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처음으로 상담을 신청해보는 어느 한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상담|우울증|고민]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6년 전
안녕하세요. 처음으로 상담을 신청해보는 어느 한 대학생입니다. 그 누구에게도 상담을 받을 수 없었고, 어떤 말을 들어도 내게 크게 와닿지 않아서 혼자 앓고 있던 고민에 대해 상담을 신청해보*** 합니다. 사람들은 스스로를 소중히 여기라고 말합니다. 그것은 지극히 옳은 것일 수도 있고, 저 역시도 그것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마는. 한 창 우울했던 시절로부터 완전히 벗어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늘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고 싶었지만, 다시 살펴봐도 후회밖에 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어느 선택을 하든 조금 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지 않았나, 그런 생각만 들고, 언제는 자기를 자책해 자기 자신이 정말 싫어질 때가 많습니다. 이런 우울한 감정에서 벗어나고 싶어서 목표를 세우고 실천하려 했지만, 금새 흥미를 잃어버리니 살아간다는 것 자체도 부정적으로 봤던 적도 많습니다. 차라리 이럴 거였으면 사고라도 나서 죽었으면 하도 바라고 있었지만, 그마저 용기도 안 나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었지요. 이런 이야기를 다른 사람과 상담할 용기도 안 났고, 친구들에게 위로를 받아도 그 순간이었을 뿐, 정말 어떠한 것도 나에게 크게 와닿는 것이 없어서 늘 미안하고 괴롭고 또 며칠이 지나면 아무런 느낌도 안 들고. 귀찮다는 이유로 외면했던 적도 많아요. 친구들에겐 앞으로도 말할 수 없는 비밀 이야기죠. 그렇다고 정신 상담을 받기에는 이런 일은 별 거 아닌 것 같은 데다가, 금방 기분이 괜찮아지는 것만 같아서 이게 어떤 상태인지도 모르는 상태라 함부로 상담 받을 수는 없었던 것 같습니다. 또 가족들에게 이런 얘기를 해봤자 들어줄 생각도 하지 않는 것 같고... 실천력이 없는 제 성격도 싫고, 이런 생각을 하면서도 고칠 의지도 없는 모습이 싫고, 우울해야만 하는 것도 싫어서 여러가지를 하면서 기분전환을 해봤지만, 그 또한 흥미가 빨리 식어 고민이에요. 우울한 상태도 아닌 것 같지만, 이야기를 들어보면 우울증이 꼭 내 이야기인 것 같고. 제 상태를 알고 싶은데도 괜찮지 않을까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넘겨버리고. 제가 바라는 건, 제 상태를 스스로도 알고 싶다는 거에요. 이 상태가 정말 괜찮은 상태인지, 혹은 그렇지 않은 상태인지 알고 싶고, 만약 그렇지 않다면 어떻게 해야 좋을지도 모르겠네요. 정말 답이 없어보이는 제 상황에 대해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88. 부디 좋은 하루 보내세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3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haesoo0309
· 6년 전
저두 대학교 2학년에 재학중인데요 저랑 너무 증상이 똑같으세요ㅎㅎ 저두 재수할때까지도 힘든내색을 잘 안했었는데 대학교 와서 너무 힘들다보니까 그냥 표현하게 되더라구요.. 정신과 상담도 받아봤구요!! 귀찮더라도 할수있는선에서 도움받는것도 나쁘지 않은것 같아요.. 저두 아직 완전히 극복은 못했지만...^^
커피콩_레벨_아이콘
bdjc748
· 6년 전
저랑 너무 똑같아요. 저도 괜히 상담받을 만한 상황은 아닌것 같아 미루다가 한동안 매일 울컥하길래 처음으로 상담을 받았어요.. 지금도 받고있고 2달정도 됐는데 잘 모르겠네요 상담사분이 위로해줘도 아무렇지 않고 오히려 이해받지 못한다는 느낌... 그런데 저도 제가 어떤지 모르겠어요 아마 평생 벗어나지 못할거 같은 느낌...
커피콩_레벨_아이콘
siani
· 6년 전
스스로를 소중히 여기는 것, 아주 당연한 듯 보이지만 정말 어려운거라고 생각해요. 나 자신에 대해서는 내가 제일 잘 아는 만큼 잘못도, 허물도 덮지도 숨기지도 못해서 어렵기도 하고, 반대로 내가 잘 모르는 나의 모습도 있어서.. 좋은 면을 오히려 못 보기도 하고요. 살아가면서 크고 작은 선택들을 계속 하게되는데, 후회하지 않는 삶이란 어떤 면에선 비현실적인 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요. A와 B 중 한 가지를 선택했지만, 다른 것을 선택했을 때 어떻게 될 지는 아무도 알 수 없는거잖아요. 다른 선택지가 내가 선택한것보다 좋을거라는 건 아무도 알 수가 없으니까요.. 시간을 되돌려 다른 선택을 해볼 수도 없고요^^; 마카님의 글에서 나아지고 싶은 마음이 보이는것만 같아요.. 그리고 몇 달 전의 제 모습이 얼핏 겹쳐보여서 댓글을 달게 되네요. 내가 힘들다면, 힘든거예요. 그 문제가 작던 크던 상관없이요.. 간단히 해볼 수 있는 검사로는 제가 알기로 PHQ-9 정도가 있겠네요. 우울증 자가진단 검사인데, 인터넷에 검색해도 금방 나온답니다. 저는 이 점수가 높게 나왔었는데도 제가 힘들다는 걸 부정했었어요.. 우울할 땐 심하게 우울해도 또 움직이고 일하고 하다보면 괜찮아지니까요. 근처 심리상담센터나 정신건강의학과에 가보면 내가 얼마나 힘든지, 검사나 상담을 받아볼 수 있어요. 너무 부담스럽게 생각하지 않으셨으면 해요. 마카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