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힘든 걸 알지 않으려고 하시는 건가요. 인정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불안]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6년 전
제가 힘든 걸 알지 않으려고 하시는 건가요. 인정하지 않는 건가요. 전 항상 말해왔어요. 밤마다 계속되는 불안함과 우울함을.. 근데 제가 그럴때마다 항상 그러셨죠. 마음 강하게먹어라.. 다 잘 될거다.. 저도 한 때는 그렇게 생각했어요. 괜찮아질거라고.. 근데 그건 아시나요? 이 불안함과 우울함은 최근에 시작된게 아니라는걸.. 9년전 부터 였어요. 정확히 5학년때부터네요. 아마 모르실거에요.. 같은 눈물을 흘리지만 닦아주는건 온전히 제 몫이였으니까요. 엄마의 눈물도. 나의 눈물도. 이젠 나의 눈물을 닦아주는 사람이 필요하단걸 아무리 외쳐봐도 엄마는 몰라주네요. 오늘 밤도 이렇게 내 눈물이 그칠때쯤이면 지나가있겠죠. 나는요 밤이 무서워요. 모두가 잠들어 고요한 새벽이 너무 무서워요. 나는 대체 언제까지 이렇게 아파야하나요. 나도 이젠 한계인 것 같아요. 이 우울한 마라톤도 끝낼 때가 온 것 같네요. 너무 많이 너무 오래 달려왔네요. 마라톤의 마지막이 언제나 해피일 순 없다는거 언제부턴가 깨닫게 되었어요. 내 경우가 그렇거든요. 미안해요. 끝까지 이기적인 딸이라.. 하지만 나도 정말 최선을 다했다는거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부모님을 한번도 원망하지 않았다는건 거짓말이겠죠. 하지만 그만큼 사랑하고 존경했어요. 마지막까지 이기적인 모습이네요. 죄송해요. 그리고, 사랑해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2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touniverse
· 6년 전
괜찮아..괜찮을거야 우리 같이 힘 내보자
커피콩_레벨_아이콘
sosori2325
· 6년 전
무어라 말해야 좋을지 모르겠지만, 저도 비슷한 아픔을 겪어왔기에, 조심스럽게 힘내라고 말하고 싶어요. 힘낼 수 없겠지만, 아주 조금만 더 힘내봐요. 때론 이기적인 사람이 되어 자기자신만의 아픔을 생각하고, 보듬어도 괜찮아요. 우리 조금만 더 버텨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