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고 싶다. 너무 뻔하고 뻔한 말이지만. 죽음의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6년 전
죽고 싶다. 너무 뻔하고 뻔한 말이지만. 죽음의 무게감이 얼마나 큰지 알고 있다. 함부로 내뱉어도 되는 말이 아니라는것도 알고 있다. 하지만 주변 사람들이 나를 무덤에 매장시키고 있는 느낌이 든다. 힘들다. 세상 사람들 다 힘들겠지만 무언가 잘못됬다고 느끼면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 나는 언제나 그런 사람이였다. 마지막 만큼은 나 자신에게 의미있게 죽고 싶었다. 이젠 그것마저 할 수 없지만. 무미건조하다. 그냥 죽고 싶다. 진심으로 살고 싶은게 아니다. 죽고 싶다. 죽고 싶다고 생각하면, 언젠가는 죽겠지. 부디 죽을때 만큼은 웃어주길.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