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에게 입은 정서적 학대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가족
cymin2
2년 전
엄마에게 입은 정서적 학대
저는 1남 3녀중 둘째입니다. 위로 오빠가 있고 전 이란성 여자 쌍둥이인데 5분 일찍 태어난 언니입니다. 밑으로는 2살 터울의 여동생이 있습니다. 아빠와 오빠와 올케언니와 막내여동생은 네이버에 이름 석자만 치면 바로 얼굴이 뜨는 나름 유명인들이고 박사 출신에 전문직을 하거나 교수들입니다. 전 학사인데 지금 나이 50에 석사를 공부하고 있고 내년에 졸업을 앞두고 있습니다. 어릴때 엄마는 저에게 항상 ***라고 욕하고 많이 나무랐습니다. 아이큐가 낮다면서 ***라고 말하기도 했으며 늘 동생돌 앞에서 혼을 내니, 동생들도 저에게 ***라고 얘기를 했고 심지어는 쌍둥이 여동생에게 초등5학년때까지 심하게 구타를 당하며 생활했습니다. 동생이 몸이 약한 저를 아무 이유 없이그렇게 심하게 때려도 엄마는 방관하였습니다. 제가 유독 초등때 산수 과목과 수학을 못했는데 . 늘 다른 형제자매들과 비교를 당하였고 항상 주눅이 들어 하루종일 말을 한마디도 못하였고 엄마가 무서워 시키는 일만 할뿐 내가 뭘 하고 싶은지도 생각안해보고 엄마에게 뭘 요구해본적도 없이 컸습니다. 26살에 엄마가 짝지워준 남자와 첫선을 보고 6개월 뒤 결혼을 해서 아들, 딸 낳고 아이들도 20대 성인이 되었는데 제가 자존감이 낮다보니 남편의 폭력과 가부장적이고 권위적인 태도에도 숨죽이고 눈치 보며 24년 결혼생활을 하였습니다. 제가 너무 바보같이 살았단 생각밖에 안 듭니다. 지금은 엄마도 80이 되셨는데 이제는 저보고 ***나 ***라고 부르진 않지만 전 유년시절의 상처 때문인지 자존감도 낮고 열등감도 많고 친구도 못사귀고 엄마와 왠지 어색합니다. 엄마도 여전히 저보다는 다른 형제자매들을 더 인정해주시고 비교하시기는 여전합니다. 한번씩 울컥할때가 있는데 용기를 내어 엄마에게 어렸을 적 엄마에게 입은 상처에 대해 얘기하면 언제까지 그럴거냐고 이제 좀 그만하라고 오히려 화를 내십니다. 저를 못난 사람 취급하고 제가 너무 못했기 때문에 그랬던 거라며 또 다른 형제자매들과 비교를 하며 당당하게 소리칩니다. 정녕 엄마의 눈에는 상처입고 슬픔에 젖어있는 제 모습이 보이지 않는 걸까요? 전 엄마가 돌아가시기 전에 꼭 한번만 미안하다는 사과를 받으면 제 마음 속의 응어리가 풀릴 것 같은데 이젠 포기하려고 합니다. 제 마음 속 응어리는 그냥 제 몫으로 안고 제가 더 발전되어 스스로 자존감도 높이고 살아야하나 봅니다.
힘들다
전문답변 추천 1개, 공감 13개, 댓글 3개
상담사 프로필
김경례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내가 힘이 되어줄께요
#외로움#슬픔#열등감#용서#
안녕하세요 마인드 카폐 상담사 김경례 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다른 형제들과 항상 비교를 당해서 주눅이 들었고 엄마는 무서워 시키는 일만 하였고 한번 도 요구를 해본 적도 없었으며 심지어 결혼할 배우자까지도 어머니가 선택한 사람과 결혼을 하여 남편의 폭력과 권위적인 태도에도 불구 하고 24년 결혼생활을 유지하고 살았으나 진작 친구는 한 명도 사귀지도 못하였으며 지금에서 와서 엄마와 화해를 시도해보지만 여전히 엄마는 무시하는 태도로 다가오니 이제는 포기를 하고 자신의 가슴속에 응어리로 남겨 둔 채 스스로 자존감을 높이는 삶을 살아 가시고 싶다는 말씀이군요. 제가 잘 이해 했나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마카님의 이야기를 읽고 가슴이 답답해 옴을 느낍니다. 그 동안 살아 오신 세월에도 불구하고 지금이라도 자신을 위해 학업에 도전하시는 마카님에게 큰 박수를 보냅니다. 가끔 사람들은 이렇게 살아온 세월에 대해서 불평하고 불만하고 자신을 비하 하면서 자신을 더욱 자존감 낮은 사람으로 밀어 내면서 살아 가기도 합니다. 마카님은 반대로 자신의 자존감을 위해서 학업을 하시고 어머니와 화해도 청해 보시기도 하시는 것에 응원을 보냅니다. 어릴 적 자존감 회복은 학업은 조금은 회복에 도움이 되겠지만 상처를 회복하는 것이 우선 인 것으로 보입니다. 형제분들이 생존해 계신다고 하니 상처 치유 작업이 필요 합니다. 그리고 어머니와 관계는 안고 가시기 보다는 먼저 어머님이 용서를 비는 것 보다 마카님이 먼저 용서를 하시는 것도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마카님의 상담은 이론으로 풀기 보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한 이해를 하시고 계신느 것 같습니다. 저의 경우도 50살 넘어 박사 수료를 하였습니다. 그로 인해 자존감은 조금 올라 갔지만 끝없이 올라 오는 감정은 풀어 가야 할 숙제라고 봅니다. 그동안 누르고 온 감정을 풀어 가야 자존감이 회복이 된다고 합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먼저 어릴 적 무의식에 묻어 둔 감정을 풀어야 합니다. 감정 풀기를 위해서는 어릴 적 상처들을 달래주어야 하는 작업이 필요 합니다. 어머님 용서도 꼭 필요 합니다. 가족들에게 사과를 받아내는 것도 필요합니다. 그리고 자신이 가족들을 용서해 주는 것이 필요 합니다.
마카님 혼자서 해결 하시는 것 보다는 상담을 통해 자존감 회복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cymin2 (글쓴이)
2년 전
김경례 상담사님 , 제가 나이 50에 대학원을 다니는 것은 자존감 회복을 위해서가 아니라, 돈을 벌기 위해서입니다. 남편에게서 경제적인 독립이 이루어지지 않는 한, 제 스스로가 떳떳하고 당당해질 수 없기 때문입니다. 또한 남편에게 계속 무시와 정서적 학대를 당해도 참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 스스로 힘을 가지기 위해서 늦은 나이에 힘든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막상 경제적 힘을 가지기 위해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였는데 체력도 딸리고 무척 힘이 들지만 생각지 않게 거기에 비례해 자존감도 많이 올라간 느낌이 듭니다. 사람은 역시 배워야 하나보다 하고 절감합니다. 전 지금의 대학원이 5번째 낙방하고 6번째 도전해서 입학한 대학원입니다. 결혼해서 아이들 낳고 키우고 아무런 경제적, 정서적 지원 없이 혼자 공부하려니 그동안 많이 힘들었었거든요. 그래서 막내딸까지 대학 입학하자마자 이번이 진짜 마지막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시작했습니다. 늦은 김에 박사까지 도전하고 싶었는데 너무 힘든 전공이어서 점점 자신이 없어집니다. 지금도 돋보기 쓰고 열도 나고 근육통에 시달리며 과제를 하고 있습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flower4513
8달 전
@cymin2 선생님을 응원합니다 저도 늦은나이에 학사 마치고~이제 박사 도전중입니다 저도 경제적으로 안정된 직업을 갖고싶어 선택했는데 아이들 셋 혼자키우면 가장 까지 하려니 공부하는데 쉽지않았습니다 그래도 나름 성취감도있고 왠지 모를 자신감도 생기더라구요 정서적으로 경제적으로 독립하는건 아주 중요합니다 내 자신을 소중하게 생각하셨슴 합니다 저도 9남매중 막내꼴이라 엄마한테 언니.오빠.동생들과 비교당하고 무시당해보고 학대도 당해봤는데 그 상처가 치유되지않으면 어떤상황이 와도 쉽게 상처받게됩니다~저는 다행이 신앙생활을 하면서 또 전문상담사님들과 상담을 통해 많이 회복된 상태입니다~ 어릴적 그때의 나를 치료해주셨슴합니다^^ 그리고 남은 학업도 화이팅하세요!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