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래희망란에 아무것도 적지 못한 채 제출한 저지만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7년 전
장래희망란에 아무것도 적지 못한 채 제출한 저지만, 하고싶은 일이 없는건 아니예요. 아니, 하고 싶은 일은 많아요. 다만 전 겁쟁이일 뿐이예요. 제가 한 일만큼의 보수를 받고 즐겁게 일하면서도 여가시간을 낼 수 있는 직장을 가지고 싶기 때문이예요. 불투명한 미래에 제 모든 걸 걸고 싶지는 않아요. 제가 아직 어려서 그런 걸까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eeeeeeeee
· 7년 전
저는 지금 대학생이지만, 중고등학교 때 비슷한고민을 했었네요. 저도 그때 꼭 적어야 하니까 하고싶은 건 많은데 무엇 하나 정하기도 힘들고 해서, 정말 옛날부터 있었던 흔한 직업 중 땡기는거 하나 정해서 적었었어요. 하지만 대학교 와서 보니까, 세상은 정말 넓어요. 중고등학교때보다 훨씬 다양한 것들을 해볼 수 있더라고요. 여러가질 해보다 보니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도 더 명확히 알 수 있고요. 그제야 제가 이때까지 너무 좁게 생각했구나 하고, 좀더 많은 직업들을 보며 다시 생각해 볼 수 있었어요. 학창 시절 장래희망이 불명확하더라도 그건 큰 상관이 없는 거 같아요. 그때는 그냥 내가 좋아하고 나한테 잘 맞는 분야는 이것인것 같다 하는 큰 방향만 설정해 놓고 점점 나이도 먹고 세상도 좀더 알아가면서 구체화시켜도 괜찮아요! 글쓴분이 하고싶은 일이 많으시다니 보기 좋아요. 지금 장래희망 적으시면서 고민하는 것도 충분히 가치있고요. 그렇지만, 한가지 확실한 것은 지금 적는 장래희망에 '모든 것'이 걸려있지는 않아요. 지금은 장래희망에 현재 글쓴이님이 생각했을 때 가장 좋을 거 같고 되고싶은 직업을 적으면 되고, 나중에 더 많은 것을 알게 되고 생각이 바뀌시면, 또 그렇게 적으시면 되고요. 미래가 불투명한 만큼, 정해진 것도 없으니까 글쓴 분께서 바꾸어 가면 되죠 :) 그럼 홧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