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도, 우울한 것들도 숨기고 좋아하는 친구한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고민|스트레스|고등학교]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커피콩_레벨_아이콘celien
·7년 전
스트레스도, 우울한 것들도 숨기고 좋아하는 친구한테 미움 받기 싫어서 하나하나 다 조심하고 숨기고 신경쓴다. 그게 계속되니까 눈치보고 스트레스 받고 우울한 기분 숨기고 멀쩡한 척 하는게 익숙해져 버렸다. 그러다 보니 나를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보기 시작했다. 내 기분이고 내 일이지만 마치 남일인 것 마냥. 시험 기간이라 성적 스트레스 고등학교 진학고민으로 스트레스 이미지 강박때문에 웃고있느라 스트레스 누우면 잠드는게 힘들어서 스트레스 '스트레스 받을 일 겁나 많네' '또 스트레스 받네.', '더 우울해 졌구나.' ''더 힘들어졌나보네.', '언제까지 버틸려나.' 하면서 그냥 보고만 있다. '저러다 진짜 힘들면 알아서 죽겠지'하면서, '아직 안죽고 게기는거 보니까 살만한거겠지, 뭐' '언제쯤 죽으려나.. 얼마나 남았지..' 그냥 그렇게 보고만 있게 된다. 너무 남일 인 것처럼 보고있다 보니 저러다 진짜 이중인격이라도 되버리는게 아닐까 싶다. 확실히 내가 엄청나게 스트레스 받고, 우울해 하는건 알겠다. 그런데도 그걸 깨달을 수록 그냥 남일이 되고있다. 이러다 죽어도 아마 지금의 나는 별로 슬퍼하지 않을 정도로 지금의 나한테 '힘들어하는 나'는 '남'이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