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적에 가장 간절히 바랬던 꿈은 단짝친구를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고민]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커피콩_레벨_아이콘salome
·7년 전
어렸을 적에 가장 간절히 바랬던 꿈은 단짝친구를 사귀는 거였다. 초등학교때 친구를 한명 사귀어도 시간이 지나면 친구가 아닌 사이가 되어 한참 이유를 찾곤했는데 생각해보면 그 시절 내 성격이 조금 이상했을지도 모르겠다. 엄청 소심하고 소심했던 것 같은데 막상 친구를 사귀면 무언가 내가 막말을 했을지도 모르겠다. 나는 친구를 오래 사귀지를 못한다. 연락을 자주 하는 사람도 아니고 진심을 담아 위로의 말을 건내는 것 조차 어렵다. 지금의 나는 꽤 오래된 친구가 몇 있지만 누군가를 막 불러내고 싶어도 불러내지 못한다. 왜 그 순간에 그렇게 소심해지는지 모르겠다. 오랫동안 간절히 바래왔던 단짝친구의 부재는 아직도 나를 슬프게 한다. 나를 온전히 보여줄 수 있는, 속내를 까보여도 실***까 고민하지 않을 존재는 왠지 내 평생 삶 중에 없을 것만 같다. 그런 사람은 아마도 없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3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coffe
· 7년 전
막 불러낼 친구는 없고, 막 함께 붙어다닐 친구도 없고 딱 나에게 맞는 친구를 만나는것도 힘든것같아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salome (글쓴이)
· 7년 전
@coffe 그쵸. 뭐가 맞는지도 모르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