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처음으로 친구한테 고민을 털어봤다 나의 가정사를 이해해줄 친구는 없을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자유
gleaming
3년 전
오늘 처음으로 친구한테 고민을 털어봤다 나의 가정사를 이해해줄 친구는 없을 줄 알았는데 얘기 하고 보니 그 친구도 힘든 가정사를 가지고 있었다 내가 사람 앞에서 우는 걸 참는 버릇이 있어서 시원하게 못 울었지만 그래도 기분이 좋다 앞으로 나의 약한 모습을 보여줄수있는 친구가 생겼다
기뻐놀라워평온해
전문답변 추천 0개, 공감 55개, 댓글 8개
상담사 프로필
마인드카페 상담사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3년 전
두 분의 우정 오랫동안 함께하기를 바랍니다
#감정공유#좋은친구#우정
안녕하세요 사연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처음으로 용기내어 마카님에 대한 이야기를 친구에게 털어놓으셨을텐데 친구가 이해해주고 또 그 친구분 또한 어려운 가정사가 있으셔서 서로 공감하며 많은 이야기를 하며 어쩌면 시원하게 울지는 못하셨지만 말씀하셨던 것 처럼 기분도 좋고 조금이나마 마음이 후련해지시지 않으셨을까 하는 생각에 저 또한 기분이 정말 좋습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나의 힘든 이야기를 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기도 하지요. 속이 너무 답답하여 누군가에게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를 외치는 심정으로 말하고 싶지만 나의 개인적인 이야기 이기 때문에 혹여 상대가 이해를 하지 못하면 어쩌지, 나를 이제 다르게 생각하면 어떡하지 등등 의 불안한 생각으로 인해 더욱 말하기 힘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누군가에게 ‘공감’ 받고 ‘이해’ 받는다는 것은 이 사람과 감정을 공유하고, 시간을 공유하는 것과 같아요. 그렇게 누군가와 감정과 시간을 공유하는 것만으로도 내 안에 있던 무언가가 해소가 되며, 나를 괴롭혔던 감정과 생각들이 눈 녹듯 사라지기도 한답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마카님의 가정사에 대한 이야기가 정확히 어떠한 것인지 알 수는 없지만 가장 많은 시간을 공유하는 가족들간의 불화로 인해 정말 힘든 나날들을 보내셨으리라 짐작합니다. 가정사 이기에 쉽게 누군가에게 말하지 못하고 속으로 끙끙 앓아오셨겠지요. 하지만 지금은 친구에게 이야기를 하여 서로 감정을 나눈 상황이시지요. 이제는 마카님께서 혼자 끙끙 앓지 않으셔도 된다는 사실이 너무나도 다행이고 안심이 되기도 하지만, 언제나 모든 것을 다 친구와 공유하시지는 못하실 것 같아 약간은 걱정이 되어요. 답답한 심정과 힘든 감정들을 잘 해소해주기 위해서는 친구와 대화하는 것도 좋지만 일기를 쓰며 마카님 스스로도 자신의 이야기를 객관적으로 바라보며 스스로에게 공감해주고, 위안해주는 것을 해주시면 더욱 힘든 마음을 해소하시는 것에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그리고 한번쯤 정말 마음이 답답할 때는 소리내어 크게 울어주시기 바랍니다. 속 시원하게, 안에 있는 감정이 조금이라도 빠져나갈 수 있게 해주세요.
또한, 친구분이 마카님 곁에 있으시지만 우리 마인드카페도 언제든 마카님의 이야기를 들어드릴 수 있는 친구 라고 생각해주세요. 힘든 일이 있으실 때 혹은 기쁜 일이 있으실 때 등 언제든 이 곳에 마카님의 일들을 공유해주시고 도움이 필요하실 때는 마인드카페 프로 상담사분들께 도움요청해주세요. 함께 감정과 시간을 공유하였으면 좋겠습니다 :) 오늘 하루도 편안한 하루 되세요
complexby
3년 전
정말 부럽네요. 그러한 친구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사람이에요
ayun715
3년 전
저는 친구들이라면 전부 다 털어놓는데 저는 이해해주는 친구는 없는것같더라고요..ㅠ 부럽네요ㅠ
xixi13
3년 전
행복하신 분이네요:) 오늘 하루도 수고 많으셨어요🍀
leesm
3년 전
저는 그래봤다가 부담스럽고 이기적이란 말만 듣고 판단만 받고 했는데 저와 같은 상처 안 받으셔서 정말 다행이에요 :) 제가 다 기분이 좋네요 ㅎㅎㅎ
gleaming (글쓴이)
3년 전
다들 감사합니다🥺🥺
siru210
3년 전
그런 좋은 친구가 마카님 곁에 있다니, 마카님도 그만큼 좋은 사람인가 봅니다. 두 분이 앞으로도 계속 함께 기쁨과 슬픔을 나누기를 응원할게요!
ladyNJ
2년 전
나의 약한 모습을 보여줄수 있는 사람이 생겼다. 라는 말이 너무 와닿네요.... 부럽기도 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