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차 되어가는 사원입니다. 성공하려면 그 누구보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고민|불안]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6년 전
1년차 되어가는 사원입니다. 성공하려면 그 누구보다 열심히 해야겠단 생각으로 항상 싹싹하고 성실하게, 그리고 직원분들과 교우좋게 지내는데 퇴근하고 나면 정말 아무것도 하기 싫어져요. 퇴근찍고 회사 문 밖 나서면 해방감보다 뭔가 빠뜨린것 같은 불안감에 시달리고, 다리도 움직이기 싫어지고 집에 도착해도 밥조차 먹기 싫어서 그냥 바닥에 누워서 형광등만 멀뚱멀뚱 바라보다 오전 1시가 되면 출근 기상을 위해 알람을 맞춰놓고 잠들어요. 산책을 하거나 어디 멀리 나와도 항상 갇혀있는 느낌이 들고 주말은 특히 쉰다는 생각보다 불안한 마음만 더 들어서 제대로 쉬는 기분도 안들어요. 그 일상이 한 달째 반복되고부터 내가 회사생활을 열정적으로 한 것이 아니라 손에 쥔 밧줄을 놓치면 죽을 사람처럼 일을 했단 걸 깨달았어요. 돌이켜보면 난 항상 조금만 긴장을 늦추면 총을 맞을 사람처럼 불안해했고, 그 불안감과 위태로움 속에서 일한 걸 열정을 불태웠다고 생각하며 일해왔던 거 같아요. “난 욕먹기 싫어.”, “손가락질 받기 싫어.”, “그래서 실수하면 안돼.” 이런 생각들이 어느순간 강박적으로 다가온 거 같아요. 깨닫고 나니 더 미칠 거 같습니다. 초년생인 이 시점에서 정신상태가 망가질대로 망가져서 퇴사를 해야될지 심각하게 고민됩니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zbxb1541
· 6년 전
퇴사하시고 한달은정도 하고싶었던거 내가 이거를하면즐거울것같은일을하세요 그리고 그한달을정말 남눈치***말고 일도생각하지말고 친구들과 술도 마시고 혼자여행도가고 밥도 해먹고 해보세요 그리고 질문자님이 정말 내가 이직장을하면 스트레스받지않고 즐겁게할수있는 직장을한번찾아보세요 계속 그럼 심적인상태로 회사다니다간 정신이 멀쩡하지않아요 고장날거에요 그러니깐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