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때 4학년쯤, 새 친구가 생겼었습니다.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중학교|죄책감]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7년 전
초등학교 때 4학년쯤, 새 친구가 생겼었습니다. 그 애는 뭐든 저보다 위로 있고싶어 했던 것 같아요. 시험에서 제가 틀린 문제를 그 애가 맞췄을 땐 아싸 하고 기뻐하지만 그 반대일 때는 저를 째려보거나 틱틱댔어요. 그래도 그럭저럭 완만하게 지냈던 것 같아요. 저는 최대한 안싸우고 싶었거든요. 그런데 그 애는 사소한 일로 매번 꼬투리를 잡거나 뒷담을 까고, 삐져서는 며칠동안이고 말을 안했어요. 그리고 매번 사과하는 건 저였어요. 잘못은 그 애가 했지만요. 어찌어찌 중학교에 가고 나서, 같은 반이 되었습니다. 물론 그 애가 저를 끌고 다니고, 저는 끌려 다니는 쪽이었어요, 어쩌면 당연하게도요. 그 애는 누구랑 누가 자길 좋아하는 것 같다면서 늘 얘기했고, 저는 가만히 들었어요. 물론 그 얘기 속에 그 애가 좋아하는 사람의 주제는 있지 않았어요. 그러다가 1학기 초반 저는 남친이 생겼어요. 그때부터인가, 뭔가 상황이 이상하게 돌아가는 것 같았어요. 그 애가 옆에 있긴 있는데 사소한 걸 가지고 꼬투리를 잡으며 끌어내리려하는 느낌. 그림을 그려도 넌 왜 그것밖에 안그리냐, 등등. 저는 그 때도 제가 뭘 잘못했냐고 물었어요. 그리고 그 애는 매번 무시하고 저는 묻고. 그래서 제가 그 때 지쳤던 것 같아요. 저도 걔를 멀리하기 시작할 때, 평소 친하게 지내던 친구와 늘 같이 다니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그 친구로부터 지금까지의 사실을 알게됐어요. 초등학생 때부터 제 뒷담을 해 왔고, 저한테 어떤 짓을 했는지, 등등. 충격이 크진 않았어요.차피 예상하던 일이었거든요. 초등학교 때 연극 공연 연습을 한 번 빠진 적이 있었어요. 그때 여러 연습들 중 다같이 모인 적은 거의 없었어요. 전 한 번 빠졌으니 그래도 괜찮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차피 인원도 총 6명.다른 애들은 빠지는 게 일상이었어요. 그런데 빠진 후 다음 연습에서 한 애가 잠깐 저를 불러서 귀뜸해 주었습니다. 제가 안나온 날 칠판에다가 제 욕을 쓰는 걸로 시간을 때웠다고요. 그리고 그건 그 애가 선동한 거라고요. 저는 음, 그렇구나.말해줘서 고마워, 라고 말하고는 도로 교실로 들어갔어요. 그 애는 그날에는 그날 오지 않은 애 흉을 보자고 했어요.칠판에다가요. 제가 하지 말자고 해서 무산됐지만요. 그것 때문에 또 착한척 한다고 미운털 박혔기도 했어요. 그 이후로 저는 어느정도 그 애가 제 뒷담뿐만 아니라 다른 애들 뒷담까지도 본단 걸 눈치챘던 것 같아요. 쨌든, 알게된 사실이 몇 개 더 있었어요. 하나는 학예회 때 저와 하기로 한 코너를 갑자기 바꾼 건 다른 파트너가 아니라 그 애였다는 것. 또 다른 하나는 제 사진 눈 코 입에 압정으로 구멍 뚫어놓은 것도 그 애였다는 것 정도. 더 있지만 사소해서 조금은 기억이 희미해졌어요. 그 애 덕에 1학기때 이후로는 ***끼가 좀 사라진 것 같아요, 생각해보니까. 걔가 저한테 이득인 것도 있구나, 싶네요. 쨌든 그 애와는 절교를 하고 2학기가 지나가고, 2학년이 됐어요. 그리고 또 같은 반이 됐어요. 그게 작년이에요. 그 때 저는 늘 여자애 2명, 남자애 2명 총 5명이서 놀았어요. 잘 통하기도 했고 그 애들은 누구를 까지도 않았고 늘 화기애애했어요. 남자애 둘은 꽤 훈훈했어요.성격도 그렇고, 얼굴도 그렇고.저는 그 애들을 이성적으로 좋아한 적이 없어요. 친구 남친이거든요. 그리고 성격이 장난으로 무장한 애들이라 이성적으로 호감이 있을 수가 없었어요. 그런데 그 애가 남자애 두 명한테 달라붙기 시작했어요. 특유의 콧소리, 랄까. 여자애들 앞에서는 안나오는 앵앵대는 목소리. 그걸 쓰고있더라고요. 친구 이전에 저한테는 친구의 남친이니 거슬릴 수밖에요. 다행히도 그 중 한명한테 차였는지? 안따라다니더라고요. 그 남자애들 따라다니면 저랑도 부딪히기 마련이거든요. 전 편했어요.다행이었어요. 겉으로 보기에는 그 애와 전 그냥 친하지 않은 사이일 거예요. 물론 그렇지 않다는 걸 아는건 몇몇 친구들. 왜 대부분이 모르냐, 물으시면, 저는 꽤 소심하달까, 다가가기만 하고 관계를 발전***지 못해요. 그래서 발이 넓으면서도 실제로 보면 좁달까. 그래서 학기 초에 그 애는 제가 친해지기 전에 이미 이상한 흉, 뒷담 다 깐 상태였어요. 나중에 그 중 한명한테 들었어요, 걔가 제 흉 많이 본다고. 요약은 제가 뭐, 친구에게 이러저러하게 배신당했었다, 이거에요. 만약 3학년에도 같은 반이 되면 어떡할까요, 저는. 더이상 참을 수 없을지도 모르겠어요. 줘 팰지도. 그 애는 제가 얼마의 상처를 받았고 그것때문에 친구 만들기가 익숙했던 제가 새 친구를 사귀기 힘들어졌단 걸 평생 모를지도 몰라요. 그 생각만 하면 열불이 뻗쳐요, *** 뭐만하면 *** 피해자인척 가련한 소녀인척 상처받은 연약하고 작은 학생인척 *** 못봐줄것같아요 *** 얼마 후면 개학이라 면상 봐야할텐데 *** 기분이 벌써부터 더럽혀지는 기분이네요 *** 제가 그 년한테 어떻게 해야 그 ***년이 죄책감을 느낄까요 증인 많은데 *** ***ㅏ아아아아ㄹㄹ알 이상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쓰고 나니 소설같네요 *** 여러분 실화입니다 저런 *** ***개미다리에붙은껌딱지만도못한***보다못한년이 있어요 ***ㅠㅠㅠㅠㅡㅠㅠㅠ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Sagittariussss
· 7년 전
그 친구분은 자기가 더 위에 있고싶어하니까 뭔가 그 분이 좋아하는거를 빼앗는다던가 가지고싶은것을 갖는다던가 하시는건..?아니근데진짜 개***이네요 매번 연극 공연 연습에 안 온 애를 까다니 지가 당하면 뭐라그럴거면서....어우 아무리 예상했던 일이라도 충격이 안크셨다니 대단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