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올해 25살이나 먹고 아직도 취업도 못한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고민|취업]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7년 전
나이가 올해 25살이나 먹고 아직도 취업도 못한 백조 입니다 부모님은 나이 먹고 나이값도 못한다고 욕 먹고 있네요 부모님은 제가 그냥 빨리 취업하시길 원하는지 공장에서 일하라지만 저는 제가 하고 싶은일을 하면서 살고 싶은데.. 근데 그것에서도 고민인게 제가 진짜 하고 싶은일은 그림으로 먹고 사는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가 되고 싶지만 그림실력이 너무 못그려서 그것은 무리인가 싶어서 두번째로 관심이 있는게 영상편집인데.. 근데 그것 배울려면 10개월치로 600만이 필요하더군요.. 제가 지금 부모님일 도우면서 용돈을 받고 그것으로 그림학원을 다니고 있는데 마음 같아서는 진짜 엄청 열심히 해서 프린랜서 일러스트레이터가 될까? 도 싶지만 부모님께서 저는 재능이 없다하시더군요.. 저도 제가 재능이 있다고 생각이 들지 않아요.. 나이도 많이 먹었고 현실로 생각하면 그냥 취미로 둬야 하나 싶고 하지만 마음 같아서 정말 열심히 해서 되고 싶기도 해요 아니면 그냥 600만 모아서 영상편집을 배우고 싶기도 하고요 근데 자꾸 부모님께서는 공장에 들어가라 하시는데 여러가지로 생각이 복잡합니다.. 이대로 계속 부모님께 등꼴 빼먹고 지낼 수도 없고 웹디자인을 해보려 했지만 계속 경험도 없고 스팩도 없어서 면접에서 망하곤 했네요.. 앞으로 저는 어떻게 해야 할지 정말 모르겠습니다.. 그냥 공장에 들어가야 하나요? 아니면 그냥 꿈을 포기하지 말고 철없지만 계속 그림학원에 다니면서 그림실력을 늘릴까요? 아니면 어떻게든 600백만을 모아서 동영상편집을 내년에 배워볼까요? 이 나이에 자기 앞가림 못한 제가 너무 한심스럽네요 솔직히 다 어떻게 될지 모르는 것이지만.. 그래도 후회를 하지 않을만한 선택을 하고 싶어서요.. 제발 저 좀 도와주세요! 여러분 의견을 듣고 싶어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7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cateyes89839
· 7년 전
고민하다 해가 다 지겠네 부모님께 등골 빼먹기 싫으면 일단 돈부터 벌면서 시작해야죠. 시간이 자꾸 가는데 어떻게 가만히 앚아있어요? 꿈은 돈 좀 벌어둔다음에 이뤄도 되잖아요? 자꾸 그러다가 시간은 째깎째깎 가버립니다. 일단 뛰면서 보아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music
· 7년 전
구인구직 사이트에서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 구하는 데다가 포트폴리오 보내보고 되면 하면 되겠네요. 안 되면 공장 들어가서 600 모아서 나오세요. 그 돈으로 영상 편집 배워서 영상 편집 쪽 진출해보시구요. 그림을 지금 얼마나 어떻게 그리시는지는 모르겠지만 안 될 거 같으면 포기하는 것도 용기입니다. 도전하는 것도 용기구요. 25이면 그닥 늦은 것도 아니네요. 저 같으면 좀 더 해보겠습니다.
커피콩_레벨_아이콘
kitty0523
· 7년 전
취업이 쉬운가요? 어려운데 재촉하는 부모님 희망을 주세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koongkoong
· 7년 전
한번 주위를 둘러보고 마땅히 할게 없으시묜 알바로 하셔서 그 자금 꼭모으셔서 하고싶은일하세요. 나중에 후회 하지마시고요. 전 아직도 그때 생각만해도 후회밖엔 업네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amando
· 7년 전
스물다섯이면 아직 어린나이라 생각이 됩니다 공장에서 일도해보고 그돈이로 하고싶은걸 해보세요 하기싫은걸 억지로 참아가며 하는것도 큰경험이 될것입니다
커피콩_레벨_아이콘
keh3687
· 7년 전
두번째 세번째 관심가는거 생각치말고 먼저 하고싶은 일러스트레이터만 생각해도 괜찮아요. 못한다고 포기하면 나중에 후회될지몰라요.25이면 아직 어린거에요. 포기하지말고 열심히 그려서 취업하셨으면 좋겟네요^^ 주관적인 답변이고 결정은 글쓴이님이 하시는거에요. 지금은 고민하는게 고통스럽겠지만 고민한만큼 덜후회하는 결정이 날거에요!힘내세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moon2020
· 7년 전
부모님도 노후 챙겨야죠. 25살이면 이제 자립해야 될때라고봅니다. 당분간은 괜찮은 직장에서 취직해서 돈벌고 그 돈으로 영상편집 배우면서 병행하심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