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힘들다고 말할 여력도 없는 듯 싶다. 그저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6년 전
이제는 힘들다고 말할 여력도 없는 듯 싶다. 그저 불길하게 속으로만, 속으로만 침잠해간다. 이제 나는 괜찮아졌다고 생각했는데 어쩌면 더 철저하게 망가져가고 있는 건지도 모른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2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toromi
· 6년 전
그저 불길하게 속으로만 침잠해간다.. 죄송해요 많이 힘드실텐데 이 문장에 감탄하고 가요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
비공개 (글쓴이)
· 6년 전
@toromi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