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은 수많은 날 중 하나였다. 아무렇지도 않게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커피콩_레벨_아이콘pooleunsol
·7년 전
똑같은 수많은 날 중 하나였다. 아무렇지도 않게 지나간 날 밤. 이불을 덮고 혼자 생각하는 틈이 생기자 어김없이 생각들이 쏟아져 내렸다. 수많은 생각 속 저 구석 모퉁이에 내가 혼자 덩그러니 놓여있다. 나는 남을 보살피는 법은 배웠지만 나를 보살피는 법은 배우지 못했나보다. 이제라도 나를 일으켜 세워주려고 한다. 소중히 나를 안아주려고 한다. 오늘하루도 수고했어요. 반짝이는 당신.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