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BT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방금 자해하다 오긴 했는데요

우선... 고3이고요. 차라리 고3이라 미쳤던 거면 좋겠어요. 성 정체성보다 지향성이 옳은 말이라죠? 좋아하는 애가 생겼어요. 근데 동성이에요. ...2개월 전까지 이성 좋아했으니까 양성이겠죠. 친함, 동경, 신뢰, 걱정, 외모 취향, 스킨십을 하고 싶은 마음(진하게 포함). 6가지 기준 다 충족하니까 맞는 것 같아요. 솔직히 성 보다는 이런 기준들(특히 신뢰)이 더 중요하니까, 범성애자에 가깝겠죠. 솔직히 이게 이 감정이 아니라면 다르게 정의할 말이 없어요. 여태까지 친함, 동경, 신뢰, 걱정, 외모 취향까지 간 적은 있어도 ...6까지 간 적은 이번이 처음이에요. 게다가 ...걜 볼 때마다 너무 사랑스러웠단 말이에요... 인정한 건 약 17일 전이라 얼마 안 됐긴 해요. 인정하고 일주일 쯤 뒤에 이 일 때문에 자해를 했어요. (자해는 고1까지 좀 하다가 고2 때는 많이 줄였어요. 3월부터해서 이번 해 2월 달까지 그냥 볼펜으로 손에 꾹 누르는 정도로 6번 쯤?) 이 일로 자해를 한 건 그때가 처음이었죠. 여태껏 확신은 안 섰으니까요. 초등학교 친구한텐 설렘도 없었고 중학교 친구 1명은 신뢰를 마지막에서야 했는데, 얼마 안 가 깨졌고, 스킨십 같은 건 딱히 하기 싫었어요 또 다른 친구 1명은 손깍지 꼈을 때나 설렜지 큰 신뢰도 없고, 큰 동경도 없었고요. 예쁘다고도 생각한 적 없고요. 고1 친구도 굳이 따지자면 남주기 싫었지 동경도 안 하고, 걱정도 안 했고요. 얘도 예쁘다고 생각한 적 없고요. 고2 1학기때 좀 많이 친했던 친구도 그냥 친해지고 싶다 정도였지 이 정도는 아니었어요. 고1 친구랑 2년 친구고, 솔직히 제가 '이거 하는 게 싫다' 하면 무조건 지켜줘서, 편견은 가져도 아웃팅은 안 하겠다 싶어서 커밍아웃 했어요. 역시나 그냥 '너 알아서 해' 느낌이여서, 그다지 상처받진 않았는데. 그래도 커밍아웃하고 며칠 사이엔 갑자기 제가 역겹다면서 아웃팅 할까 봐 무서웠어요. 그리고 제가 교회를 다녀서... 찾아보니까 저희 교회 교파가 성소수자 인권을 보장 안 해준다길래... 손톱으로 마구 긁어대는? 자해를 했어요. '난 이제 여기도 떠나야 하는 건가' 싶어서요. 19년을 다닌 교회인데. 그냥 누군가를 좋아하게 된 것 뿐인데 죄가 된다는 게 참 싫었어요. ... 전도사님께서 자신은 교단? 교파랑 사이가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라셔서 그제서야 멈췄어요. 근데 이번 주 화요일에, 제가 좋아하는 애가, 좋아해선 안 되는 사람을 좋아하면 어떨 것 같냐고 물어보다, 성소수자여도 그게 정당화 될 것 같냐고 물어왔어요. 전 당연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죠. 그러면서 자신도 누군가를 동성으로 좋아하는 건가? 헷갈린 적 있다 했죠. 지금 좋아하는 사람은 당사자니까 당사자 얘기는 무조건 빼고요. 막 그 애가 자신은 퀴어 영화를 본 적 있어서 편견 같은 거 없다고 한 말은 덤이구요. 사실 성소수자에 대해 물어본 게 제 마음 알고 떠보는 중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어요. 다른 여자애랑 친해지고 싶다 정도였는데, '이게 동성으로 좋아하는 건가?' 싶어서 헷갈렸대요. 1학년 때 친했고, 2학년 때 다른 반이 되어 멀어졌다가, 3학년 때 선택과목이 겹쳤는데 걔랑 있으면 편하구, 걔가 자꾸 보고 싶다. 근데 질투는 안 난다. 라고 했어요. 전 질투가 나서 '그건 그냥 동경하는 마음인 것 같은데?'했긴 한데 솔직히 진짜 그렇게 생각해서였어요. 사랑은 보통 확실하다고 생각해서요. 나머지는 다 나쁘지 않았거든요. 커밍아웃까지 했지만 좋아하는 애는 다른 여자애를 좋아하고 있는, 이번에도 차인 듯한 느낌만 빼면요. 친구로도 남을 수 있을 것 같고요. 근데 밤에 야자 끝나고 같이 하교하는데, 그냥... 그 애는 배려한답시고 꺼낸 말이었을 텐데 저한텐 상처였고 무례였어요. 편견 없다더니, 있는 게 뻔히 잘 느껴져서요. 계속 난 그쪽은 아니다 하는 것도 그렇고, 그냥 가벼운 스킨십도 괜찮냐, 그쪽 사람들의 선은 어디까지냐 그러고... 진짜 가장 후회되는 게 오늘 그 애한테 저의 지향성을 말한 거에요. 그냥 평소처럼 대해줬으면 좋겠는데 말이에요. 앞으로도 뻔히 이상하게 대해줄 것 생각하면 죽을 것 같아요. 아니 죽고 싶어요. 그냥 알 바 아니라는 식으로 평소처럼 대해줬으면 좋겠는데요. 선이 어딨긴 뭘 어딨어요. 막말로 남사친 여사친 사이에 진짜 친하고 이성적 관심 없으면 하이파이브를 하든 뭘 하든 키스까지 안 하는 이상 의식도 안 할 거고, 어색한 사이면 손만 잡아도 썸 타겠죠. 그거랑 다를 바가 아무리 생각해도 없는데 말이에요. 어디에도 얘기 못할 고민을 이런 데다 쓰는 지금도 싫고 좋아하는 애가 편견이 없으면 좋겠는데 편견이 두꺼운 것도 싫고 그냥 어차피 가족도 저를 싫어할 것 같고, 어디에서도 저를 받아줄 덴 없을 것 같은데, 그냥 죽어버렸으면 좋겠어요, 적어도 자퇴를 하든가.

여자이고 싶어요

어렸을 때부터 여자애들이랑 엄청 친했고 같이 피구하고 노는게 좋았어요. 근데 어느순간 커가면서는 여자애들이랑 같이놀기 힘들어지네요. 저도 같이 파자마파티 하고싶은데 낄수도없고요,, 남자애들이랑은 너무 안맞고 같이있으면 불편하기만해요 이성적으로는 좋아요ㅠ 여자로 태어나는건데 뭔가 태어나기직전에 신이 저주를 내린걸까요? 왜 이러는지 저도모르겠어요ㅠ

동성애자 혹은 양성애자일까봐 걱정되요

평소에 성적 지향에 대해 아무생각없이 살고 있었고 당연히 이성애자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얼마전에 친구들이랑 재미로 한 인터넷 테스트에서 동성애자로 나와서 너무 당황스러웠고 다시 다른 테스트를 해보니깐 양성애자가 나와서 너무 무섭습니다. 현재 고3 학생인데 혹시나 내가 인지하고 있는 성정체성이 진짜 내가 아닌가 라는 의심도 들고 동성에 전혀 성적 매력이 느껴지지 않는데 너무 걱정이 되는데 어떡하죠??ㅠ

연 주식수익률 40퍼센트얻어서 트젠들 기부하는거 개꿀이에요.

아무리 기부해서 남들이 저를 욕한다고 제 생계에는 지장이 없으니까 마음껏 기부해도 되니 좋네요. 트랜스젠더들한테 기부한고 대놓고 자랑해도 제 주식은 유지되니까요. 만약에 주가가 떨어지면 전 숏쳐서 주가 하락한 만큼 더 벌면 되니까요. 주가가 떨어지면 경기가 엄청 나빠져서 떨어졌으니 제 입장에서는 혐오자들이 먼저 실업자되서 벌받으니 좋고요. 이래서 경제적 자유를 원하는거네요.

성별이 없었으면

너무 스트레스 받아요. 저는.. 음 뭐라해야하나 이상하게 들리실 수도 있지만.... 젠더가 계속 바뀝니다. 어떨 때는 여성으로 불리는게 편해요. 그러다가 어떨 땐 남성으로 불리는게 편하고, 또 다른 경우엔 둘 다 불편해요. 미치겠어요. 제 몸을 보는 것도 그래요. 어떨땐 제 몸이 너무 싫었다가 어떨 땐 또 만족스러웠다가 미쳐버릴 것 같아요. 그저 편하다는 이유만으로 젠더가 바뀐다고 주장하는 건 아니에요. 그냥 제가.... 저 스스로를 여성으로 인식할 때도 있고 남성으로 인식할 때도 있고 둘 다 아닐 때도 있어요. 게다가 성정체성이 바뀔 때 마다 저의 성지향성도 바뀝니다. 단순히 사춘기라서 그런 거라고 생각해왔는데 떠올려보면 저는 어렸을 때 부터 제 성별이 불편했어요. 그냥 제 성별이 없었으면 좋겠어요.

짝사랑하는 친구가 성소수자 같습니다

저는 고등학생 여자입니다. 올해 들어 새로 친해지게 된 같은 반 남자애가 있어요. 같이 다니는 동성 친구가 넷 정도 있는데, 저까지 다섯명과 이 남자애 한명, 이렇게 여섯이서 친합니다. 이동 수업때도 같이 다니고, 체육시간에도 같이 놀아요. 여자 다섯에 남자 하나지만 전혀 불편한 기색 없이, 솔직히 가끔은 얘가 남자라는거 까먹을 정도로 그렇게 편한 사이에요. 이 친구는 오히려 남자보다 여자애들이 편하다더라고요. 학기 초엔 다른 남자애와 친해지고 싶은데 말을 못걸겠다고 고민이란 얘기도 했어요. 저한테는 먼저 말 잘 걸었는데 말이죠.. 얘랑 친해지게 된 계기는, 같은 BL 소설을 본다는걸 알게 된 것이였습니다. 처음에는 아 남자도 BL 보는구나, 이런 생각이였는데 생각해보니 여자들은 GL을 봐도 보통 남자들은 잘 안 보잖아요? 하는 SNS도 트위터라길래 아 얘는 진짜 남자애 안 같다? 이렇게 생각했어요. 친하지 않은 다른 무리의 여자애들이 그 친구가 게이다! 라는 말을 하고 다녔는데, 제대로 모르면서 그런 뒷담이나 한다니 참 너무하단 생각만 했어요. 그 친구가 그 소문을 직접 들었을때, 그냥 아무렇지 않아~ 하며 웃어넘겼는데.. 그때부터 저도 마음 한켠으론 어.. 설마 진짜는 아닐까? 생각이 들었던 거 같아요. 솔직히 저는 남자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마지막 짝사랑도 초등학교 6학년. 뭣모르던 시절.. 솔직히 그렇게 좋아하지도 않았구요. 오히려 저는 여자가 더 좋습니다. BL/GL류 좋아하구요. 남자 아이돌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그건 그들이 완벽하게 이상적인 사람이기 때문이고, 아이돌 중에도 여리여리하고 이쁜 사람만 좋아합니다.. 무엇보다 현실의 남자다? 라면 좀... 연애 상대로써는 거부감이 들어요. 저는 제가 동성애자에 가까운 범성애자 라고 생각하고 있었구요. 연애에 대한 로망은 있어도, 헤어지는게 두려워서 하고싶지 않아요. 근데 며칠 전부터 그 친구가 계속 생각났습니다. 좋아하게 됐다는걸 깨달았어요. 제가 남자를 좋아하게 됐다는 사실에... 저도 신기했습니다... 그렇게 그 친구 인스타를 좀 둘러보던 도중, 어떤 여자애와 찍은 인생네컷을 보게 되었습니다. 중학교때 친구인 것 같아요. 근데 도박하는 사진에, 술 담배 있고, 사진들도.. 좀 선정적인? 그런 전형적인 노는 애 느낌이라 왜 이런 애랑 어울리지? 사귀나? 싶었어요. 근데 그 사진에 댓글로 lgbt.. 뭐 이런 해시태그 있고, 친구들과 나눈 댓글도 게이들이다 뭐 이런 내용이더라고요. 그냥 친구들끼리 놀리는 걸수도 있지만... 지금까지 봐왔던것, 들었던 것들 생각하면 동성애자, 적어도 양성애자인 것 같습니다.. 오히려 얘가 남자로 안 느껴져서 제가 좋아하게 된 걸수도 있겠다고 생각이 들어요. 저는 이쁘지도, 마르지도 않았고... 이런 저를 좋아해 줄 거 같지 않아요.. 고백할 생각이라던지 있는건 아니고, 졸업할때까지 그리고 성인 되어서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싶기는 합니다. 머리속으론 결혼까지ㅋㅋㅋ 생각하긴 했는데... 지금이라도 마음을 접는게 맞을까요?...

저 동성애자인가요 동성애 강박증인가요?

어렸을때부터 22살까지 저는 쭉 이성을 좋아했습니다 걸그룹을 좋아했었고 좋아하는 여자가 앞에 있으면 설래고 마음에 맞는 이성 친구가 있으면 사귀고 싶은 마음도 있었습니다 그러다 작년 11월달쯤에 드라마를 보다 동성애자가 나오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러다 갑자기 내가 동성을 좋아하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그런 생각이 머릿속에 맴돌게되었습니다 그러다 유튜브 숏츠에서 잘생긴 아이돌들이 재밌는 영상을 찍는걸 보다 흐믓한 미소를 지었는데 순간적으로 내가 동성애자인가?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그때부터 너무나도 불안해지기 시작했습니다 너무 불안하고 무섭고 그래서 정신과에 갔더니 강박장애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그런가보다 하고 약을 꾸준히 먹고 있는데 이 일이 있고나서부터 뭔가 여성을 바라볼때 예전 같은 느낌이 들지 않습니다 예쁜 여자가 있어도 별 감흥이 없고 별로 예쁜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남자를 보면 다 잘생겨 보입니다 뭔가 남녀를 바라보는 시선이 180도 바뀐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너무 불안합니다 이것도 강박증에서 나오는 하나의 증상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