잉보호적인 태도에서 왔을 수 있습니다만 정확하지는 않으며 그렇다면 이 둘의 관계의 문제는 이 둘이 풀어야 할 숙제가 됩니다. 어찌되었든 마카님께서 엄마에 대한 걱정이 줄어든다면, 언니에 대한 적대감도 줄어들 것입니다. 마카님께서 가족을 변화시키실 필요는 없습니다. 그리고 가족을 변화시킬 수 도 없습니다. 그들은 그들의 행적대로 살아가게 될 것입니다. 바꿀 수 있는 것은 오직 자신 스스로입니다. 마카님께서 가족들에 대한 관여를 줄여나간다면, 언니와 어머님의 관계는 저절로 자연스럽게 양상이 달라집니다. 이것은 가족심리학에서 말하는 치료과정으로 입증이 되었습니다. 단지, 남은 것은 마카님께서 꿈을 억지로 양보(포기)했어야 했던 상처가 남아있을 수 있습니다. 이런 부분들은 마카님이 해결해야 하는 숙제일 것입니다. 이런 부분들은 전문적으로 심리상담을 하시는 분들께 도움을 받으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상담에서 마카님의 지금의 우울감, 언니에 대한 적대감 엄마에 대한 걱정이 스스로 해결이 안된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꼭 받으세요. 그 중에 특히, 꿈을 억지로 양보했어야 했던 상처는 마카님께서 잊어버렸다 하더라도 마음속에 응어리가 남아 있을 수 있습니다. 이런 것들은 상담에서 도움을 받으시면 좋습니다. 혹시나 마카님께서 저의 분석에 마음이 불편해졌을까 우려가 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저의 분석들은 마카님께서 하신 이야기하신 내용에서만 추론해본 이야기이며 절대적으로 옳은 분석은 결코 아닙니다. 이 역시도 상담전문가의 도움을 꼭 받아보셨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우려가 되는 것은 마카님께서 아직도 우울로 고생하시고 있으시다니, 그 부분은 꼭 도움을 받으셨으면 좋겠습니다.
kikoop
2년 전
작성자의 분노가 언니가 타겟이 되었다는 말은 잘못됐어요. 가족안 싸움은 끝이 보이게 되어있어요. 하지만, 그 끝을 작성자본인이 포기, 절망, 스트레스로 끝낼려고 하지말아요. 그렇다고 버티라는 말도 아니고 언니를 포기하라는 말도 아니에요. 작성자가 언니에게 떳떳하고 자존감, 자신감 높은 사람으로 인식을 심어주면 돼요. 작성자 본인이 잘사는모습을 언니분에게 보여줘요. 언니분은 작성자분을 처음엔 이해못하다가 결국엔 이해하는 날이 올거에요. 그 시간을 짧게 보는건 힘들어요. 다이어트로 1달안에 많이 효과를 보기원하는거보다 6개월을 잡아서 천천히 작성자에 바뀌고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여주는거에요. 힘내요. 언젠가라는 단어말고 나 자신, 우리가족은 언젠가 나아지겠지라는 수식어보다 내가 우리가족을 변화시키자가 먼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