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에 알다가 안 본지 15년만에 마주친 부모님과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6년 전
옛날에 알다가 안 본지 15년만에 마주친 부모님과 아시는 아주머니가 있는데요. 우연히 마주쳤는데 저보고 이뻐졌다 쌍커풀했니? 이러시네요. 뭔가 묘하게 웃으면서요 ㅋㅋ 저 쌍커풀 안했습니다. 어릴때부터 있었어요. 그런데 저는 이해가 안가는게 오랜만에 본거고 칭찬을 해줄거면 그냥 예뻐졌다로 끝내야 되는거 아닌가요? 굳이 쌍꺼풀했니는 왜 물어보는지..그게 칭찬을 하는건가 아니면 뭔가 나를 먹이려고 하는건가 찝찝하네요 저는 쌍커풀수술 한게 티나도 물어보는건 예의가 맞지 않는 거 같아서 저런말 묻지 않거든요.. 저런말은 칭찬인가요 먹이는건가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