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자기전에 마음이 아프고 갑갑합니다 과거의 일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상담|우울증|고민]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커피콩_레벨_아이콘nogame
·7년 전
매일 자기전에 마음이 아프고 갑갑합니다 과거의 일을 회상하면서 내가 왜 그때 그런행동을 했는지 후회도 많이합니다 저는 올해 고등학교 3학년입니다 공부를 생각해야하는 나이에 인간관계가 너무도 힘들고 스트레스와 우울증을 다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친하다고 믿었던 친구들에게 몇번이나 배신당하고 이 친구들이 다른 친구를 험담해서 그 친구를 도와줬는데 그후에 제가 타겟이 되어 따돌림이 당했습니다 또 다른 친했던 친구는 이기적이고 가식으로 덮어진 얘더라고요 수십번 당하고야 알게 되었습니다 가식으로 덮어진 친구한테는 제가 힘들다고 울고 도와달라고도라고 고민상담하고 솔직하게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나중가서 알았을때 후회를 엄청했습니다 매일 밤마다 그리고는 이제 친구도 별로 없는 저는 친구들에게 배신을 당해서 어떻게 지내야 할지 막막합니다 혼자가 된것같고 따돌림 당할까 무섭습니다 남은 시간을 참고 견디기엔 지쳐있습니다 회복되지 않고 계속 상처가 늘어다네요 글솜씨가 좋지 못해 정말 제가 느꼈던 것보다 휠씬 가볍게 글이 써지네요... 이일들이 제가 예민해서 그런건지 모르겠습니다 그런이유가 저는 초등학교때 처음 자해를 했습니다 울면서 방구석에 박혀서 그랬던게 생각이나네요 또 손가락을 강하게 물기도 했었습니다 이유는 정말 유치하다 생각합니다 학교에서 저는 쉬는 시간인줄알고 막대사탕을 먹고 있었는데 선생님이 들어오시더니 앞으로 나오라고 하고 사탕을 빼앗아 제 안경에 테이프로 그 사탕을 붙였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놀리고 웃고 수업내내 그러고 있었습니다 저는 집으로 돌아와 울고 자해를 했죠 학교가서는 그선생님에게 저는 다시 웃고 아무렇지도 않게 굴렀습니다 당연히 지금은 신경 쓰이지 않습니다 갑자기 생각난 이야기 입니다 저는 남들에게 무시당하는게 죽기보가 싫습니다 근데 현재 저는 친구들에게 친구가 많이 없다는 이유로 무시당하고 있습니다 평소 활기차고 말도 많은 저는 친구가 많은게 좋지만 이미 무리가 나누어져 있어 지금은 소수에 속해서 무시당합니다 답답함의 원인은 과거 무시당한 경험도 있고 앞으로 1년간 그렇게 지내야 한다는 것 때문이지 않을까합니다 .... 어떡하면 좋을지 제 마음이 편해질지 방법이 없네요.. 처음으로 이렇게 고민을 올려봅니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ming43
· 7년 전
왕따를 저도 당했어요 비록 글쓴이님보다 나이는 어리지만 똑같이 믿었던 친구에게 배신을 당해 무리에서 소외당하다가 왕따가 되어 저는 소문이.나서 전따가 되었던 경험이 있어요 당시에는 너무 마음아프고 초등학교때 글쓴이님니 하신것처럼 자해도 했었어요 근데 문득 이런생각이 들더라고요 내가 지금 죽어버리면 최소 80년을 살지않고 죽는건데 너무 아깝더라고요 그리고 그아이들이 그러는게 그 애들의 정신승리니깐 나는 진짜로 그 애들을 승리하자라는 마음으로 혼자 공부하고 독서했더니 성적도 되게 많이 나아졌어요 지금 글쓴이님은 이제 고3이시잖아요 이틈을 타서 공부해서 좋은 대학들어가세요 진짜 솔직하게 공부잘하는 사람에게는 친구가 생깁니다 그럼 그때부터 다시 원래 글쓴이님이 하신던것처럼 행동하면 되요 저희 또래만 뒷담문제로 싸울줄알았는데 고등학생도 비슷한 이유로 싸우는것에 대해 많이 놀랍네요 그래도 고3되면 서로 공부하느라 바빠 오히려 옆에서 방해하는 사람이 없는 글쓴이님이 유리해요 지금은 나이도 어린게 공부만 하라고 하네 라는 생각이 들수도 있지만 빅픽쳐를 생각해봐요 이 일년간 공부만 해서 좋은 대학가서 더 좋은 친구가 생기고 좋은 일자리가 생기고 30년가까이를 지내는일 조금만 참고 열심히 공부해서 당신도 그 가식적이고 이기적인 사람잊고 열심히 공부해봐요 정말 힘들고 답답하고 속상하고 화나는거 다 아니까 이제 그만 당신을 자책하고 열심히 살아봐요 고3되면 열심히 공부해야할텐데 화이팅하시구 조금만 더 견뎌요 우리 조금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