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속시원하게 말하고 싶어서 끄적이고있어요 저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고등학교]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비공개_커피콩_아이콘비공개
·7년 전
그냥..속시원하게 말하고 싶어서 끄적이고있어요 저희 집은 부모님이 사이가 별로 안좋으셔요 저도 아빠랑 별로 사이가 안좋아서 사실 내심 부모님이 헤어지기를 바라고있을 정도입니다. 저희집은 동생이 고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갈라서시기로 되어있는걸로 알고있어요. 엄마에게 다른 사람이 있다는거 정도는 눈치를 채고있었습니다. 그렇다고 깊은 관계는 아닌걸로 알고있고 딱히 반대도 안합니다. 저는 그정도로 아빠라는 사람을 역겨워하고있어요. 사실 역겹다고 해야될지 증오하고해야될지 잘 모르겠어요. 아빠로써도 남편으로써도 참 별로인 사람이 저희 아버지 입니다. 오늘 새벽 우연히 엄마가 그 사람이랑 통화하는걸 들었어요. 저희집은 엄마랑 저랑 같은 방에서 생활중이시거든요. 엄마가 그렇게 말하는걸 오랜만에 들었어요 안정적이고 엄마가 아니라 여자로써 통화하는 느낌? 되게 충격적이게 다가왔어요. 알고도 있었고 거부감도 없었고 그랬는데 뭔가... 되게 막 심난한 기분이라고 해야 할까요? 뭔가 막 답답한 느낌이 들고 누구한테 말할 사람도 없고 알바가기 전에 주저리주저리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따옴표

당신이 적은 댓글 하나가
큰 힘이 될 수 있어요.
댓글을 한 번 남겨볼까요?