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도전과 실패가 두렵습니다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취업/진로
비공개
2년 전
새로운 도전과 실패가 두렵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공부도 잘하고, 선생님 말씀도 잘 듣고, 교우 관계도 좋고, 가족들과도 잘 지내는 걱정 없고 무탈한 삶을 살아왔습니다. 풍족한 환경은 아니었지만, 좋은 환경, 안락한 환경에서 자라왔던 것 같습니다. 고등학교 때 입시를 겪으면서 힘들고 지치기도 했지만, 노력한 것에 헛되지 않는 만족할만한, 오히려 과분한 결과를 얻었습니다. 저는 늘 선생님과, 친구들과, 부모님과, 가족들의 기대와 응원을 받는 사람이었던 것 같아요. 너는 잘 할거다, 잘 될거다라는 말을 참 많이도 들었습니다. 심지어는 저를 오래보거나, 저에대해 잘 알지 못하더라도 좋은 말들을 많이 들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저도 그런 말들에 익숙해져있었고, 어쩌면 당연하다고 받아들였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안일하게 방심하거나, 게으르게 지내온 건 아니었습니다. 한 번 마음을 놓으면 너무도 쉽게 풀어진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꾸준한 생활 패턴을 유지하고, 성실하고, 부지런하게 일상을 살아가고 있다고 자부합니다. 그리고 하고 싶은 일도 목표도 명확하기 때문에 그 꿈을 향해서 준비하고, 달려가고 열심히 살고 있다고 느꼈죠. 그동안 열심히 노력하면 성적을 올릴 수 있거나, 원하던 대학과 학과에 입학할 수 있다거나, 동아리나 대외활동을 할 수 있었다거나 등의 성취를 얻어왔고, 보람을 느껴왔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참으로 이상하게도 마음처럼 되는 일이 없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꿈을 쫓기 위해 자격증 준비도 하고, 인턴 준비도 꾸준히 해왔습니다. 하지만 시험에서 떨어지거나, 면접까지도 가지 못하고 탈락을 해버리는 일이 너무 많이 일어나고 있어 참 혼란스럽습니다. 목표를 세우고, 열심히 해왔는데 실패하고 있는 것이 저를 너무도 힘들게 합니다. 제가 가는 길이 맞는 길인지, 옳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것인지, 이대로 가면 제 꿈에 도달할 수 있는 것인지, 다른 길도 준비하고 알아봐야하는 것인지 너무도 막막하고 고민이 됩니다. 하고싶은게 있는데 할 수 없다는 것이 답답합니다. 이러한 고민을 털어놓아도 주변에서 해주는 응원과 위로는 다음번에는 잘 될거야, 잘 해왔잖아, 넌 잘될거야 라는 막연한 희망 뿐입니다. 예전에는 저에게 확신을 주는 말들이었는데 이제는 뭘 안다고 그러는지, 얼마나 확신한다고 하는 말인지, 잘 될거라면서 안그러면 어쩌려고 저렇게 무책임하게 말하는건지 오히려 원망스럽기도 합니다. 하고싶은 일이 있어도 해내지 못하는 스스로가 답답하기도 하고, 제가 세운 목표와 계획들이 틀어지는 것이 화가나기도 하고, 몇번이고 수정하는 것도, 기약없는 걸음을 계속 내딛어야하는 것도 요즘 참 너무 버겁습니다. 제 스스로에게 확신이 안서는 이런 시기를 어떻게 극복해야할까요, 제가 가고자 하는 길을 계속해서 걸어가는 것이 맞는걸까요.
짜증나힘들다혼란스러워화나불안해답답해우울두통걱정돼불면우울해스트레스받아스트레스속상해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17개, 댓글 1개
상담사 프로필
천민태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년 전
안개 속에 끝이 보이지 않는 마라톤 코스를 달리는 기분
#취업이#쉽지않구나#장거리달리기에#지쳤구나#잠시쉬어가자#성실한#친구야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사 천민태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고등학교를 거쳐 성실하게 공부를 해서 원하는 대학을 가고 동아리활동을 하며 성취감을 느끼고 보람을 느껴오셨던 마카님 취업이라는 높은 벽에 점점 길어지는 취업기간 확실함이 없는 기약없는 이 오래달리기 마라톤을 계속해서 달려야 할지, 방법을 바꿔서 가야할지, 방향을 바꿔야 할지 막막하고 답답한 심정이시군요. 이제는 가족들과 주변들의 응원도 너무 막연해서, 그리고 가야할 길이 그저 안개속 같아서 우울하고 불안하시군요. 제가 마카님의 마음을 잘 이해했나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마카님께서 정성껏 글을 남기셨지만, 그럼에도 모든 경험을 제가 다 이해할 수 없기에 확정드릴 수는 없지만 글을 쓰신 내용으로만 보았을 때 심리적으로 어떤 문제를 말씀드릴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구직기간이 길어지면서 괴로워하시는 평범하고 성실한 20대 청년이라고 생각하고 글을 남겨보겠습니다. 마카님께서는 성실하게 학창시절을 보내오셨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열심히 노력하는 만큼 그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것들을 참고 열심히 해 오신 것 같습니다. 열심히 하는 만큼 성적은 대체로 보장됩니다. 정말 지능이 너무 낮지 않은 한, 계속해서 잘못된 방향으로 공부하지 않는 한 내가 놀고 싶고 하고 싶은 것을 참고 공부를 하면 성적은 어느정도 보장이 되죠. 대학입시도 그랬을 것입니다. 그래서 주변 가족들에게도 '알아서 잘 하는 아이'로 보였을 것 입니다. 너는 잘 할거야~ 너는 잘 될거야~ 라고 주변 사람들이 말하고 계신다 하셨으니까요. 하지만, 맡기면 알아서 잘 하는 성실한 사람은 의외로 주변 사람들에게 섬세한 관심을 못 받는 것 같더라고요. '내가 도와줄까? 뭐가 필요해? 무슨 고민이 있니? 요즘 조금 힘들어 보이네~' 등과 같은 관심이요 언제부터인가 막연한 '잘 될거야~'라는 말이 아마도 원망스럽게 들리셨을 것 같습니다. 그 전에는 그 말이 정말 힘이 됐었는데 말이죠... 가끔씩 부담까지 되지 않았을까 싶어요. 저는 지금은 심리학을 석사로 전공해서 상담을 하고 있지만 대략 10년 전에는 IT계열의 사회생활 초년생으로 있었습니다. 그땐 이만큼의 열악한 취업시장은 아니었어요. 하지만 요즘은 정말 상상도 못할 정도로 열악하더군요. 제가 마카님의 심정을 마카님만큼 느끼지는 못하겠지만 최근 저도 상담이라는 직종으로 일을 하려니 코로나로 수요가 얼어붙으면서 생계가 위협받으니 취업을 하려는 학생들은 어느 정도 힘이 들지 조금은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정말 정말 막막하겠구나. 그 심정이 너무 이해가 되고 취업하나만 바라보고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까지 장거리로 성실히 달려온 학생들이라면 지금 좌절이 더 심각하겠구나 싶었지요. 지금 마카님의 고민은 마카님만이 겪는 것이 아닌, 정말로 성실하고 열심히 살아 온 20대 청년들이 겪는 진통인 것 같습니다. 모두가 겪는 고통이라고 고통이 가볍다는 말씀은 아닙니다. 지금의 취업시장은 앞이 보이지 않는 안개가 낀 마라톤 코스를 계속해서 질주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안 지칠 사람이 누가 있을까요? 버티는 자만이 끝까지 가겠지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굉장히 힘들었던 시기에 유명한 심리학자 선생님의 집단상담에서 들었던 말은 지금도 가끔씩 제가 상담할 때 써먹습니다. '죽어라 노력 해서 해결이 안되면, 죽어라 노력하지 않았거나 아니면 노력의 방향이 틀렸을 수 있다.' 마카님께서 지금 취업하시려는 분야에서 꼭 해야만 한다면 버텨야 합니다. 아주 당연한 말이고 흔한 꼰대의 말 같지만 죽어라 버티고 버텨야 합니다. 너무나 안타깝게도 현실은 냉정하고 분명합니다. 하지만, 그저 버티는 것만으로도 충분합니다. 정말 꿈이라면 긴 호흡으로 버티셔야 합니다. 다른 대답을 원하셨을지도 모르겠지만 지금껏 최악의 취업시장이고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가시기 때문에 아무도 정답을 드릴 수가 없다는 점이 아쉬울 뿐입니다. 한편으로는 이 시기에도 잘 버텨 나간다는 점에 대해서 스스로 자부심을 가지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힘들 때 마인드카페에 와서 취업동료들과 이야기를 나눠보는 것도 좋습니다. 또 다른 방법이라면 내가 정말 하고 싶은 분야가 맞는지, 그 계통의 일을 하는 것이 내가 정말 원하는 길을 가는 유일한 방법인지 판단해 보셔야 할 것입니다. 저의 경우는 13년 전에는 IT계통만 내가 원하는 길인 줄 알았으나 직장 생활 4년 만에 내가 나를 잘 몰랐구나 하는 점을 깨닫고는 다른 진로를 선택했습니다. 물론 선택히 쉽지는 않았습니다. 나이가 들고 여러분야의 사람들을 만나게 되면서 세상을 조금 더 넓게 보니 대학전공으로 현재 직업을 가지시는 사람만 있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이런 고민은 한 계통에 일에 몸을 담아야만 자신에 대해서 깨달을 수 있는 부분이라 당장 판단하라고 말씀은 드릴 수 없겠습니다만 모두가 다 시행착오를 겪어야 하는 것은 아니니 참고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조언해 드릴 수 있는 한 가지는 지금 마카님이 경험하시는 막막함과 어려움에 대해서 가족들에게 진지하게 털어놓는 것입니다. 긴 호흡으로 취업을 한다는 것은 가끔씩 쉬어주어야 하는 것이고 이 쉬는 기간동안 다른 가족들의 배려를 받는 것도 성실히 살아온 마카님의 권리일 수 있습니다. 또, 성실히 살아온 만큼 '힘들어서 쉬고 싶다'는 마카님의 심정을 공감하고 적극적으로 지지해주실 것입니다. 가족의 지지는 긴 시간 취업시기에 많은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서는 자신이 누구인지 아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내가 누구인지 명확히 알면 그 일에서 나는 어떤 것을 경험하게 될지 그 경험이 나에게 유익할지 아닌지 예측해 볼 수 있습니다. 상담에 도움을 받으실 수 있다면, 긴호흡으로 버틸 수 있도록 스트레스 관리에 도움을 받거나 아니면 다른 분야에 대해서 생각해 볼때 나 자신이 누구인지에 대해서 상담선생님들로부터 도움 받으실 수 있으실 것입니다. 마카님께서 취업에 성공하여 멋진 직장인으로 사회에 들어서시기를 두 손 모아 간절히 염원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