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나를 깎아내리던 버릇이 있다는 걸 최근에 처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7년 전
항상 나를 깎아내리던 버릇이 있다는 걸 최근에 처음알았다. 그래서 그런지 점점 주변 친구들도 나를 깎아 내리는 걸 느꼈다. 원래 화를 참고 넘어가는 성격탓에 막상 화를 내려니 현재 감정을 표현하는것도 어려워해서, 순간 기분은 나쁘지만 정확한 감정은 모르겠어서 생각나는 대로 떠들다가 이상한 사람이 되어버렸다. 그 일이 있고나서사람을 만날 때 엄청나게 긴장을 해서 안면근육이 떨리는게 더 심해졌다. 원래 이렇게까진 아니었는데..내가 점점 이상한 사람이 되는 것 같고 밖을 안나가서 고립되는 것 같고 자존감도 바닥이 되었다. 게다가 원래 연락하고 지내던 애들하고도 연락이 드물게 되어서 더 힘이 들었고, 의욕이나 목표같은것도 흐지부지되었다. 지금 어떻게든 이겨내보려고 하는데 자꾸 암울한 생각이 들어서 어디서부터 시작을 하면 좋을지 모르겠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2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ccacocoa
· 7년 전
스스로을 깍아내리는걸 남들이 안 순간 무시하고 얕잡아보는것 같아요. 먼저 스스로를 사랑해주세요 많이 예뻐해주고 정말 뻔한 얘기지만 스스로를 사랑하기는 정말 어려운것 같아요 저도 그렇거든요 남들과의 관계의 문제도 결국 내안에서 해결해야 할때가 많더라구요 의지나 목표가 잠시 없으면 어때요 잠시 쉬다가 딛고 일어나요우리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
비공개 (글쓴이)
· 7년 전
@ccacocoa 걱정도 많고 불안했었는데 마음한켠이 따뜻해졌네요. 감사합니다.. 같이 힘내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