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번은 가만히 들어주고 맞장구 쳐줬지만 매일 매일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고민]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7년 전
몇번은 가만히 들어주고 맞장구 쳐줬지만 매일 매일 같은 이야기를 듣고 있자니 정신적으로 지친다. 몸은 하나도 안지쳤는데, 마음이 너무 지쳐서 혼자 있을때면 멍하게 시간을 보내게 된다. 함께 있어서 즐겁고 행복한 사람이 있지만, 함께 있어서 힘들고 고통스러운 사람이 있다. 그게 내 유일한 절친이 될줄은 생각도 못했다. 이 아이를 끊어내면 난 외톨이다. 하지만 함께 있는게 그렇게 괴로을 수가 없다. 지치고 지쳐서 이젠 과거의 나쁜 기억이 떠오를 정도까지 돼서, 하지만 혼자가 되는건 싫어서 어찌해야 좋을지 모르겟다. 요즘의 내 가장 큰 고민.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2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forgot
· 7년 전
저는 지금 시기가 혼자있으면 실질적으로 불편하고 안좋으면 그시기가 지나갈때까지 참고 그렇지 않으면 괴롭더라도 혼자 지내기, 새로운 사람을 사귀는 걸 할 거 같아요. 아님 아예 내가 딴애를 잘사귈수 있다면 아프더라도 그친구를 포기하고 딴애와 친해지고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mahumahu
· 7년 전
전 그래서 친구 0명입니다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