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너무 싫다. 예전엔 나 자신을 탓할 수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7년 전
엄마가 너무 싫다. 예전엔 나 자신을 탓할 수 밖에 없어 나 스스로를 해했지만, 이젠 남을 탓하고싶다. 내 자신을 원망하는 것도 이젠 지치고 힘들어. 엄마가 너무 싫어 다 싫다 모든지 자신의 말이 옳고 벽이랑 얘기하는거 이젠 진짜 지치고 포기하고싶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4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mazeta
· 7년 전
스스로부터 생각해야해 자세한 일은 모르지만 나도 비슷한 일을 겪고있어 집에서 나올수있는 상황이라면 엄마랑 최대한 멀어지길 바래 아는척하는거 아니고 그냥 조금이라도 편해졌으면 해서 나는 포기했어 그사람은 절대로 변하지않을것같아서
커피콩_레벨_아이콘
mazeta
· 7년 전
미안해요 반말로 써야하는줄 알고 반말로 썼네요ㅠㅠ 본인의 잘못이 아닌건 스스로를 탓할필요없어요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
비공개 (글쓴이)
· 7년 전
@mazeta 아니에요 아니에요. 위로되는 글 남겨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감사합니다.!
커피콩_레벨_아이콘
maskylove
· 7년 전
나와요 저도 엄마랑 같이 있으면 하루도 안되서 인생잘못사는 년 쓸모없는년 기분들어요 위염 달고살다가 집나오고 위염 싹 사라지고 하루만 같이 붙어있으면 또 위염증상 몇일이면 소화기능 못합니다 회복기간도 길어집니다 떨어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