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나를 드러내면 안돼요 앓는 소리를 내서도 안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7년 전
나는 나를 드러내면 안돼요 앓는 소리를 내서도 안돼요 쥐 죽은 듯이 그렇게 살아야 해요 여태까지 살면서 배운 것들이에요 나는 이렇게 해서 좋은 사람, 강한 사람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해왔어요. 나는 소위 말하는 정신력이 강한 사람이라고... 근데 그게 아닌거같아요. 나는 사실은 너무도 쉽게 무너지는 사람이 되어버렸어요. 하지만 무너질 때도 그들의 눈에 띄지 않게끔 참았다가 혼자가 됐을때야 비로소 다리에 힘을 풀 수 있어요. 그들에겐 일단은 웃어보여야하니...하지만 내 정신은 점점 더 말라비틀어지고 있어요. 왜 이렇게 됐는지 과거를 조금 돌아보자면 내가 힘들어 하는 모습은 그들에게 그다지 좋은 시선을 받지 못했어요. 작은 일에 힘들어하는건 내가 나약해서 그런 것이고 그런 나약한 모습은 그들에게 있어서는 용납되지 않았나봐요. 나는 힘든 것을 내비칠때에 항상 합리성을 따져야했죠. 지금 내가 슬퍼할 이유가 충분한가? 내가 앓는 소리를 낼 만큼의 고통인가? 지금 내 감정은 합리적인가?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지금 그들의 기분이 어떤가? 였어요. 내 고통보다는 그들의 고통이 항상 우선순위에 있는걸 알고 있거든요. 만약 지금 그들 역시 기분이 좋지 않다면 내 감정은 고이 접어두는게 낫다는 것을 저는 잘 알아요. 눈치를 보는거죠. 또한 내 의지가 강하게 반영된 일은 꼭 한번쯤은 그들의 수정 과정을 거쳐야했죠. 나는 그들에게 있어 한없이 미숙한 존재로 남아있나봐요 나를 온전히 믿어주지 않아요. 근데 이상하게도 그들은 나에게 힘들다는 티를 있는대로 내고 짜증도 냅니다. 그러고는 내 위로를 받아가곤 했죠. 나는 그들의 기분을 파악하고 눈치 보기 바빴어요. 그들의 분노가 나를 향하는 것이 아니더라도 불똥 튈까 무서웠어요. 실제로 몇번 튄 적도 있고요. 나는 이제 이런 허울만 강한 사람은 그만 두고 싶어요. 조금 나약해보이더라도 내 마음이 편한 일을 하고 싶어요. 하지만 오랜 시간 몸에 배인 공포와 습관은 쉽게 떨칠 수가 없네요. 나는 언제쯤 이 굴레를 벗어날 수 있을까요.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2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spyk
· 7년 전
사람들을 믿지 못하고 두려워 하시는군요. 여기에 글쓰는분들이 대부분 그런거 아닐까요. 속마음을 말할곳이 이곳뿐이라서요. 님의 약한 모습을 보고도 인정해주고 믿어주는 사람들을 만나다보면 괜찮아질거 같아요. 우선은 지치고 힘들어 보이니깐 시간날 때 편하게 누워서 생각해봐요.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
비공개 (글쓴이)
· 7년 전
@spyk 맞아요 사람은 그다지 믿지도 않고 두려워하기도 하고... 그래도 역시 내가 힘든것은 사람이 알아봐줬으면 하네요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좀 쉬다가 일어나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