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이성교제반대 #갈등 안녕하세요.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6년 전
안녕하세요. 21살 여대생입니다. 저는 지금 할아버지, 할머니, 엄마, 저 이렇게 한 집에서 살고 있어요. 어릴 때 부터 엄마는 저를 항상 현명한 방법으로 가르치셨고 저 또한 그런 엄마의 의견에 순종하며 잘 따라왔습니다. 그러나 엄마의 교육방식은 어떻게 보면 조금 강압적이었습니다. 중학교 때는 학교 끝나면 바로 집으로 오고 가끔 친구들이랑 놀 때는 저녁 6시까지 들어와야 했고, 시간을 어기면 엄격하게 혼이 나기도 했습니다. 이외에는 엄마와 친구처럼 잘 지냈죠. 그러다가 고등학교에 진학하여 1학년 2학기에 남자아이를 사귀기 시작했어요. 엄마는 저의 연애를 응원해주셨습니다. 그런데 그 남자아이와 1년정도 사겼을 때 그 남자아이에게 이별을 통보 받았고 처음으로 사랑을 해 본지라 큰 상처를 받았고 한 동안 많이 힘들어하며 방황을 했습니다. 그 모습을 계속 지켜보던 엄마는 옆에서 제가 정신 차리도록 채찍질을 해주시고, 위로해주셨습니다. 조금 괜찮아 질 때 쯤 저에게 관심이 있던 다른 남자아이가 저에게 고백을 해서 엄마에게 말을 했더니 곧 있으면 대학입시를 앞두고 있었는지라 엄마가 대학 입시가 다 끝나고 학교가면 사귀라고 하셨지만 저는 엄마에게 비밀로 하고 사겼습니다. 한 3개월 정도 사귀고 헤어졌는데 비밀로 사귀던 것을 엄마에게 들켰습니다. 하지만 이미 헤어졌다고 엄마에게 말씀을 잘 드린 뒤에 잘 해결이 되었고 저는 대학입시에서 제 비전에 맞는 좋은 결과를 거두었습니다. 그렇게 설렘을 가득 안고 대학교에 입학을 했습니다. 저희는 학교, 과 특성상 1학년 때 미팅이 많이 들어오는데 엄마는 1학기 때는 미팅 나가지말고 가만히 상황 보고 있다가 2학기 때나 나가보라고 하셔서 1학기 때는 미팅에 나가보지도 못했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결정을 엄마에게 의존하고, 엄마가 하라는 대로 하고 산 저는 대학교 들어와서 많은 혼란이 왔습니다. 다들 나를 답답해 하는 것 같고 무엇을 결정할 때 많이 힘이 들었죠. 그러다가 2학기가 되자 엄마가 이제 미팅 나가보는 것도 괜찮다고 하셨어요. 그러다가 초등학교 때 친했던 이성친구와 우연히 연락이 닿았고 같이 영화도 보고 놀다보니까 서로 호감이 생겨서 엄마에게 이런저런 얘기도 하고 고백했을 때도 사귀게 됐을 때도 엄마에게 다 말했습니다. 이제 몰래 사귀는 게 싫고 공개적으로 예쁘게 연애하고 싶었으니까요. 그 때 엄마는 예쁘게 잘 사겨봐라 하고 옆에서 지켜보고 계셨어요. 그런데 항상 제 핸드폰을 보시던 엄마는 저희의 대화내용 중 결혼하자, 평생 함께하자, 같이 살고싶다 하는 내용을 보시곤 굉장히 반대하시기 시작하셨습니다. 진심으로 결혼하자고 한 것도 아니고 그냥 사귀면서 너무 좋으니까 가볍게 툭 던진 말이라고도 말씀 드렸는데도 둘이 더 깊은 관계가 되기 전에 빨리 끝내라고 하시면서 남자친구에 대한 마음에 안 드는 모습을 나열하며 말씀을 하시더라구요.. 처음엔 같이 찍은 사진 배경화면 없애라, 카톡프사에 올린 사진 지워라, 올 해 안에 정리해라로 시작해서 지금은 당장 헤어지지 않으면 경제적 지원은 물론 엄마와 연을 끊자고 하시네요. 현재 경제적 지원 , 엄마가 사주신 옷, 신발, 지갑, 가방 등등 다 뺏긴 상태이고 집에선 없는 취급을 하십니다. 하지만 저는 지금 남자친구랑 당장 헤어지고 싶지 않아요. 지금 당장 헤어진다고 해도 엄마랑 잘 지낼 자신도 없어요.. 그리고 엄마한테 헤어진다고 하고 비밀로 사귈 것 같은데 차라리 몰래 사귈 바에는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 처럼 편하게 가볍게 만나고 싶은데 한 달이 넘게 엄마와 갈등이 점점 심해지네요.. 저는 그냥 평범하게 연애도 하고 엄마랑 좋은 시간도 보내고 싶은데 이게 다 제 욕심일까요..? 이럴 때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2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eileenee1106
· 6년 전
연애가 결국은 결혼이 되는건데 왜 그말듣고 화나셨는지 모르겠네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wsad
· 6년 전
동갑이고 비슷한 부분이 꽤 많으시네요 저랑..저도 엄마한테 여러가지 결정을 의존하다가 제 의견을 존중 받지 못한 적이 종종 있었어요.그리고 엄마랑 여러가지 이야기를 많이 나눠보다가..엄마를 설득시키는 방법이 필요하다는걸 깨달았어요.엄마가 저의 연애나 그런 부분에 어거지로 반대 할 이유는 없는거잖아요?엄마가 저한테 알려주셨어요.내가 반대 하는 부분인데 니가 정말로 강하게 원한다면 원하는 만큼 나를 설득시키려고 노력하라고,니가 나를 걱정 시키지 않게끔 잘 설득한다면 내가 왜 반대하겠냐고.그 말을 계속 되새기면서 엄마랑 갈등의 벽에 부딪힐때마다 어떻게 하면 엄마를 걱정시키지 않을까,그리고 어떻게 얘기하면 엄마를 설득할 수 있을까..하는 사고회로로 생각했어요.참고가 됐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